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10 (월)

  • 흐림동두천 20.5℃
  • 구름많음강릉 18.7℃
  • 흐림서울 19.6℃
  • 구름많음대전 22.2℃
  • 흐림대구 22.4℃
  • 흐림울산 19.0℃
  • 흐림광주 21.4℃
  • 흐림부산 20.9℃
  • 구름많음고창 21.6℃
  • 맑음제주 21.5℃
  • 흐림강화 20.7℃
  • 흐림보은 20.0℃
  • 구름많음금산 21.1℃
  • 흐림강진군 21.4℃
  • 흐림경주시 19.6℃
  • 구름많음거제 21.5℃
기상청 제공

스마트하우스, 전원주택시장 답사 이벤트 및 답사단 모집 진행

(조세금융신문=이정욱 기자) 전원주택 자재 판매ㆍ전시장과 모듈러 목조주택 제작공장, 전원주택단지 조성 현장 등 우리나라 전원주택시장의 현주소를 확인해 볼 수 있는 답사 이벤트가 개최된다.

 

전원주택 전문업체인 스마트하우스는 오는 15일 경기도 광주의 전원주택 건축자재 전시ㆍ판매장과 용인 전원주택단지 조성현장, 충남 음성 모듈러 목조주택 제작공장을 둘러보는 견학 이벤트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답사단이 이번 답사에서 둘러볼 충북 음성의 모듈러주택공장은 미국식 정통 목구조 방식인 2"×6" 목조주택을 제작하는 곳으로 모듈러주택 제작 과정을 한눈에 살펴볼 수 있다.

 

모듈러주택은 최근 주택시장에서 주목을 받고 있는 주택 공법으로 기본 골조에서 외장 마감까지 전체 공정의 80∼90% 이상을 공장에서 제작한 후 이를 현장으로 옮겨와 레고 블록을 맞추듯이 조립한다.

 

모듈러주택은 이동ㆍ설치가 쉽고 재설치가 가능한데다, 도중에 자동차처럼 중고 판매가 가능하다는 점에서 최근 전원주택시장에서 각광을 받고 있는 전원주택 건축방식이다.

 

특히 가격이 기존의 현장 건축방식보다 최대 20% 이상 저렴한데다 단 하루면 설치할 수 있다는 점에서 실속파 수요자의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답사단은 모듈러주택 견학에 앞서 경기도 광주에 있는 대형 전원주택 건축자재 판매ㆍ전시장과 경기도 용인 전원주택단지 조성현장을 둘러볼 계획이다. 건축자재 판매ㆍ전시장의 경우 목재 등 기본자재부터 마감재, 지붕재, 수전금구 등 주택 건축에 필요한 거의 모든 자재를 판매하는 곳으로 국내 건축자재 시장의 수준을 가늠해 볼 수 있다.

 

이번 답사에선 답사 참가자들이 목조주택 건축용 목재를 직접 체험할 수 있는 친환경 목재 칼도마 'DIY' 제작 이벤트도 준비돼 있다.

 

이번 답사는 오는 15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 30분(서울 도착 시간 기준)까지 진행될 예정이다. 출발 장소는 서울시 중구 서소문동 57-10번지 정안빌딩 앞(지하철 2호선 10번 출구 인근)이다.

 

선착순으로 45명을 모집하며, 참가비는 1인당 3만원(교통비, 점심식사, 친환경 도마 등 포함)이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스마트하우스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배너


배너




[데스크 칼럼] 막 오른 한국세무사회 선거, 누더기 선거규정부터 수정해야
(조세금융신문=이지한 콘텐츠사업국장)제31대 한국세무사회 회장을 뽑는 선거 레이스가 지난 5월 20일 예비후보자 등록으로 본격 시작됐다. 이번 선거는 재선에 나서는 이창규회장과 김상철 윤리위원장, 원경희 전 여주시장 등 도전자들의 경합으로 치러진다. 지난 2017년 6월 30일 열린 제55회 한국세무사회 정기총회에서 이창규 후보는 재선 출마한 백운찬 후보를 누르고 회장에 당선됐다. 하지만 이 과정에서 많은 갈등이 나타났다. 선거운동 기간과 총회 소견발표에서 상대후보에 대한 인신공격성 비방이 난무했기 때문이다. 세무사회 선거관리위원회는 당선자에 대한 당선무효 결정을 내렸고, 전임 집행부는 법원에 회장직무 집행정지 가처분 신청을 내는 등 한동안 혼란 상황을 겪었다. 혼탁 선거를 발생시킨 당사자 모두에게 책임이 있겠지만 중립성이 결여된 세무사회선거규정 때문에 빚어진 사태라는 지적도 상당하다. 한국세무사회의 ‘임원등선거관리규정’은 1979년 4월 23일 제정된 이래 올해 4월 2일까지 총 31회의 개정이 이뤄졌다. 특히 2011년부터 2015년까지는 매년 2회에 걸쳐 선거관리규정이 개정됐다. 이 기간에 신설되거나 개정된 선거관리규정 중 후보자에게 가장 큰 영
[우수관세인]관세평가경진대회 최우수상 수상한 이진우 관세행정관
(조세금융신문=박가람 기자)수입물품에 부과되는 관세는 세율과 과세가격의 크기에 따라 달라진다. 세율은 품목분류에 따라 정해지고 이후 과세가격을 얼마나, 어떤 방법으로 결정하느냐에 따라 납부할 관세액이 좌우된다. 이렇게 관세 과세가격을 결정하는 일을 ‘관세평가’라고 하는데, 최근 다국적기업 간의 거래, 전자상거래를 통한 국제거래의 증가 등으로 그 중요성이 더 커졌다. 관세청에서는 매년 관세평가 지식‧능력을 평가사는 관세평가경진대회를 열고 있다. 세관 직원을 비롯해 수출입업체 직원, 관세사, 관세직 공무원 시험준비생 등 다양한 이들이 참가한다. 올해로 제17회를 맞는 관세평가 경진대회는 지난 5월 8일 진행됐으며, 62개 단체 총 494명이 지원해 실제 254명이 시험을 치렀다. 개인 부문 최우수상을 받은 인천본부세관 휴대품검사6관 이진우 관세행정관을 만나 경진대회 준비과정 이야기를 들어봤다. 망설였던 관세평가 경진대회 참가, 아내와 함께 도전 이진우 관세행정관이 세관에서 첫 근무를 시작하던 2003년, 그해 관세평가 경진대회가 처음으로 개최됐다. 지금은 공항에서 입국하는 여행자들의 물품 검사 업무를 맡고 있지만, 이전에는 주로 기업심사 분야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