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16 (화)

  • 맑음동두천 7.9℃
  • 맑음강릉 15.6℃
  • 맑음서울 10.1℃
  • 맑음대전 9.3℃
  • 맑음대구 13.9℃
  • 맑음울산 9.7℃
  • 맑음광주 9.8℃
  • 맑음부산 12.2℃
  • 맑음고창 5.5℃
  • 구름많음제주 11.7℃
  • 맑음강화 5.5℃
  • 맑음보은 4.5℃
  • 맑음금산 4.3℃
  • 맑음강진군 7.4℃
  • 맑음경주시 7.2℃
  • 맑음거제 8.9℃
기상청 제공

채권단, 아시아나항공 매각 가닥…이번 주 내 자구안 결정

한국거래소, 아시아나항공 매각 조회공시 요구 ‘오늘 6시까지’

(조세금융신문=고승주 기자) 1조3000억원의 금호아시아나그룹 채무 변제를 위해 아시아나항공 매각 가능성이 점차 커지고 있다.

 

15일 금융권 등에 따르면, 금호아시아나그룹은 채권단과 아시아나항공 매각을 포함한 경영 정상화 방안을 논의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회사 측은 앞선 10일 박삼구 전 회장의 영구 퇴진, 박 전 회장 일가의 금호고속 지분에 담보 설정, 아시아나항공 자회사 매각 등을 조건으로 채권단에 5000억원의 추가 대출을 요구했다.

 

채권단은 회사 측의 자구안에 대해 매우 미흡하다고 거부했다.

 

박 전 회장 일가 사재출연, 핵심계열사를 제외한 보유지분 매각, 유상증자 등으로는 채권단 대출금 4000억원을 포함해 올해 1조3000억원의 시장성 채무를 충당할 수 없다는 이유에서다.

 

최종구 금융위원장도 “박 전 회장이 물러나고 아들이 경영하겠다는데, 그 두 분이 뭐가 다르냐”며 “박 전 회장 일가가 금호아시아나에서 손을 떼야 한다”고 비판한 바 있다.

 

현재 박 전 회장 일가가 금호산업을 통해 우회 지배하는 아시아나 항공지분은 33.47%(6868만8063주)로 지난 12일 종가(5600주) 기준 3846억5315만원에 달한다.

 

채권단 안팎에선 아시아나항공의 매각이 사실상 불가피하며, 채권단과 회사 측이 이미 매각을 전제로 추가 대출 규모, 채무 출자전환 등에 대한 의견을 주고받는다는 말도 나온다.

 

주채권은행인 산업은행은 금호 측이 이번 주 내 수정 자구계획을 제출하면, 채권단 회의 등 관련 절차에 따라 진행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이날 한국거래소 유가증권시장본부는 아시아나항공 매각에 대한 조회공시를 요구했다. 답변 시한은 같은 날 오후 6시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시론]증권거래세 폐지 논쟁에 대한 단상
(조세금융신문=이동기 전 한국세무사고시회 회장) 작년 말 국회에서 개최된 정책토론회를 거치면서 본격적으로 논의되기 시작한 증권거래세 폐지 논쟁이 최근 여당과 정부에서도 입장을 내놓으면서 더욱 뜨거워지고 있는 형국이다. 특히, 얼마 전 더불어민주당의 자본시장활성화 특별위원회가 증권거래세를 단계적으로 인하하다가 최종적으로는 폐지하는 내용을 담은 과세체계 개편안을 발표하면서 증권거래세제 개편은 기정사실이 된 것처럼 보인다. 여당의 강공모드에 그동안 증권거래세 폐지에 반대 입장을 보이던 정부도 증권거래세의 ‘단계적 완화’로 한발 물러서면서 어떤 식으로든 증권거래세 과세체계에 변화가 불가피하게 되었다. 증권거래세를 폐지해야 한다는 주장의 근거는 여러 가지가 있다. 그 중 하나는 현행 증권거래세의 과세구조는 주식거래를 통해 이익이 발생했는지 여부에도 불구하고 주권 등을 양도하면 그 양도가액에 세율을 적용하여 산출세액을 계산하게 되어 있는데, 이렇게 소득도 없는데 과세를 하는 것은 과세 체계상 불합리하기 때문에 증권거래세는 폐지되어야 한다는 것이다. 또 다른 주장은 증권거래세와 주식양도소득에 대한 양도세는 사실상 이중과세에 해당하기 때문에 이를 방지하기 위해 증권
풍국주정, 투명경영으로 꽃 피우고 친환경 에너지 기업으로 도약
(조세금융신문=구재회 기자) 소주의 주원료인 주정(에탄올)을 만드는 풍국주정공업(주)(이하 풍국주정) 이한용 대표이사가 지난 3월 4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제53회 납세자의 날’ 기념식장에서 동탑산업훈장을 받았다. 국세청은 “풍국주정은 투명경영을 토대로 회사를 성장 시켜 국가재정 조달에 이바지한 것을 물론, 에너지 절약형 증류탑을 신설해 온실가스 감축과 미세먼지 감소로 국가의 에너지 전략시책 및 대기환경오염 예방에도 큰 기여를 해왔다”면서 “빈곤층, 독거노인 등 복지 소외계층에 대한 지역밀착형 나눔경영도 다양하게 펼쳐 타 기업의 모범이 된 것도 이번 수상 배경”이라고 밝혔다. 이번 수훈은 2007년 우수납세자 산업포장에 이은 두 번째로 지속적인 성장을 통해 경제 발전에 공헌한 점, 경영 전반의 투명성과 기본과 원칙을 준수하는 ‘정도경영’을 인정받은 것이라고 할 수 있다. 이한용 대표는 “분에 넘치는 상을 주셔서 과분한 마음”이라며 “기업의 사회적 책임이라는 철학을 바탕으로 올곧은 경영인, 성실한 납세인의 역할에 더해 지역 및 국가경제 발전에 이바지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1953년 설립된 풍국주정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