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31 (금)

  • 구름조금동두천 17.3℃
  • 맑음강릉 22.7℃
  • 맑음서울 18.2℃
  • 맑음대전 19.5℃
  • 맑음대구 22.8℃
  • 맑음울산 19.9℃
  • 구름조금광주 18.1℃
  • 구름많음부산 18.2℃
  • 구름조금고창 16.4℃
  • 구름많음제주 17.4℃
  • 맑음강화 16.2℃
  • 맑음보은 19.2℃
  • 맑음금산 17.9℃
  • 구름조금강진군 18.3℃
  • 맑음경주시 20.8℃
  • 구름많음거제 17.9℃
기상청 제공

세무 · 회계

[포토뉴스] 한국세무사회 감사는 '나'

 

(조세금융신문=김용진 기자)31일 오후 한국세무사회 감사후보 기호 추점에서 자신의 기호를 들어 보이며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왼쪽부터)박상근, 이주성, 남창현, 김겸순, 송만영 감사 후보들

 







배너


배너




[김우일의 세상 돋보기]막말정치인의 구화지문(口禍之門)
(조세금융신문=김우일 대우M&A 대표)요사이 SNS와 언론에 떠도는 정치인들의 도를 넘은 막말이 홍수같이 국민들 사이에 범람하고 있다. 전장의 총알처럼 여기저기 빗발친다. 이 빗발치는 총알을 본 국민들은 머리에 총알 맞은 것처럼 잠시 두뇌 회로가 정지되고 스트레스 받는다. 세월호, 5·18 등 국가재난이 정치권에 회자될 때는 자신의 정략에 따라 달라지는 폄훼 비난 발언이 피해자들의 아픈 가슴에 더 생채기를 내고 이를 듣는 국민들에게는 과연 이들이 내가 뽑은 선량들인가 하는 의구심을 주게 한다. 빨갱이, 토착왜구, 심지어 청와대를 다이너마이트로 폭파해야한다는 극언도 서슴지 않는 보수, 진보 양당의 정치인들의 막말은 인륜과 도덕의 경계선을 이미 넘어선 술주정뱅이의 말과 다름없다. 국가와 사회체계를 설계하고 리드해야 하는 정치인들이 이런 말잔치를 예사처럼 죄의식 없이 막 대중 속에 쏟아냄은 더욱더 어려운 경제난에 열심히 살아가는 주권자인 국민들에 대한 모독이다. 주권자인 국민들로부터 대리권을 위임받은 정치인들이 그 권력을 맡겨준 국민들을 향해 눈 부릅뜨고 들으란 듯이 온갖 눈살 찌푸리는 막말을 해대는 것은 누가 봐도 국민들에 대한 반역이 나 다름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