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09 (화)

  • 구름많음동두천 27.9℃
  • 구름많음강릉 22.9℃
  • 구름많음서울 29.5℃
  • 구름많음대전 28.7℃
  • 흐림대구 23.4℃
  • 흐림울산 22.5℃
  • 흐림광주 25.5℃
  • 흐림부산 23.3℃
  • 흐림고창 24.6℃
  • 흐림제주 22.3℃
  • 구름많음강화 29.3℃
  • 구름많음보은 24.8℃
  • 흐림금산 26.4℃
  • 흐림강진군 25.4℃
  • 구름많음경주시 22.4℃
  • 흐림거제 25.2℃
기상청 제공

보험

MG손보, 여름 휴가철 이벤트

(조세금융신문=방영석 기자) MG손해보험은 온라인 판매채널인 ‘#JOY다이렉트’에서 해외여행보험 관련 두가지 이벤트를 31일까지 진행한다고 9일 밝혔다.

 

여행에 앞서 미리 JOY다이렉트 해외여행보험에 가입하면 할인혜택을 주는 ‘얼리버드 이벤트’와 해외여행보험‘소문내기 이벤트’를 동시에 운영해 휴가철 고객에게 즐거움을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얼리버드 이벤트’는 고객이 잊지 않고 여행자보험에도 미리 가입하고, 할인까지 받을 수 있는 일석이조 행사로 보험 가입 시 자동으로 적용된다. 여행기간이 8월부터인 고객이 7월 중 미리 JOY다이렉트 해외여행보험에 가입하면 보험료 5%를 할인해 준다.

 

보험 가입과 상관없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소문내기 이벤트’도 진행한다. JOY다이렉트 해외여행보험에 대한 소개글과 사진을 블로그, 인스타그램, 카페 등 SNS에 게시해 소문 내면 추첨을 통해 신세계상품권 3만원권(3명), 1만원권(30명)을 증정한다.

 

MG손해보험 관계자는 “JOY다이렉트 해외여행보험은 지금까지 약 29만 명이 선택한 가성비 높은 여행자보험”이라며, “완벽한 여름 휴가를 위해 꼭 미리 챙겨야 할 준비물”이라고 전했다.









배너




[김우일의 세상 돋보기]‘김원봉과 백선엽’ 서로 다른 삶의 길
(조세금융신문=김우일 대우M&A 대표) 일본강점기 일본을 공포로 몰아넣은 독립투사 약산 김원봉에 대한 논란이 정치권을 둘러싸고 거세지고 있다. 진보 측에서는 일제시대 암흑기에 민족의 분노를 거리낌 없이 표현 한 약산이야말로 진정한 독립투사임을 인정하고 비록 북한정권에 기여했지만 가로 늦게나마 그의 독립유공자 서훈을 인정해야 된다는 입장인 반면, 보수 측에서는 북한건국에 기여했을 뿐만 아니라 6·25 전쟁에도 깊숙이 관여했기에 현재의 분단사태에서는 곤란하다는 입장이다. 김원봉은 경남 밀양 출신으로 1916년 중국으로 건너가 난징의 진링 대학, 황푸군관학교를 졸업했다. 이후 1919년 3·1운동 소식을 듣고 의열단을 조직하여 무정부주의적 항일투쟁활동을 시작했다. 6여년에 걸쳐 의열단 단장으로 일본군부 암살, 경찰서, 동양척식회 사 등에 대한 폭탄투척 사건을 주도함으로써 일본의 간담을 서늘케 했을 정도로 무력항쟁을 지속하였다. 당시 독립운동의 태두였던 김구보다 일제가 걸었던 현상금이 높았다 할 정도로 우리나라 독립투쟁에 있어 그가 차지하는 비중은 대단하였다 해도 의문의 여지가 없다. 그후 연합투쟁의 필요성을 느끼고 김구와 함께 공동정강 하에 분열된
[인터뷰]박창언 한국관세사회장 “관세사 소송대리권 확보, 세관 업무 대행에 매진”
(조세금융신문=이지한 기자) 박창언 한국관세사회 회장은 지난 3월 27일 서울 건설회관에서 열린 제43회 한국관세사회 총회에서 제25대 회장으로 당선됐다. 박창언 회장은 최우선 과제로 관세사 보수 현실화를 내세웠다. 저가 통관보수료 출혈경쟁에서 벗어나 더 나은 서비스를 통해 적정 보수를 받도록 하겠다는 방침이다. 2년간의 임기 동안 해야 할 과제도 산적했다. 소송대리권 확보와 세관 업무 대행을 위해 노력할 것이며, 눈앞에 다가온 4차 산업혁명에 대비하는 방안을 마련하고 한국관세사회 내부 정비와 사이버연수원 구축에도 매진하겠다고 전했다. 1951년생으로 적지 않은 나이지만 5년간 꾸준히 접해온 요가를 통해 건강을 유지하고 있는 박창언 회장을 만나 앞으로의 구상에 대해 들어봤다. Q 지난 3월 27일 총회에서 제25대 한국관세사회장으로 당선되신 지 이제 3개월이 지났습니다. 소감 한 말씀 부탁드립니다. A 많은 회원의 지지를 받아 회장이라는 중책을 맡게 됐지만, 막상 자리에 앉고 보니 기쁨보다는 막중한 책임감으로 어깨가 무겁습니다. 과거 오랜 공직생활을 거쳐 본회 상근부회장으로 재직한 경험도 있고, 관세사로 현업에 종사하면서 본회와 관세사 업계의 사정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