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28 (일)

  • 흐림동두천 15.1℃
  • 흐림강릉 16.1℃
  • 구름많음서울 16.1℃
  • 흐림대전 17.1℃
  • 구름많음대구 17.4℃
  • 맑음울산 16.5℃
  • 구름조금광주 19.1℃
  • 구름조금부산 16.5℃
  • 구름많음고창 18.1℃
  • 흐림제주 16.3℃
  • 구름많음강화 15.1℃
  • 흐림보은 15.0℃
  • 흐림금산 15.1℃
  • 구름많음강진군 15.9℃
  • 구름많음경주시 18.4℃
  • 구름많음거제 17.0℃
기상청 제공

문화

[유태경의 역술칼럼]운명선으로 읽어보자 내 운명

(조세금융신문=유태경 영통역술교육원장)

운명선을 기준으로 나이를 보는 방법
운명선과 두뇌선이 만나는 교차점을 35세로 보며, 운명선과 감정선이 만나는 교차점을 50세로 본다. 이 두 나이를 기준으로 설명하는 이유는 확인이 쉬운 지점이기도 하지만 사회활동도 왕성하고 변화무쌍하며 삶의 중요하고 굵직한 결정들이 이루어지는 지점이라서 더욱 중요하다.

 

운명선이 없다면?
운명선은 인생의 전체적인 직업환경과 운세 전환기의 흐름을 파악하는 중요한 손금이다.

운명선이 없는 사람은, 첫째, 먼저 자신의 인생계획과 목표가 확고하게 서 있는가 자문자답해 보라.

 

둘째, 환경여건이 아직은 좋게 주어지지 않아 본격적인 직업전선에 뛰어들지 못해서 일지도.

 

셋째, 고지식한 사람이거나 어느 한 가지 직업에 집중하는 전문가, 연구가 또는 공무원의 경우이다.

 

넷째, 직업이 있어도 그저 지극히 평범하며 긴장감도 없고 무계획에 실패도 성공도 없는 무미건조, 무사안일, 무사태평의 인생일 경우이다.

 

다섯째, 대성공한 사람으로서 운명선이 없다면?


주요 3대 손금인 생명선, 두뇌선, 감정선의 배치가 아주 좋아 운명선을 대체한다고 할 수 있다.

종합하면 운명선이 없는 사람도 성공할 수 있으며, 운명선이 없는 사람 중에서도 자신의 직업에 열정적이지만, 한 가지에 집중하는 사람들은 바뀔 일이 거의 없어 운명선의 표시를 하늘이 생략한 것 아닐까.

 

사주팔자는 변하지 않아도 손금은 변한다고 했던 점을 기억하기 바란다. 자신의 인생발전을 위해 노력하라. 운명선을 직업선 또는 일종의 노력선이라고 명칭하는 것은 노력하면 좋아진다는 희망의 메시지를 주는 것이리라.

 

운명선에 지선이 나뭇가지처럼 뻗어 있을 때는?
운명선이 지선으로 갈라지는 나이 때마다 좋은 일이(보통 이때를 대박의 시기라 한다) 생긴다. 갈라진 시기마다 하는 일을 잘 개척하여 성공의 결실을 보게 된다.

 

손목에서 중지 손가락까지 뻗어가던 운명선이 감정선에 막힌 모습이면?
왠지 답답한 느낌이 들 것이다. 감정선에 막히면 성격이 예민해서 고생한다.


감정선과 운명선이 닿은 곳이 50세라고 했다. 그러니 나이 50에 일반적으로 발생하는 좋지 않은 일들을 상상해보면 짐작이 갈 것이다. 49세와 50세 나이 대에서 직장정리해고, 명예퇴직, 구조조정, 아니면 하던 사업이 망하든지, 부부감정에 문제가 생겨 불화, 별거, 이혼 문제가 생기니 정말 힘들 때다.

 

갑자기 인생만사 올 스톱. 나의 손금모양이 이러하면 미리 대비하는 지혜를 가졌으면 한다. 지진이 발생했을 때 미리 대비한 사람은 아무래도 피해가 적은 것과 다를 바없다.

 

[프 로 필] 유태경 영통역술교육원장 / 영통작명철학원장
• 한국작명연구협회 광명시지회 수석부회장
• 한국역리학회 중앙학술위원
• 역학개인지도 전문강사
• 역술칼럼니스트

관련기사







배너


배너




[김종규 칼럼]국세청 조사권과 납세자가 조사 받을 권리
(조세금융신문=김종규 논설고문 겸 대기자) 국세청의 세무조사 행정이 변신 중이다. 납세자가 조사 받을 권리를 축으로 한 변화라서 더욱 주목된다. 국세행정은 대부분이 재정조달이라는 특수성 때문에 공개보다는 비공개 쪽에 힘이 더 많이 실려 왔다. 그간 세무조사는 중립성이나 공정성의 결여를 흔하게 찾아 볼 수 있어 왔기에, 조사권 남용이라는 질타를 받아 왔다고 보인다. 납세자의 의사에 반하여 이루어지는 공권력 행사가 세무조사라고 정의한다면, 납세자의 권리도 세무조사권 못지않게 존중되고 보장돼야 한다. 헌법과 법률에 따라 납세자는 신고 등의 협력의무를 이행한다. 그러므로 구체적인 조세탈루 혐의가 없는 한 세무조사 대상이 될 수 없고, 공정한 과세에 필요한 최소한의 기간이나 범위에서만 조사 받을 권리가 있다. 때문에 납세자도 자신의 과세정보에 대한 비밀보호를 받을 수 있고, 과세권자로부터 언제나 공정대우를 받을 권리가 있는 것이다. 납세자의 권리 존중은 1996년에 만들어진 ‘납세자 권리헌장’이 입증하고 있다. 이는 조사권 남용 금지규정에까지 확대·적용됐고, 공정 세무조사 확인제 시행으로 강압적 조사행위 금지 정황이 확연히 좋아졌다는 평판이 나온 이유가 됐다.
풍국주정, 투명경영으로 꽃 피우고 친환경 에너지 기업으로 도약
(조세금융신문=구재회 기자) 소주의 주원료인 주정(에탄올)을 만드는 풍국주정공업(주)(이하 풍국주정) 이한용 대표이사가 지난 3월 4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제53회 납세자의 날’ 기념식장에서 동탑산업훈장을 받았다. 국세청은 “풍국주정은 투명경영을 토대로 회사를 성장 시켜 국가재정 조달에 이바지한 것을 물론, 에너지 절약형 증류탑을 신설해 온실가스 감축과 미세먼지 감소로 국가의 에너지 전략시책 및 대기환경오염 예방에도 큰 기여를 해왔다”면서 “빈곤층, 독거노인 등 복지 소외계층에 대한 지역밀착형 나눔경영도 다양하게 펼쳐 타 기업의 모범이 된 것도 이번 수상 배경”이라고 밝혔다. 이번 수훈은 2007년 우수납세자 산업포장에 이은 두 번째로 지속적인 성장을 통해 경제 발전에 공헌한 점, 경영 전반의 투명성과 기본과 원칙을 준수하는 ‘정도경영’을 인정받은 것이라고 할 수 있다. 이한용 대표는 “분에 넘치는 상을 주셔서 과분한 마음”이라며 “기업의 사회적 책임이라는 철학을 바탕으로 올곧은 경영인, 성실한 납세인의 역할에 더해 지역 및 국가경제 발전에 이바지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1953년 설립된 풍국주정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