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02 (수)

  • 흐림동두천 22.0℃
  • 흐림강릉 21.8℃
  • 서울 21.6℃
  • 대전 21.0℃
  • 대구 21.5℃
  • 울산 23.2℃
  • 광주 21.4℃
  • 천둥번개부산 23.2℃
  • 흐림고창 21.6℃
  • 제주 25.5℃
  • 흐림강화 23.3℃
  • 흐림보은 21.1℃
  • 흐림금산 20.1℃
  • 흐림강진군 23.6℃
  • 흐림경주시 20.7℃
  • 흐림거제 24.0℃
기상청 제공

인사 · 동정

[프로필] 김정태 부산세관 조사총괄과장

▲63년생 ▲경기 포천 ▲검정고시 ▲세무대학 ▲방송대 무역학과 ▲8급 경채 ▲부산 통관지원과장 ▲부산 외환조사과장 ▲부산 조사총괄과장 ▲서기관 승진(18.04.01)









배너




[김우일의 세상 돋보기]최고의 언론권력 ‘조중동’의 뿌리
(조세금융신문=김우일 대우M&A 대표) 현대민주주의 시대에 권력보다 더 센 게 언론의 힘이라는 것에 아무도 토를 달지 못할 것이다. 권력의 힘은 유한하고 유형적인 반면 여론은 무한하고 무형적이라 아무리 권력이 여론을 좌지우지하려 해도 언감생심이다. 이러한 여론을 움직이는 힘은 또 언론이라는 매개체가 불쏘시게 역할을 하며 리드하고 있는 것이다. 여론은 자체 발생력이 있다기보다 언론이라는 매개체가 불을 지펴 타의적으로 발생하는 것이 대부분이다. 그래서 언론의 힘은 대중사회에서 왕관 없는 무소불위의 황제나 다름없다. 특히 흔한 말로 힘빨있는 언론은 권력을 살리기도 하고 죽이기도 하고, 새로운 권력을 탄생시키기도 한다. 우리나라에서 힘빨있는 언론은 이른바 ‘조중동’이라하는 조선일보, 중앙일보, 동아일보이다. 우리나라 언론 영역에서 이 조중동이 차지하는 힘의 장악력은 거의 70% 이상이라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언론의 독점시장이 형성되어 있는 실정이다. 현재 우리나라가 처해 있는 여러 정치, 안보, 경제, 외교 문제에 있어 항상 집권여당과 불협화와 논쟁을 일으키는 이 거대 조중동을 두고 SNS상에서는 토착왜구라는 원색적인 비난이 쏟아지기도 한다. 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