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14 (화)

  • 구름많음동두천 25.8℃
  • 구름많음강릉 23.8℃
  • 구름조금서울 26.3℃
  • 맑음대전 28.0℃
  • 구름많음대구 27.3℃
  • 맑음울산 22.7℃
  • 맑음광주 28.3℃
  • 맑음부산 22.4℃
  • 구름조금고창 25.2℃
  • 구름조금제주 23.1℃
  • 맑음강화 22.3℃
  • 맑음보은 27.5℃
  • 맑음금산 27.6℃
  • 구름조금강진군 26.3℃
  • 맑음경주시 26.2℃
  • 맑음거제 23.9℃
기상청 제공

정책

금융사 65.7% ‘디지털 전환’ 추진…5800억원 투입 예정

은행 17개사, 48건 사업 예정…평균 236억원 예산 배정

(조세금융신문=이기욱 기자) 국내 금융사의 3분의 2 가량이 디지털 전환 사업을 추진할 계획인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은행과 카드사들은 모든 기업들이 다양한 종류의 사업을 진행하고 있어 보다 디지털 분야의 경쟁력이 보다 강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14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국내 108개 금융사 중 65.7%에 해당하는 71개사가 올해 중으로 디지털 전환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들은 총 5844억8000만원, 평균 82억3000만원의 예산을 배정해놓은 상태다.

 

권역별로는 은행권이 가장 적극적인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국내 17개 은행들은 모두 올해 디지털 전환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며 48건의 사업에 4004억8000만원의 예산을 배정했다. 은행당 평균 235억6000만원에 해당하는 금액이다.

 

주요 사업으로는 RPA 등 내부 업무 프로세스 자동화가 10건으로 가장 많았고 영업점 디지털화가 9건으로 그 뒤를 이었다.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고도화(8건), AI를 활용한 서비스 도입·확대(7건)도 많은 비중을 차지했다.

 

카드업계 역시 8개 카드사가 일제히 디지털 전환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총 18건의 사업에 배정된 예산은 420억7000만원에 달한다. 1개사 당 평균금액은 평균 52억6000만원으로 AI를 활용한 서비스 도입·확대(6건)와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고도화(4건) 등에 사용될 계획이다.

 

보험사는 41개사 중 32개사(78%)가 69건의 디지털 전환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투입 예산은 1026억6000만원이다.

 

증권사는 42개사 중 14개사(33.3%)만이 디지털 전환 사업을 추진한다. 총 배정 예산은 392억7000만원이며 추진 사업 수는 29건이다.

 

 

디지털 전환 전담조직과 인력 측면에서도 은행과 카드사들이 두드러진 모습을 보이고 있다. 은행의 경우 17개사 모두가 전문인재 확보방안을 마련해놨으며 16개사가 전담조직 구성을 완료했다. 카드사는 8개사 모두 전문인재 확보방안과 전담조직을 갖춰놓은 상태다.

 

반면 보험사는 41개사 중 25개사(60.98%)가, 증권사는 42개사 중 14개사(33.3%)만이 전담조직을 구성했다.

 

금감원은 “혁신금융서비스 예비 심사, 비조치의견서 등을 통해 금융회사의 디지털 전환 관련 법률리스크가 최소화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며 “동시에 디지털 전환 관련 대규모 IT사업 추진상황 등을 상시감시해 IT아웃소싱 이용 확대 관련 리스크 관리를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배너


배너




[인터뷰]이혜경 관세청 특수통관과 관세행정관 "해외직구, 국민 눈높이로 접근하고 있습니다."
(조세금융신문=박가람 기자)국내보다 싼 가격으로 손쉽게 외국 제품을 구매할 수 있는 해외직구. 그 규모는 지난해 기준 3225만건으로 전년 대비 37% 증가했다. 관세청은 높아진 국민들의 해외직구 관심에 부응하고,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국민참여단’과 함께 현장진단에 나섰다. 최근 국민 50여 명을 이끌고 한달여 간의 국민참여단 활동을 마친 이혜경 관세청 통관지원국 특수통관과 관세행정관을 만났다. 국민참여단, 직구 통관 현장 직접 가보니… 국민참여단은 행정안전부가 지난해 처음 도입한 제도로, 국민들이 실제 서비스가 제공되는 현장을 방문하고 심화토론을 거쳐 조직진단을 해 보는 것이다. 올해 관세청을 비롯한 19개 부처가 자체적으로 진단 주제를 정했는데, 주로 대규모 인력 충원이나 국민생활과 밀접한 분야이다. 이혜경 관세행정관은 2017년 12월 인천본부세관 특송통관국에서 처음 업무를 시작했다. 올해 1월부터는 본청 통관지원국으로 파견 나와 있는데, 처음 맡은 임무가 바로 ‘국민참여단’ 활동 기획이었다. “인천세관에 있을 때는 직접 현장에 나가 일했었고, 본청에 와서 처음 기획 업무를 맡았어요. 두달 간 열심히 준비했죠. 국민참여단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