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20 (월)

  • 흐림동두천 18.3℃
  • 구름많음강릉 22.2℃
  • 구름많음서울 18.0℃
  • 맑음대전 20.2℃
  • 구름조금대구 22.0℃
  • 구름많음울산 22.9℃
  • 맑음광주 17.9℃
  • 구름많음부산 23.0℃
  • 구름조금고창 17.3℃
  • 구름많음제주 18.8℃
  • 흐림강화 18.5℃
  • 흐림보은 19.8℃
  • 흐림금산 19.7℃
  • 흐림강진군 18.6℃
  • 구름많음경주시 21.1℃
  • 흐림거제 22.6℃
기상청 제공

[김형균의 데이터월드]「3, 3, 9」 야구는 3을 좋아한다!

(조세금융신문=김형균 서울여대 SW교육혁신센터 교수) 야구의 계절이 돌아왔다. 그동안 움츠렸던 어깨를 펴고 야구장을 향해 달간다. 필자도 얼마 전 서랍 속에 갇혀있던 글러브를 꺼내 공을 몇 번 튕겨보았던 기억이 있다.

 

「3, 3, 9」 야구는 숫자 3과 연관성이 많은 스포츠이다. 3 스트라이크이면 1 아웃이 되고, 3 아웃이면 공격과 수비가 교대된다. 그리고 공수교대가 9번 이루어지면 게임이 종료된다. 또한 야구장의 내야는 3개의 베이스와 1개의 홈플레이트로 구성되어 있다.

 

한국프로야구는 1982년 세계에서 세 번째로 프로리그가 출범되었으며, 현재, 정규리그는 주중 3연전 주말 3연전으로 한주의 경기가 구성되어 있다.

 

Home Run.

 

인플레이 중에 에러 없이 타자가 홈으로 들어와 득점한 상황을 말한다. 담장 바깥으로 넘겨서 인플레이 중 수비수가 잡을 수 없게 만들고 1루-2루-3루-홈플레이트까지 달려서, Home Run인 것이다.

 

홈런은 야구의 꽃이라 불린다. 그렇다면 꽃 중의 꽃은 무엇일까? 바로 끝내기 홈런이다. 9회말이나 연장전 상황에서 공격하는 팀이 상대 팀과의 점수가 동점이거나 뒤지고 있을 때, 타자가 친 홈런이 결승 타점을 기록하며 역전시킴으로써 그 경기를 승리함과 동시에 그대로 종료시키는 것을 말한다.

 

KBO 리그 통산 끝내기 홈런 1위를 기록하고 있는 선수는 이도형(6개)이다. 그 뒤로는 김태균, 이승엽, 마해영, 심정수가 5개로 공동 2위이며 3위는 송지만(4개)이다. KBO 리그의 최종우승자를 가리는 한국시리즈에서 승부를 가른 끝내기 홈런Best 2는 다음과 같다.

 

- 2002년 한국시리즈 6차전 삼성 라이온즈 마해영의 솔로 홈런

- 2009년 한국시리즈 7차전 KIA 타이거즈 나지완의 솔로 홈런

 

홈런을 많이 치면 우승할 수 있을까?

 

2001년부터 2018년까지 우승팀의 홈런 수와 홈런 1위 팀의 홈런 수를 분석해 보았다.

 

 

우승팀 홈런 수와 홈런 1위 팀 홈런 수의 상관관계를 분석해보니 0.85583이 나왔다. 상관 분석은 확률론과 통계학에서 두 변수 간에 어떤 선형적 관계를 갖고 있는지를 분석하는 방법이다. 상관관계가 +0.7과 +1.0 사이이면, 강한 양적 선형관계로 해석한다.

 

우승팀 홈런 수와 홈런 1위 팀 홈런 수의 상관관계가 0.85583로 분석되었으니 2019년 최다 홈런 팀을 예측한다면 우승팀을 맞출 수 있는 확률이 상당히 높아질 것이다.

 

KBO리그가 10개 구단으로 편성된 2015년부터 각 팀별 연간 홈런 수의 추이를 분석해 보았다.

 

 

SK의 경우 2017년부터 홈런 수가 타 구단에 비해 두드러지게 증가되더니 2018년에도 유사한 홈런 수를 유지하고 결국 우승을 하게 되었다.

 

물론 야구에서 홈런이 능사는 아니지만, 홈런이라는 관점에서 올해의 프로야구를 예측하고 지켜보는 것도 상당히 재미있을 것이다.

 

[프로필] 김형균 서울여대 SW교육혁신센터 교수(데이터과학 전공)

· 한국산업기술평가원, 정보통신산업진흥원 평가위원

· 조선대학교 컴퓨터공학과 공학박사







배너


배너




[인터뷰]이혜경 관세청 특수통관과 관세행정관 "해외직구, 국민 눈높이로 접근하고 있습니다."
(조세금융신문=박가람 기자)국내보다 싼 가격으로 손쉽게 외국 제품을 구매할 수 있는 해외직구. 그 규모는 지난해 기준 3225만건으로 전년 대비 37% 증가했다. 관세청은 높아진 국민들의 해외직구 관심에 부응하고,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국민참여단’과 함께 현장진단에 나섰다. 최근 국민 50여 명을 이끌고 한달여 간의 국민참여단 활동을 마친 이혜경 관세청 통관지원국 특수통관과 관세행정관을 만났다. 국민참여단, 직구 통관 현장 직접 가보니… 국민참여단은 행정안전부가 지난해 처음 도입한 제도로, 국민들이 실제 서비스가 제공되는 현장을 방문하고 심화토론을 거쳐 조직진단을 해 보는 것이다. 올해 관세청을 비롯한 19개 부처가 자체적으로 진단 주제를 정했는데, 주로 대규모 인력 충원이나 국민생활과 밀접한 분야이다. 이혜경 관세행정관은 2017년 12월 인천본부세관 특송통관국에서 처음 업무를 시작했다. 올해 1월부터는 본청 통관지원국으로 파견 나와 있는데, 처음 맡은 임무가 바로 ‘국민참여단’ 활동 기획이었다. “인천세관에 있을 때는 직접 현장에 나가 일했었고, 본청에 와서 처음 기획 업무를 맡았어요. 두달 간 열심히 준비했죠. 국민참여단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