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09 (화)

  • 맑음동두천 24.3℃
  • 구름많음강릉 20.9℃
  • 맑음서울 25.3℃
  • 맑음대전 25.4℃
  • 흐림대구 21.8℃
  • 흐림울산 21.1℃
  • 구름많음광주 22.8℃
  • 흐림부산 22.5℃
  • 구름많음고창 24.1℃
  • 흐림제주 23.3℃
  • 맑음강화 24.0℃
  • 맑음보은 23.0℃
  • 맑음금산 23.5℃
  • 구름많음강진군 24.5℃
  • 구름많음경주시 20.7℃
  • 구름많음거제 24.3℃
기상청 제공

현금영수증 발급, 단말기 없어도 된다…홈택스 서비스

(조세금융신문=고승주 기자) 앞으로 사업자가 별도의 신청이나 현금영수증 단말기를 갖추지 않아도 홈택스를 통해 현금영수증을 발급받을 길이 열린다.

 

국세청은 9일 홈택스 현금영수증 발급시스템을 개통한다고 밝혔다.

 

현금영수증 발급하려면 별도의 단말기가 있어야 하지만, 주택임대업자 등 약 24만명의 사업자들은 단말기 없이 건마다 ARS나 국세청 현금영수증 홈페이지에서 현금영수증을 발급하고, 전체 발급·수취내역은 별도로 홈택스에서 조회해야 했다.

 

하지만 앞으로는 홈택스에서 현금영수증 발급 및 발급·수취내역 조회가 모두 가능해지면서 이중의 불편을 겪을 일이 사라진다.

 

홈택스 현금영수증 발급시스템은 사업자등록이 돼 있고 홈택스 회원으로 가입한 사업자는 누구나 이용할 수 있다.

 

아직 모바일 홈택스 앱에서는 제공되지 않지만, 차후 이용현황에 따라 모바일 이용도 가능하게 할 계획이다.

 

국세청은 편리한 현금영수증 발급을 위해 노력하는 한편, 현금영수증 발급을 기피, 거부하는 사업자에 대해서는 집중적으로 관리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배너




[김우일의 세상 돋보기]‘김원봉과 백선엽’ 서로 다른 삶의 길
(조세금융신문=김우일 대우M&A 대표) 일본강점기 일본을 공포로 몰아넣은 독립투사 약산 김원봉에 대한 논란이 정치권을 둘러싸고 거세지고 있다. 진보 측에서는 일제시대 암흑기에 민족의 분노를 거리낌 없이 표현 한 약산이야말로 진정한 독립투사임을 인정하고 비록 북한정권에 기여했지만 가로 늦게나마 그의 독립유공자 서훈을 인정해야 된다는 입장인 반면, 보수 측에서는 북한건국에 기여했을 뿐만 아니라 6·25 전쟁에도 깊숙이 관여했기에 현재의 분단사태에서는 곤란하다는 입장이다. 김원봉은 경남 밀양 출신으로 1916년 중국으로 건너가 난징의 진링 대학, 황푸군관학교를 졸업했다. 이후 1919년 3·1운동 소식을 듣고 의열단을 조직하여 무정부주의적 항일투쟁활동을 시작했다. 6여년에 걸쳐 의열단 단장으로 일본군부 암살, 경찰서, 동양척식회 사 등에 대한 폭탄투척 사건을 주도함으로써 일본의 간담을 서늘케 했을 정도로 무력항쟁을 지속하였다. 당시 독립운동의 태두였던 김구보다 일제가 걸었던 현상금이 높았다 할 정도로 우리나라 독립투쟁에 있어 그가 차지하는 비중은 대단하였다 해도 의문의 여지가 없다. 그후 연합투쟁의 필요성을 느끼고 김구와 함께 공동정강 하에 분열된
[인터뷰]박창언 한국관세사회장 “관세사 소송대리권 확보, 세관 업무 대행에 매진”
(조세금융신문=이지한 기자) 박창언 한국관세사회 회장은 지난 3월 27일 서울 건설회관에서 열린 제43회 한국관세사회 총회에서 제25대 회장으로 당선됐다. 박창언 회장은 최우선 과제로 관세사 보수 현실화를 내세웠다. 저가 통관보수료 출혈경쟁에서 벗어나 더 나은 서비스를 통해 적정 보수를 받도록 하겠다는 방침이다. 2년간의 임기 동안 해야 할 과제도 산적했다. 소송대리권 확보와 세관 업무 대행을 위해 노력할 것이며, 눈앞에 다가온 4차 산업혁명에 대비하는 방안을 마련하고 한국관세사회 내부 정비와 사이버연수원 구축에도 매진하겠다고 전했다. 1951년생으로 적지 않은 나이지만 5년간 꾸준히 접해온 요가를 통해 건강을 유지하고 있는 박창언 회장을 만나 앞으로의 구상에 대해 들어봤다. Q 지난 3월 27일 총회에서 제25대 한국관세사회장으로 당선되신 지 이제 3개월이 지났습니다. 소감 한 말씀 부탁드립니다. A 많은 회원의 지지를 받아 회장이라는 중책을 맡게 됐지만, 막상 자리에 앉고 보니 기쁨보다는 막중한 책임감으로 어깨가 무겁습니다. 과거 오랜 공직생활을 거쳐 본회 상근부회장으로 재직한 경험도 있고, 관세사로 현업에 종사하면서 본회와 관세사 업계의 사정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