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04 (금)

  • 구름많음동두천 26.3℃
  • 구름많음강릉 21.2℃
  • 연무서울 27.6℃
  • 구름조금대전 26.6℃
  • 구름많음대구 27.5℃
  • 구름많음울산 23.2℃
  • 구름많음광주 26.7℃
  • 맑음부산 25.0℃
  • 구름조금고창 26.2℃
  • 흐림제주 24.4℃
  • 맑음강화 24.7℃
  • 구름많음보은 28.2℃
  • 구름많음금산 26.5℃
  • 구름조금강진군 27.6℃
  • 구름많음경주시 24.9℃
  • 맑음거제 26.2℃
기상청 제공

쌍용차 소형 SUV ‘티볼리’, 글로벌 판매 30만대 돌파

 

(조세금융신문=김성욱 기자) 쌍용자동차는 자사의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 티볼리가 출시 이후 꾸준한 인기에 힘입어 글로벌 판매 30대를 돌파했다고 13일 밝혔다.

 

지난 2015년 1월 출시한 티볼리는 첫 해 6만3693대, 다음 해인 2016년 8만5821대 판매를 기록하며 소형 SUV 시장에서 리딩 브랜드로 확고히 자리매김했다.

 

또 2017년 10월에는 글로벌 판매 20만대를 돌파했으며 1년 7개월 만에 다시 30만대를 돌파하며 쌍용차 단일 차종으로 최단기간 판매기록을 경신했다.

 

쌍용자동차 관계자는 “티볼리는 출시 당시 독창적이고 완성도 높은 디자인으로 시장의 주목을 받았다”며 “뛰어난 주행성능과 안전성, 넉넉한 내부 공간과 가격경쟁력 등이 강점으로 떠오르며 많은 소비자들에게 생애 첫 차로 자리매김해왔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쌍용차는 지난 4일 대대적으로 상품성을 향상시킨 ‘베리 뉴 티볼리’를 새롭게 선보였다. 신규 개발한 1.5ℓ 터보 가솔린 엔진이 쌍용차 최초로 적용돼 주행의 즐거움을 더했으며 동급 최초의 디지털 인터페이스와 최첨단 주행 안전 기술 등을 탑재해 상품성을 극대화했다.

 

소비자 접점을 늘리기 위한 마케팅 활동도 꾸준히 진행 중이다. 지난해 5월에는 브랜드 고객 초청 나이트 파티 ‘청춘예찬’을 개최해 티볼리 오너들에게 큰 호응을 얻었으며 서핑 캠프와 펫 글램핑, 핼러윈 로드쇼, 호캉스 이벤트 등 2030을 타깃으로 한 특색 있는 마케팅 활동을 펼쳐 왔다.

 

예병태 쌍용자동차 대표이사는 “티볼리는 쌍용자동차의 글로벌 전략 차종으로서 괄목할 만한 성과를 만들어 왔다”며 “소비자와 시장의 변화에 대응하는 제품혁신과 마케팅 노력을 통해 소형 SUV의 아이콘으로 자리 잡은 티볼리의 명성을 앞으로도 이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배너




[김우일의 세상 돋보기]최고의 언론권력 ‘조중동’의 뿌리
(조세금융신문=김우일 대우M&A 대표) 현대민주주의 시대에 권력보다 더 센 게 언론의 힘이라는 것에 아무도 토를 달지 못할 것이다. 권력의 힘은 유한하고 유형적인 반면 여론은 무한하고 무형적이라 아무리 권력이 여론을 좌지우지하려 해도 언감생심이다. 이러한 여론을 움직이는 힘은 또 언론이라는 매개체가 불쏘시게 역할을 하며 리드하고 있는 것이다. 여론은 자체 발생력이 있다기보다 언론이라는 매개체가 불을 지펴 타의적으로 발생하는 것이 대부분이다. 그래서 언론의 힘은 대중사회에서 왕관 없는 무소불위의 황제나 다름없다. 특히 흔한 말로 힘빨있는 언론은 권력을 살리기도 하고 죽이기도 하고, 새로운 권력을 탄생시키기도 한다. 우리나라에서 힘빨있는 언론은 이른바 ‘조중동’이라하는 조선일보, 중앙일보, 동아일보이다. 우리나라 언론 영역에서 이 조중동이 차지하는 힘의 장악력은 거의 70% 이상이라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언론의 독점시장이 형성되어 있는 실정이다. 현재 우리나라가 처해 있는 여러 정치, 안보, 경제, 외교 문제에 있어 항상 집권여당과 불협화와 논쟁을 일으키는 이 거대 조중동을 두고 SNS상에서는 토착왜구라는 원색적인 비난이 쏟아지기도 한다. 필
[초대석]유재석 경기도일자리재단 상임감사 “감사, 상상력이 중요해”
경기도 일자리재단은 지난 1월 도내 공공기관 청렴도 평가에서 하위등급인 4등급으로 추락했다. 위기에 등장한 소방수는 유재석 상임감사였다. 공정하고 청렴한, 그래서 일할 맛 나는 재단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는 유 상임감사를 지난 9월 5일 경기도 부천에 위치한 경기일자리재단에서 만났다. 대담=신승훈 편집국장. 사진=김용진 기자. “감사는 상상력이 중요하다.” 유재석 경기도일자리재단 상임감사가 밝힌 ‘감사론’이다. 사실 어떤 조직이든 내부 조직원들에게 감사는 불편하다. 딱딱하다거나 에누리 없는 규칙적용 등의 이미지가 강하다. 이런 감사업무에 부드럽기 그지없는 상상력이 필수란다. 이유는 간명했다. 사후 감사도 중요하지만 청렴한 조직문화 구축을 위한 예방적 감사가 더 중요하기 때문이라는 설명이다. 사후약방문(死後藥方文)보다 경영전략의 일종인 ‘시나리오 경영’처럼 부정이 독버섯처럼 퍼질 수 있는 다양한 상황을 예측해 이를 미연에 방지하는 것이 상책(上策)이라는 것. 유 감사가 “소 잃기 전에 외양간을 고쳐야 한다”고 강조하는 것도 이 때문이다. 청렴문화 확산을 위한 교육은 기본이다.다만 적극행정 지원제도나 사전 컨설팅 제도 등을 예방에 무게중심을 두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