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08 (월)

  • 흐림동두천 19.7℃
  • 흐림강릉 19.3℃
  • 구름많음서울 21.9℃
  • 구름많음대전 20.5℃
  • 구름많음대구 20.4℃
  • 흐림울산 20.7℃
  • 구름조금광주 20.2℃
  • 부산 20.9℃
  • 구름많음고창 21.1℃
  • 제주 21.2℃
  • 흐림강화 20.8℃
  • 흐림보은 19.5℃
  • 구름조금금산 19.3℃
  • 구름많음강진군 20.2℃
  • 구름많음경주시 20.7℃
  • 흐림거제 20.7℃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베트남 여성 안면·복부 폭행한 남편 입건 "통닭 오는데 왜 요리를…" 거짓 진술

(조세금융신문=김효진 기자) 베트남 여성을 폭행한 남성에게 공분이 쏟아지고 있다.

 

지난 4일 전남 영암의 한 가정에서 베트남 국적의 여성 A(30)씨를 폭행한 B씨(36)가 경찰에 체포됐다.

 

A씨는 남편의 폭행이 잦아지자 이를 몰래 촬영해 이웃인 베트남 출신의 C씨에게 도움을 호소했고, C씨가 경찰에 피해 사실을 알렸다.

 

공개된 영상에는 A씨의 안면과 복부에 주먹을 휘두르며 욕설과 폭언을 퍼붓는 B씨의 모습이 적나라하게 담겨 탄식을 자아냈다.

 

B씨는 "통닭 온다고 했는데 왜 요리를 하냐", "여기가 베트남이냐"고 A씨를 추궁하며 폭행을 그치지 않았고, 곁에서 울던 2살 아이는 방구석을 향해 달아났다.

 

B씨는 경찰 조사에서 "말을 제대로 할 줄 몰라 때렸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져 더욱 공분을 모았다.

 

지난 2016년 한국에서 인연을 맺은 두 사람은 올해 초 혼인하며 최근 동거를 시작한 것으로 알려졌다.

 

폭행에 시달려 온 베트남 여성의 안타까운 사연이 알려지며 B씨를 향한 원성과 공분이 더욱 커지고 있다.









배너




[김종규 칼럼] 김현준 신임 국세청장의 세정혁신 비전
(조세금융신문=김종규 논설고문 겸 대기자) “최근 우리 국세청을 둘러 싼 세정환경은 결코 녹록지 않습니다. 우리 모두 다산 정약용 선생의 실사구시(實事求是) 정신으로 국민이 진정 공감하고 신뢰하는 국세행정을 다 함께 만들어 나갑시다.” 김현준 신임 국세청장의 취임 일성처럼 납세자에게 신뢰받는 국세청을 만들어 나가기 위한 원팀(One Team)으로의 단합이 절실한 국세청이다. 지난 50여 년간의 세정환경은 국세행정에 대한 국민의 기대수준이 높아져가고 있음을 깨닫게 했다. 납세서비스기관이자 세법집행기관이라는 국세청 본연의 임무를 내실 있게 추진해야 한다는 주문이 많은 것도 사실이다. 때문에 성실납세 지원, 공평과세 구현, 세입예산 조달, 민생경제 지원에 힘을 쏟겠다는 김 신임 국세청장의 세정 집행방향은 지극히 당연한 이정표다. 지난 6월 26일 국회 인사청문회 답변에서 김 국세청장 내정자는 “국세행정 시스템을 철저히 진단, 한 단계 더 혁신해서 일하는 방식을 바꾸어 나가겠다”고 밝힌 바 있다. 세정 전반에 걸친 현장의 목소리를 받아들이는 등 국세행정을 세계 최고 수준으로 개혁하겠다는 결연한 의지로 평가하게 된다. 한승희 전 국세청장의 취임 당시, 정치적
[인터뷰]박창언 한국관세사회장 “관세사 소송대리권 확보, 세관 업무 대행에 매진”
(조세금융신문=이지한 기자) 박창언 한국관세사회 회장은 지난 3월 27일 서울 건설회관에서 열린 제43회 한국관세사회 총회에서 제25대 회장으로 당선됐다. 박창언 회장은 최우선 과제로 관세사 보수 현실화를 내세웠다. 저가 통관보수료 출혈경쟁에서 벗어나 더 나은 서비스를 통해 적정 보수를 받도록 하겠다는 방침이다. 2년간의 임기 동안 해야 할 과제도 산적했다. 소송대리권 확보와 세관 업무 대행을 위해 노력할 것이며, 눈앞에 다가온 4차 산업혁명에 대비하는 방안을 마련하고 한국관세사회 내부 정비와 사이버연수원 구축에도 매진하겠다고 전했다. 1951년생으로 적지 않은 나이지만 5년간 꾸준히 접해온 요가를 통해 건강을 유지하고 있는 박창언 회장을 만나 앞으로의 구상에 대해 들어봤다. Q 지난 3월 27일 총회에서 제25대 한국관세사회장으로 당선되신 지 이제 3개월이 지났습니다. 소감 한 말씀 부탁드립니다. A 많은 회원의 지지를 받아 회장이라는 중책을 맡게 됐지만, 막상 자리에 앉고 보니 기쁨보다는 막중한 책임감으로 어깨가 무겁습니다. 과거 오랜 공직생활을 거쳐 본회 상근부회장으로 재직한 경험도 있고, 관세사로 현업에 종사하면서 본회와 관세사 업계의 사정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