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19 (목)

  • 맑음동두천 11.6℃
  • 구름조금강릉 17.7℃
  • 맑음서울 14.2℃
  • 맑음대전 14.5℃
  • 구름조금대구 18.4℃
  • 구름많음울산 20.7℃
  • 맑음광주 16.0℃
  • 구름조금부산 21.0℃
  • 구름조금고창 12.4℃
  • 구름조금제주 20.1℃
  • 맑음강화 10.9℃
  • 맑음보은 10.8℃
  • 맑음금산 9.7℃
  • 맑음강진군 14.9℃
  • 흐림경주시 17.3℃
  • 맑음거제 20.0℃
기상청 제공

국세청, 용산화학 고강도 세무조사...역외탈세 ‘정조준’

서울지방국세청 조사4국 요원 수 십명 투입...최대주주 김기준 대표 52.55% 소유

(조세금융신문=양학섭 기자) 국세청이 최근 화학전문기업인 용산화학에 대해 심층(특별)세무조사에 착수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번 조사는 국세청이 역외탈세와 전면전을 선포한 시기와 맞물린 상황에 진행되어 후폭풍이 상당할 것으로 관측된다.

 

21일 용산화학과 세무업계에 따르면 국세청은 5월 중순 경 서울지방국세청 조사4국 요원 수 십명을 서울 용산구 소재 용산화학 본사에 사전예고 없이 투입하여 세무조사에 필요한 관련 자료들을 확보했다.

 

특히 이번 조사는 16일 국세청이 조세회피처와 해외 현지법인 등을 통해 소득이나 재산을 은닉한 혐의가 짙은 역외탈세 혐의자 104명을 상대로 세무조사에 착수한 시점과 동시에 이뤄져 용산화학이 세무당국의 탈세검증 레이다에 포착됐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더욱이 서울국세청 조사4국은 탈세 또는 비자금 의혹 등을 중점적으로 조사하는 조직이기 때문에 일반적인 정기세무조사 보다 고강도로 진행될 것으로 관측되어 역외탈세 쪽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용산화학은 국내 뿐만 아니라 해외에도 상당수의 영업점을 갖고있어 해외 거래가 빈번한 기업이다. 자산 규모는 2018년 12월 말 현재 1634억원이며, 매출액 2413억원, 영업이익 109억원, 당기순이익 79억원을 기록했다.

 

1973년 설립된 용산화학은 무수말레산과 그 유도품들인 푸마르산, 4수소무수프탈산, 사과산 제조 분야에서 대한민국 최고 기업의로 성장했다. 현재 연간 4만톤의 무수말레산 생산능력을 갖춰 세계 각지에 수출하고있다.

 

관계사는 고기능성 스판덱스 섬유의 핵심원료인 PTMEG를 주력으로 생산하는 ‘코리아피티지’와 환경약품인 폐수처리용 고분자응집제를 생산하는 일본 합작기업 용산미쓰이화학 등이 있다. 특히 용산미쓰이화학은 2002년에는 일본 미쓰이화학의 최첨단기술인 Bio법으로 전환, Acrylamide 생산한 이후 기업성장에 큰 도움을 줬던 것으로 알려졌다.

 

용산화학의 최대주주는 김기준 대표이사로 지분 52.55%(63만550주)를 보유하고 있다. 이어 김기수 15.62%(18만7390주), 일본미쓰이화학이 10.00%(12만주)를 지분을 각각 갖고있다.

 

용산화학 관계자는 “이달 중순 경 부터 국세청의 세무조사를 받고있다”며 “자세한 것은 잘 모르겠으나 2∽3개월 일정으로 진행되고 있는 것으로 알고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배너




[인터뷰] 강인중 영앤진 회계법인 대표 “新 가치창출 리더로 거듭날 것”
(조세금융신문=고승주 기자) 지난해 11월 회계개혁법의 시행으로 4대 회계법인이 독차지하던 회계시장에 파문이 일고 있다. 정부는 규모와 자격을 갖춰야 상장사 감사를 맡기겠다고 발표하면서 중소형 회계법인들이 하나 둘 뭉치고 있다. ‘컨설팅’의 영앤진 회계법인과 감사전문 신정회계법인도 지난 6월 1일 통합을 통해 한가족이 됐다. 강인중 영앤진 대표는 내실 있는 조직화, 책임 있는 리더십, 합의된 의사결정을 통해 영앤진 회계법인이 새로운 가치창출의 리더가 될 것이라고 힘주어 말했다. 회계개혁법 시행 후 대형화는 필수적인 생존전략 중 하나가 됐다. 이합집산을 통해 규모를 키웠다고 끝이 아니다. 운영을 잘못한다면, 대우조선 등 대형 회계분식사건이 되풀이되지 말란 법이 없다. 강인중 영앤진 회계법인 대표는 새로운 시대에는 새로운 리더십과 조직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회계업무는 고도의 전문성과 독립성이 필요한 업무입니다. 개인의 역량을 제한하는 조직화는 단순히 모여 있는 것이지 조직화가 아닙니다.” 영앤진 회계법인은 위원회와 체계만 있고, 실제로는 대표와 소수 이사진이 밀실정치로 결정하는 허울뿐인 체계화를 철저히 거부한다. 개인의 역량은 보장하지만, 고정영역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