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03 (수)

  • 맑음동두천 13.6℃
  • 맑음강릉 15.1℃
  • 맑음서울 13.2℃
  • 맑음대전 14.5℃
  • 맑음대구 14.7℃
  • 맑음울산 13.0℃
  • 맑음광주 14.9℃
  • 맑음부산 13.1℃
  • 맑음고창 11.7℃
  • 맑음제주 14.4℃
  • 맑음강화 10.8℃
  • 맑음보은 14.0℃
  • 맑음금산 13.8℃
  • 맑음강진군 13.7℃
  • 맑음경주시 15.3℃
  • 맑음거제 14.2℃
기상청 제공

3월 수입차 1만8708대 판매…전년 比 31.5% 급감

인증 지연·물량 부족 영향…2년 3개월 만에 점유율 최저

(조세금융신문=김성욱 기자) 지난달 수입 승용차의 신규등록이 인증 지연과 물량 부족 등에 따라 31.5% 급감했다.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는 지난달 수입 승용차 신규등록 대수가 1만8078대로 집계돼 전년 동기 대비 31.5% 줄었다고 3일 밝혔다.

 

이에 따라 수입차의 국내 승용차 시장 점유율은 13.65%로 떨어져 2016년 12월(12.42%) 이후 2년 3개월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수입차 점유율은 지난해 연간 16.73%에 달했으나 올해 들어 1월 15.88%, 2월 15.45% 등으로 하락세를 이어갔다.

 

이는 유럽에서 지난해 하반기 배출가스 인증이 국제표준배출가스실험방식(WLTP)으로 변경된 이후 인증 절차가 지연된 상황이 이어졌고 신차 출시가 예정된 주요 모델들의 재고가 부족하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1분기 기준으로도 수입 승용차 판매는 5만2161대로 전년 동기 대비 22.6% 감소했다.

 

 

브랜드별 판매량을 보면 메르세데스-벤츠가 4442대로 1위를 수성했지만 전년 동기 대비 44.0% 급감했고 2위인 BMW도 2999대로 57.5% 감소했다.

 

2월에 7위에 그쳤던 혼다는 1457대 판매로 3위에 올랐다. 이는 2월에 공급될 물량이 입항 지연으로 3월에 몰렸고 자율주행 기능이 탑재된 차량이 다른 수입차보다 낮은 가격대로 책정됐기 때문으로 보인다는 게 혼다 측의 설명이다.

 

이어 렉서스(1371대), 랜드로버(1253대), 도요타(913대), 볼보(890대), 미니(868대), 포드(785대), 포르쉐(720대) 등이 10위권을 형성했다.

 

이밖에도 지난달 가장 많이 팔린 모델은 벤츠 E300으로 946대가 신규등록됐다. 이어 벤츠 E300 4매틱(824대), 렉서스 ES300h(788대), 랜드로버 디스커버리 스포츠(680대), 벤츠 GLC 300 4매틱 쿠페(666대), 벤츠 C 200d(639대), 포르쉐 카이엔(568대), 포드 익스플로러 2.3(492대), BMW 520(462대), 혼다 어코드 하이브리드(384대) 등이 뒤를 이었다.

 

배기량별로는 2000cc 미만이 1627대(58.8%)로 가장 많았고 2000~3000cc 미만이 5852대(32.4%), 3000~4000cc 미만이 1248대(6.9%)로 집계됐다. 국가별로는 유럽이 66.8%를 차지했고 일본 24.1%, 미국 9.1% 순이었다.

 

연료별로는 휘발유가 56.3%로 절반이 넘었고 경유 29.4%, 하이브리드 13.6%, 전기차 0.7% 등의 순이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김우일의 세상 돋보기]‘5·18 북한개입설’이 떠도는 이유와 후유증
(조세금융신문=김우일 대우M&A 대표) 우리나라는 반도라는 지정학적인 이유로 역사 속에서 일어난 끊임없는 수난을 자주민족정신으로 헤쳐 나갔던 불굴의 혼을 가진 민족이다. 먼 과거인 고구려, 고려 시대에는 대륙으로부터의 침략을 받았고, 근대인 조선 시대에 와서는 일본, 중국으로부터 침탈을 받았다. 그런데도 일제 식민 시대의 독립운동, 해방 후 북한 공산주의와의 대립, 이승만 정권에 대한 4·19혁명, 유신독재와의 투쟁, 군부정권과의 투쟁 등 그때마다 민족 고유의 저력을 발휘해 꿋꿋하게 민족을 지켜냈다. 이는 불의에 가만히 있지 못하고 과감히 맞서는 투쟁정신이다. 우리 민족의 고유한 자긍심인 것이다. 1980년 5월 당시 유신독재를 하던 박정희 전 대통령이 최측근인 김재규 중앙정보부장에 의해 졸지에 살해당하고 뒤이어 쿠데타에 의해 권력을 잡은 전두환 정권이 민주재야의 반대세력들을 무력으로 제압하자 우리 민족은 또 다시 일어났다. 바로 ‘5·18 민주화운동’이다. 이를 총칼로 제압한 군부정권의 실상은 이미 정부 및 사법부는 물론 전 국민도 의문 없이 역사적 사실로 공인했고 받아들이고 있었다. 그런데 난데없이 ‘5·18 민주화운동’이 북한군에 의해 조종
풍국주정, 투명경영으로 꽃 피우고 친환경 에너지 기업으로 도약
(조세금융신문=구재회 기자) 소주의 주원료인 주정(에탄올)을 만드는 풍국주정공업(주)(이하 풍국주정) 이한용 대표이사가 지난 3월 4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제53회 납세자의 날’ 기념식장에서 동탑산업훈장을 받았다. 국세청은 “풍국주정은 투명경영을 토대로 회사를 성장 시켜 국가재정 조달에 이바지한 것을 물론, 에너지 절약형 증류탑을 신설해 온실가스 감축과 미세먼지 감소로 국가의 에너지 전략시책 및 대기환경오염 예방에도 큰 기여를 해왔다”면서 “빈곤층, 독거노인 등 복지 소외계층에 대한 지역밀착형 나눔경영도 다양하게 펼쳐 타 기업의 모범이 된 것도 이번 수상 배경”이라고 밝혔다. 이번 수훈은 2007년 우수납세자 산업포장에 이은 두 번째로 지속적인 성장을 통해 경제 발전에 공헌한 점, 경영 전반의 투명성과 기본과 원칙을 준수하는 ‘정도경영’을 인정받은 것이라고 할 수 있다. 이한용 대표는 “분에 넘치는 상을 주셔서 과분한 마음”이라며 “기업의 사회적 책임이라는 철학을 바탕으로 올곧은 경영인, 성실한 납세인의 역할에 더해 지역 및 국가경제 발전에 이바지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1953년 설립된 풍국주정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