2019.07.10 (수)

  • 구름많음동두천 22.2℃
  • 흐림강릉 18.6℃
  • 구름많음서울 23.5℃
  • 흐림대전 23.1℃
  • 흐림대구 21.9℃
  • 흐림울산 21.5℃
  • 광주 21.4℃
  • 흐림부산 22.1℃
  • 흐림고창 20.7℃
  • 제주 21.6℃
  • 흐림강화 20.8℃
  • 구름많음보은 22.5℃
  • 흐림금산 22.2℃
  • 흐림강진군 22.3℃
  • 흐림경주시 19.8℃
  • 흐림거제 22.7℃
기상청 제공

현대건설, 사우디서 3조2000억원 규모 플랜트 공사 수주

(조세금융신문=이정욱 기자) 현대건설이 사우디에서 3조원이 넘는 초대형 플랜트 공사를 수주했다.

 

현대건설은 9일(현지시간) 사우디 아람코 다란 본청에서 약 3조2000억원(27억달러) 규모의 '사우디 마잔 개발 프로그램 패키지 6·12'의 두 계약을 체결했다.

 

이번 수주공사는 사우디 국영석유회사 아람코(Aramco)가 발주한 플랜트 공사로, 사우디 동부 담맘으로부터 북서쪽으로 약 250km 위치한 마잔 지역 해상 유전에서 생산되는 가스와 원유를 처리하기 위한 개발 프로그램의 주요 패키지들이다.

 

패키지 6은 원유와 가스를 분리 처리하는 기존 공장에 일산 30만배럴(bbl)의 원유와 가스를 추가로 분리 처리할 수 있도록 확장하는 공사로 사업비는 약 1조7189억원이다. 패키지 12는 2500MMSCFD(1일당 백만 표준 입방 피트) 가스를 처리하는 육상 플랜트에 전력과 용수 등 공장 운영에 필요한 유틸리티를 공급하는 간접시설 설치 공사이며 1조4570억원 규모다. 공사기간은 모두 착공 후 41개월이다.

 

현대건설은 이번 수주 입찰 평가 과정에서 타 글로벌 유수 경쟁사들과 치열한 경쟁을 벌였으며, 발주처인 아람코로부터 기술력 및 성공적인 시공능력을 인정받아 최종 낙찰자로 선정됐다. 현대건설은 지난 1975년 쥬베일 산업항 공사를 시작으로 사우디에 진출한 이래 약 20조원 규모의 총 156여개 공사를 수주했다.

 

최근에도 아람코가 발주한 카란 가스 처리시설 공사(1조6555억원, 2012년 완공), 쿠라이스 가스 처리시설 공사(8277억원, 2009년 완공) 등을 완료한 바 있으며, 현재 우쓰마니아 에탄 회수처리시설 공사(8277억원, 올해 11월 완공 예정)의 완공을 앞두고 있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현재 아람코가 발주한 우쓰마니아 에탄 회수처리시설 공사의 기술, 품질, 공정 등 모든 면에서 발주처의 신뢰를 받아 이를 바탕으로 금번 양질의 공사를 수주했다"라며 "특히, 올해 카타르 국립박물관, 쿠웨이트 자베르 코즈웨이 해상교량의 성공적 준공과 금번 수주 쾌거가 당사를 넘어 건설업계 전반에 긍정적 활력소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배너




[김우일의 세상 돋보기]‘김원봉과 백선엽’ 서로 다른 삶의 길
(조세금융신문=김우일 대우M&A 대표) 일본강점기 일본을 공포로 몰아넣은 독립투사 약산 김원봉에 대한 논란이 정치권을 둘러싸고 거세지고 있다. 진보 측에서는 일제시대 암흑기에 민족의 분노를 거리낌 없이 표현 한 약산이야말로 진정한 독립투사임을 인정하고 비록 북한정권에 기여했지만 가로 늦게나마 그의 독립유공자 서훈을 인정해야 된다는 입장인 반면, 보수 측에서는 북한건국에 기여했을 뿐만 아니라 6·25 전쟁에도 깊숙이 관여했기에 현재의 분단사태에서는 곤란하다는 입장이다. 김원봉은 경남 밀양 출신으로 1916년 중국으로 건너가 난징의 진링 대학, 황푸군관학교를 졸업했다. 이후 1919년 3·1운동 소식을 듣고 의열단을 조직하여 무정부주의적 항일투쟁활동을 시작했다. 6여년에 걸쳐 의열단 단장으로 일본군부 암살, 경찰서, 동양척식회 사 등에 대한 폭탄투척 사건을 주도함으로써 일본의 간담을 서늘케 했을 정도로 무력항쟁을 지속하였다. 당시 독립운동의 태두였던 김구보다 일제가 걸었던 현상금이 높았다 할 정도로 우리나라 독립투쟁에 있어 그가 차지하는 비중은 대단하였다 해도 의문의 여지가 없다. 그후 연합투쟁의 필요성을 느끼고 김구와 함께 공동정강 하에 분열된
[인터뷰] 강태일 관세청 정보협력국장, 세계관세기구 고위직 당선 '금의환향'
"세계관세기구183개 회원국이 관세행정에 빅데이터, AI, 블록체인 등 4차 산업혁명 신기술을 도입한 우리나라의 비법을 궁금해한다.ICT 기술을 전 세계 관세행정에 적용할 수 있도록지원하고 이를 기반으로 세관 현대화를 촉진할 수 있는 선순환 구조를 만들어나가겠다." (조세금융신문=박가람 기자)우리나라에서 처음으로 세계관세기구(WCO) 고위급 인사가 나왔다. 강태일 관세청 정보협력국장(51·행시37회)이 그 주인공으로, 우리나라가 1968년 WCO 가입한 이래 처음이다. WCO는 벨기에 브뤼셀에 본부를 두고 있는 관세당국 회의체로 현재 183개 회원국이 속해있다. 매년 1회 회원국 최고책임자들이 모여 총회를 개최하는데, 지난 6월 24일부터 29일까지 열린 이번 총회에서는 WCO 사무국의 능력배양국장과 조사통관국장 선거도 함께 진행됐다. WCO 사무국내 사무총장·차장·3개 국장 직위는 회원국 투표로 선출되는 만큼 최대한 많은 국가들의 지지를 얻는 것이 중요하다. 강태일 국장이 출사표를 던진 능력배양국장 자리에는 잠비아, 튀니지, 스위스, 모로코에서도 입후보해 상위 1·2위 투표자를 가리는 결선 투표까지 가는 치열한 접전이 펼쳐졌다. 일주일간의 여정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