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20 (금)

  • 흐림동두천 12.8℃
  • 구름많음강릉 16.4℃
  • 흐림서울 16.2℃
  • 흐림대전 18.4℃
  • 구름많음대구 16.8℃
  • 구름많음울산 15.2℃
  • 구름많음광주 17.8℃
  • 구름조금부산 18.5℃
  • 구름많음고창 15.0℃
  • 구름조금제주 20.7℃
  • 흐림강화 13.4℃
  • 흐림보은 14.4℃
  • 흐림금산 14.5℃
  • 구름조금강진군 16.2℃
  • 구름많음경주시 13.4℃
  • 흐림거제 19.1℃
기상청 제공

5월 ICT 수출 143억 달러…7개월째 감소세

수지는 46억3000만 달러 흑자…中企 ICT 수출 2개월 연속 증가

(조세금융신문=김성욱 기자) 지난달 정보통신기술(ICT) 수출이 반도체·디스플레이·휴대전화 등 3대 주력품목 부진 탓에 22.6% 줄어들면서 7개월째 감소했다.

 

21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따르면 지난달 ICT 수출액은 143억1000만 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22.6% 하락했다.

 

ICT 수출은 지난해 11월(1.7%↓) 이후 12월(10.1%↓), 올해 1월(18.4%↓), 2월(19.2%↓), 3월(16.4%↓), 4월(10.7%↓) 등으로 7개월째 줄었다.

 

주요 품목별로는 반도체 수출액이 메모리반도체 단가하락과 시스템반도체 수요 둔화 등으로 76억6000만 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30.0% 감소하며 부진이 이어졌다.

 

디스플레이(16억3000만 달러·21.5%↓)는 LCD(액정표시장치) 패널 경쟁 심화 등으로 감소세가 지속됐다.

 

또 휴대전화 수출은 9억3000만 달러로 33.9% 줄어들었다. 글로벌 스마트폰 성장세가 둔화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반면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패널(6억2000만 달러·3.7%↑)과 2차 전지(6억2000만 달러·5.2%↑), 주변기기를 제외한 컴퓨터(1억7000만 달러·78.8%↑) 등은 상대적으로 호조세를 이어갔다.

 

중소기업 ICT 수출은 반도체(3억 달러·28.8%↑)와 전기장비(2억 달러·26.2%↑) 호조세에 힘입어 2개월 연속 증가했다.

 

지역별로는 ICT 최대 수출국인 홍콩을 포함한 중국(71억2000만 달러)과 EU(8억5000만 달러)는 각각 31.5%, 16.0% 감소했으며 미국(14억8000만 달러)도 15.5% 줄었다. 반면 베트남(19억1000만 달러)과 일본(3억7000만 달러)은 각각 1.6%, 3.5% 신장했다.

 

한편, 지난달 ICT 수입은 96억8000만 달러로 수지는 46억3000만 달러의 흑자 기조가 이어졌다.

관련기사









배너




[인터뷰] 강인중 영앤진 회계법인 대표 “新 가치창출 리더로 거듭날 것”
(조세금융신문=고승주 기자) 지난해 11월 회계개혁법의 시행으로 4대 회계법인이 독차지하던 회계시장에 파문이 일고 있다. 정부는 규모와 자격을 갖춰야 상장사 감사를 맡기겠다고 발표하면서 중소형 회계법인들이 하나 둘 뭉치고 있다. ‘컨설팅’의 영앤진 회계법인과 감사전문 신정회계법인도 지난 6월 1일 통합을 통해 한가족이 됐다. 강인중 영앤진 대표는 내실 있는 조직화, 책임 있는 리더십, 합의된 의사결정을 통해 영앤진 회계법인이 새로운 가치창출의 리더가 될 것이라고 힘주어 말했다. 회계개혁법 시행 후 대형화는 필수적인 생존전략 중 하나가 됐다. 이합집산을 통해 규모를 키웠다고 끝이 아니다. 운영을 잘못한다면, 대우조선 등 대형 회계분식사건이 되풀이되지 말란 법이 없다. 강인중 영앤진 회계법인 대표는 새로운 시대에는 새로운 리더십과 조직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회계업무는 고도의 전문성과 독립성이 필요한 업무입니다. 개인의 역량을 제한하는 조직화는 단순히 모여 있는 것이지 조직화가 아닙니다.” 영앤진 회계법인은 위원회와 체계만 있고, 실제로는 대표와 소수 이사진이 밀실정치로 결정하는 허울뿐인 체계화를 철저히 거부한다. 개인의 역량은 보장하지만, 고정영역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