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09 (일)

  • 구름많음동두천 19.2℃
  • 구름많음강릉 17.5℃
  • 연무서울 20.8℃
  • 박무대전 19.8℃
  • 구름조금대구 18.3℃
  • 흐림울산 17.7℃
  • 박무광주 19.3℃
  • 흐림부산 18.6℃
  • 맑음고창 18.3℃
  • 구름많음제주 19.8℃
  • 흐림강화 18.3℃
  • 맑음보은 18.5℃
  • 구름조금금산 19.0℃
  • 구름조금강진군 18.0℃
  • 흐림경주시 18.4℃
  • 구름많음거제 18.8℃
기상청 제공

한진家 1인당 상속세 실부담 ‘1인당 연평균 5억~26억원’

조양호 퇴직금 등 1200억원대, 조원태 올해 연봉 약 70억원 추산

(조세금융신문=고승주 기자) 고 조양호 전 한진그룹 회장이 보유한 주식 상속세 산출세액이 당초보다 500억원 이상 오른 2600억원대로 추정됐다.

 

행동주의 사모펀드 KCGI가 지분을 늘리면서 7일 장 마감 기준 한진칼 주가가 오른 데 따른 것이다.

 

다만 고액자산가들의 경우 산출세액에서 각종 공제를 통해 실효세율을 낮춘다는 점을 감안하면, 실제 부담할 세금은 1300~1730억원 수준일 것으로 관측된다.

 

현행 세법에 따르면 주식 상속세는 상속일 전후 각 2개월간의 주식 평균 종가를 과세표준으로 산출세액을 계산한 후 추가 공제등을 적용해 결정한다.

 

조 전 회장이 생전 보유한 주식은 한진칼 17.84%, 한진칼우 2.4%, 한진 6.87%, 대한항공 0.01%, 대한항공우 2.4%, 정석기업 20.64% 등이다.

 

한진칼 주가는 올해 2~3월 2만5000원∼2만6000원 선이었으나, 지난 2개월간 KCGI가 꾸준히 지분을 사들이면서 지난 4월 12일 4만4100원 지난 7일 4만5000원까지 올랐다.

 

4개월간 한진칼 주식 평균 가격은 3만3118원으로 조 전 회장의 한진칼 지분 가치는 3495억원으로 추산된다.

 

상속 재산이 30억원을 넘으면 세율 50%, 최대주주 할증평가 적용 시 세율의 20%가 추가돼 한진칼 주식 상속세 산출세액은 2097억원 정도다.

 

한진의 4개월 평균 종가가 4만1566원으로 상속세 산출세액은 205억원. 한진칼·대한항공·대한항공의 우량주에 대한 상속세 산출세액은 각 3억원가량이다.

 

비상장사인 정석기업의 경우 순자산가치로 산출세액은 290억원 정도다.

 

이에 따라 조 전 회장 주식 상속세 산출세액은 명목세율 60% 적용 시 총 2600억원대지만 공제 등을 적용하면, 실제 세 부담은 훨씬 낮아질 것으로 관측된다.

 

재벌닷컴이 지난 4월 28일 밝힌 전체 상속세 납세자의 실효세율은 17%로 이중 500억 이상 상속인의 경우 2017년 기준 평균 실효세율은 32.3% 정도였다.

 

이에 따라 조 전 회장 일가가 부담할 실질적 세율은 30~40%대 수준으로 실제 상속세는 1300~1730억원대로 추산된다.

 

조 전 회장은 이미 400억원의 퇴직금을 지급한 대한항공을 비롯, 한진칼·한진·한국공항·진에어 등 9개 계열사 임원을 지냈다. 경제개혁연대에 따르면, 조 전 회장이 받을 퇴직금과 위로금은 1226~1839억원으로 추정되고 있다.

 

이에 따라 조 전 회장 유족이 부담할 실질적인 세금은 보수적으로 잡아도 100~530억원대이며 5년간 나눠내는 것이 가능하다는 점을 감안할 때 연간 상속세 부담은 20~106억원대로 추정된다.

 

아내인 이명희 전 일우재단 이사장과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조현민 전 대한항공 전무 등 상속인이 4명인 점을 감안하면 5년간 1인당 연평균 세부담은 5억~26억원 수준으로 관측된다.

 

또한, 조 전 회장 타계로 이들이 주요 임원이 될 가능성이 큰 만큼 회사에서 지급하는 고액연봉을 감안할 때 상속세는 무리 없이 납부할 수 있을 것으로 추정된다.

 

조 회장의 경우 대한항공, 한진칼의 임원으로 활동하고 있으며, 그는 지난해 한진칼에서 5억원, 대한항공 6억원의 연봉을 받았다.

 

조 회장이 부친인 조 전 회장 수준의 연봉을 받는다고 가정하면, 한진그룹에서 11억원, 한진칼 26.6억원, 대한항공 31.3억원 등 총 70억원 가까운 연봉을 받게 된다.

 







배너


배너




[데스크 칼럼] 막 오른 한국세무사회 선거, 누더기 선거규정부터 수정해야
(조세금융신문=이지한 콘텐츠사업국장)제31대 한국세무사회 회장을 뽑는 선거 레이스가 지난 5월 20일 예비후보자 등록으로 본격 시작됐다. 이번 선거는 재선에 나서는 이창규회장과 김상철 윤리위원장, 원경희 전 여주시장 등 도전자들의 경합으로 치러진다. 지난 2017년 6월 30일 열린 제55회 한국세무사회 정기총회에서 이창규 후보는 재선 출마한 백운찬 후보를 누르고 회장에 당선됐다. 하지만 이 과정에서 많은 갈등이 나타났다. 선거운동 기간과 총회 소견발표에서 상대후보에 대한 인신공격성 비방이 난무했기 때문이다. 세무사회 선거관리위원회는 당선자에 대한 당선무효 결정을 내렸고, 전임 집행부는 법원에 회장직무 집행정지 가처분 신청을 내는 등 한동안 혼란 상황을 겪었다. 혼탁 선거를 발생시킨 당사자 모두에게 책임이 있겠지만 중립성이 결여된 세무사회선거규정 때문에 빚어진 사태라는 지적도 상당하다. 한국세무사회의 ‘임원등선거관리규정’은 1979년 4월 23일 제정된 이래 올해 4월 2일까지 총 31회의 개정이 이뤄졌다. 특히 2011년부터 2015년까지는 매년 2회에 걸쳐 선거관리규정이 개정됐다. 이 기간에 신설되거나 개정된 선거관리규정 중 후보자에게 가장 큰 영
[우수관세인]관세평가경진대회 최우수상 수상한 이진우 관세행정관
(조세금융신문=박가람 기자)수입물품에 부과되는 관세는 세율과 과세가격의 크기에 따라 달라진다. 세율은 품목분류에 따라 정해지고 이후 과세가격을 얼마나, 어떤 방법으로 결정하느냐에 따라 납부할 관세액이 좌우된다. 이렇게 관세 과세가격을 결정하는 일을 ‘관세평가’라고 하는데, 최근 다국적기업 간의 거래, 전자상거래를 통한 국제거래의 증가 등으로 그 중요성이 더 커졌다. 관세청에서는 매년 관세평가 지식‧능력을 평가사는 관세평가경진대회를 열고 있다. 세관 직원을 비롯해 수출입업체 직원, 관세사, 관세직 공무원 시험준비생 등 다양한 이들이 참가한다. 올해로 제17회를 맞는 관세평가 경진대회는 지난 5월 8일 진행됐으며, 62개 단체 총 494명이 지원해 실제 254명이 시험을 치렀다. 개인 부문 최우수상을 받은 인천본부세관 휴대품검사6관 이진우 관세행정관을 만나 경진대회 준비과정 이야기를 들어봤다. 망설였던 관세평가 경진대회 참가, 아내와 함께 도전 이진우 관세행정관이 세관에서 첫 근무를 시작하던 2003년, 그해 관세평가 경진대회가 처음으로 개최됐다. 지금은 공항에서 입국하는 여행자들의 물품 검사 업무를 맡고 있지만, 이전에는 주로 기업심사 분야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