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08 (월)

  • 구름많음동두천 28.5℃
  • 흐림강릉 22.9℃
  • 구름많음서울 29.0℃
  • 구름많음대전 27.7℃
  • 구름많음대구 25.7℃
  • 흐림울산 22.2℃
  • 구름조금광주 25.7℃
  • 구름조금부산 26.6℃
  • 구름많음고창 26.0℃
  • 흐림제주 21.7℃
  • 구름조금강화 27.9℃
  • 구름많음보은 26.8℃
  • 구름많음금산 26.3℃
  • 구름많음강진군 25.9℃
  • 흐림경주시 23.6℃
  • 구름조금거제 26.3℃
기상청 제공

은행

IBK기업은행, 환경 운동 동참하면 금리우대

 

(조세금융신문=김종태 기자) IBK기업은행이 미세먼지 감축 활동과 연계해 금융 혜택을 제공하는 ‘IBK늘푸른하늘통장’과 ‘IBK늘푸른하늘대출’ 상품을 오는 9일 출시할 예정이다.

 

환경개선을 실천한 고객에게 금리 우대와 수수료 감면 등 혜택을 주고 에너지, 환경·지속가능 관련 중소기업에 저리 대출을 지원한다.

 

IBK늘푸른하늘통장의 경우 대중교통 혹은 친환경 차량을 이용하거나 노후 경유차 제한조치 이행 등을 실천하는 개인 고객에게 최고 연 0.8%포인트, 기업 고객에겐 최고 연 0.2%포인트의 우대금리를 제공한다.

 

적립식‧거치식‧입출금식 상품으로 구성되며 적립식과 거치식은 개인고객과 기업고객 모두, 입출금식은 개인고객만 가입할 수 있다.

 

IBK늘푸른하늘대출은 ‘혁신성장 영위기업’ 중 신재생에너지, 친환경발전, 에너지효율 향상, 환경개선, 환경보호 중소기업에 특화된 상품이다.

 

해당 기업에 연 1.0%포인트 금리 감면 혜택을 준다. 총 지원 규모는 500억원으로, 한 기업당 최대 3억원의 운전자금을 지원한다.

 

기업은행은 상품출시를 기념해 연말까지 월 10만원 이상 적립식 또는 5백만원 이상 거치식 상품에 가입한 고객을 대상으로 추첨을 통해 스타일러(1명), 공기청정기(5명), GS25 모바일상품권(1000명)을 제공하는 이벤트를 진행한다.









배너




[김우일의 세상 돋보기]‘김원봉과 백선엽’ 서로 다른 삶의 길
(조세금융신문=김우일 대우M&A 대표) 일본강점기 일본을 공포로 몰아넣은 독립투사 약산 김원봉에 대한 논란이 정치권을 둘러싸고 거세지고 있다. 진보 측에서는 일제시대 암흑기에 민족의 분노를 거리낌 없이 표현 한 약산이야말로 진정한 독립투사임을 인정하고 비록 북한정권에 기여했지만 가로 늦게나마 그의 독립유공자 서훈을 인정해야 된다는 입장인 반면, 보수 측에서는 북한건국에 기여했을 뿐만 아니라 6·25 전쟁에도 깊숙이 관여했기에 현재의 분단사태에서는 곤란하다는 입장이다. 김원봉은 경남 밀양 출신으로 1916년 중국으로 건너가 난징의 진링 대학, 황푸군관학교를 졸업했다. 이후 1919년 3·1운동 소식을 듣고 의열단을 조직하여 무정부주의적 항일투쟁활동을 시작했다. 6여년에 걸쳐 의열단 단장으로 일본군부 암살, 경찰서, 동양척식회 사 등에 대한 폭탄투척 사건을 주도함으로써 일본의 간담을 서늘케 했을 정도로 무력항쟁을 지속하였다. 당시 독립운동의 태두였던 김구보다 일제가 걸었던 현상금이 높았다 할 정도로 우리나라 독립투쟁에 있어 그가 차지하는 비중은 대단하였다 해도 의문의 여지가 없다. 그후 연합투쟁의 필요성을 느끼고 김구와 함께 공동정강 하에 분열된
[인터뷰]박창언 한국관세사회장 “관세사 소송대리권 확보, 세관 업무 대행에 매진”
(조세금융신문=이지한 기자) 박창언 한국관세사회 회장은 지난 3월 27일 서울 건설회관에서 열린 제43회 한국관세사회 총회에서 제25대 회장으로 당선됐다. 박창언 회장은 최우선 과제로 관세사 보수 현실화를 내세웠다. 저가 통관보수료 출혈경쟁에서 벗어나 더 나은 서비스를 통해 적정 보수를 받도록 하겠다는 방침이다. 2년간의 임기 동안 해야 할 과제도 산적했다. 소송대리권 확보와 세관 업무 대행을 위해 노력할 것이며, 눈앞에 다가온 4차 산업혁명에 대비하는 방안을 마련하고 한국관세사회 내부 정비와 사이버연수원 구축에도 매진하겠다고 전했다. 1951년생으로 적지 않은 나이지만 5년간 꾸준히 접해온 요가를 통해 건강을 유지하고 있는 박창언 회장을 만나 앞으로의 구상에 대해 들어봤다. Q 지난 3월 27일 총회에서 제25대 한국관세사회장으로 당선되신 지 이제 3개월이 지났습니다. 소감 한 말씀 부탁드립니다. A 많은 회원의 지지를 받아 회장이라는 중책을 맡게 됐지만, 막상 자리에 앉고 보니 기쁨보다는 막중한 책임감으로 어깨가 무겁습니다. 과거 오랜 공직생활을 거쳐 본회 상근부회장으로 재직한 경험도 있고, 관세사로 현업에 종사하면서 본회와 관세사 업계의 사정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