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16 (목)

  • 맑음동두천 26.0℃
  • 구름조금강릉 21.3℃
  • 연무서울 26.5℃
  • 맑음대전 26.6℃
  • 구름많음대구 24.7℃
  • 구름많음울산 25.7℃
  • 맑음광주 25.6℃
  • 구름많음부산 24.9℃
  • 구름많음고창 26.9℃
  • 구름많음제주 26.8℃
  • 맑음강화 25.2℃
  • 맑음보은 26.8℃
  • 맑음금산 25.8℃
  • 맑음강진군 25.1℃
  • 흐림경주시 25.1℃
  • 맑음거제 27.7℃
기상청 제공

은행

우리은행, 불광동지점 재건축 준공식

 

(조세금융신문=이기욱 기자) 우리은행이 서울시 은평구에 위치한 옛 불광동지점 건물 재건축을 완료했다.

 

우리은행은 지난 15일 손태승 우리금융그룹회장 겸 우리은행장과 김미경 은평구청장, 이연옥 은평구의회 의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불광동지점 준공식을 열었다고 16일 밝혔다.

 

우리은행 불광동 지점은 1969년에 건축된 서울시 은평구 통일로 715(대조동 15-9) 노후 건물로 지난 2017년 7월부터 연면적 1만4817㎡(약 4482평)의 지상 13층 지하 5층 오피스 건물로 변모했다.

 

우리은행 영업점은 2층으로 이전 입점하고 나머지 공간은 프랜차이즈 카페(1층), 병의원, 거래중소기업 사무공간 등으로 임대 운영할 계획이다. 우리은행은 불광동지점 이전을 기념해 은평구 지역사회를 위해 ‘사랑의 쌀’ 120포대(각10㎏)를 은평구청에 전달했다.

 

은행의 업무용 부동산 임대면적 제한이 지난 2016년 4월 폐지됨에 따라 은행은 영업점 점포 규모를 자율적으로 운영하고 그 외 공간은 임대 할 수 있게 됐다. 우리은행은 불광동지점 외에도 서울시 금천구의 옛 가산IT금융센터 건물도 재건축해 영업점과 임대 사무실로 이용할 예정이다.

 

우리은행은 “불광동지점은 1965년 개점해 55년간 지역사회와 동고동락해 왔다”며 “앞으로도 쾌적한 영업점과 맞춤형 상품으로 지역 고객들의 재산형성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인터뷰]이혜경 관세청 특수통관과 관세행정관 "해외직구, 국민 눈높이로 접근하고 있습니다."
(조세금융신문=박가람 기자)국내보다 싼 가격으로 손쉽게 외국 제품을 구매할 수 있는 해외직구. 그 규모는 지난해 기준 3225만건으로 전년 대비 37% 증가했다. 관세청은 높아진 국민들의 해외직구 관심에 부응하고,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국민참여단’과 함께 현장진단에 나섰다. 최근 국민 50여 명을 이끌고 한달여 간의 국민참여단 활동을 마친 이혜경 관세청 통관지원국 특수통관과 관세행정관을 만났다. 국민참여단, 직구 통관 현장 직접 가보니… 국민참여단은 행정안전부가 지난해 처음 도입한 제도로, 국민들이 실제 서비스가 제공되는 현장을 방문하고 심화토론을 거쳐 조직진단을 해 보는 것이다. 올해 관세청을 비롯한 19개 부처가 자체적으로 진단 주제를 정했는데, 주로 대규모 인력 충원이나 국민생활과 밀접한 분야이다. 이혜경 관세행정관은 2017년 12월 인천본부세관 특송통관국에서 처음 업무를 시작했다. 올해 1월부터는 본청 통관지원국으로 파견 나와 있는데, 처음 맡은 임무가 바로 ‘국민참여단’ 활동 기획이었다. “인천세관에 있을 때는 직접 현장에 나가 일했었고, 본청에 와서 처음 기획 업무를 맡았어요. 두달 간 열심히 준비했죠. 국민참여단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