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26 (화)

  • 맑음동두천 17.2℃
  • 맑음강릉 16.5℃
  • 맑음서울 16.6℃
  • 맑음대전 18.0℃
  • 맑음대구 18.5℃
  • 맑음울산 18.8℃
  • 연무광주 17.2℃
  • 연무부산 16.6℃
  • 맑음고창 17.6℃
  • 연무제주 15.8℃
  • 맑음강화 14.6℃
  • 맑음보은 16.8℃
  • 맑음금산 17.2℃
  • 맑음강진군 19.6℃
  • 맑음경주시 18.8℃
  • 맑음거제 17.3℃
기상청 제공

은행

은행권 BIS비율 안정 수준 유지…씨티은행 ‘최고’

지난해 말 기준 총 자본비율 15.35%…전년 말 대비 0.11%p 증가

(조세금융신문=이기욱 기자) 국내 은행들이 안정적인 수준의 자본 적정성을 유지해 나가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11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국내 은행권의 BIS기준 총 자본 비율은 15.35%을 기록했다. 이는 전년 말(15.24%) 보다 0.11%p 상승한 수치다. BIS 총 자본비율은 지난 2015년 13.91% 이후 상승 추세를 지속하며 규제수준(10.5%)을 상회하는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기본자본비율과 보통주자본비율 역시 각각 13.20%, 12.61% 기록하며 전년 대비 0.07%p, 0.05%p 상승했다. 양적인 측면만 고려하는 BIS 단순기본자본비율은 6.76%에서 6.57%로 0.19%p 하락했다.

 

은행별로는 한국씨티은행이 19.01%로 가장 높은 총 자본비율을 기록했다. 광주은행(16.97%)과 케이뱅크(16.53%), 경남은행(16.30%), 하나은행(16.26%) 등이 그 뒤를 이었으며 수협은행이 13.62%로 가장 낮은 수치를 기록했다.

 

국내 은행지주회사의 BIS 총 자본비율은 0.13%p 낮아진 14.26%를 기록했다. 당기순이익 증가와 자본 확충 등으로 총 자본은 11조1000억원 증가했으나 익스포져 증가에 따른 위험가중자산도 85조9000억원 늘어났다. 위험가중자산 증가율(9.7%)가 자본증가율(8.7%)을 상회했다.

 

금융사 별로는 하나금융지주가 14.94%로 가장 높은 총 자본 비율을 보였으며 신한금융지주(14.88%)와 KB금융지주(14.60%)가 그 뒤를 이었다. 한국투자금융지주가 11.54%로 가장 낮은 수치를 기록했다.

 

금감원은 “국내은행 및 은행지주회사의 총자본비율은 각각 15.35%, 14.26%로 바젤Ⅲ 규제비율을 상회하는 등 충분한 손실 흡수능력을 확보하고 있는 것으로 평가된다”며 “미중 무역분쟁과 브렉시트 협상, 국내 경기부진 등 대내외 경제 금융여건의 불확실성 지속에 따라 자본비율이 악화될 가능성에 대비해 자본적정성 상황을 면밀히 모니터링하고 적정수준의 손실 흡수 능력을 확보하도록 유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배너


배너




[김우일의 세상 돋보기]과거 삼성과 대우의 예타면제사업 대처자세
(조세금융신문=김우일 대우M&A 대표) 정부는 최근 경남의 남부내륙철도, 새만금국제공항 등 총사업비 24조 1000억원에 달하는 23개 국가시책사업에 대한 예타면제를 발표했다. 정부는 국가균형발전과 일자리창출 등을 예타면제 이유로 내세웠지만 이를 두고 시민단체, 야권에서는 나눠먹기식 재정 투입, 토건정책재현, 재정투입의 경제타당성의 미검증으로 인한 예산낭비 우려 등으로 반대가 극심하다. '예타'란 예비타당성 조사의 줄임말로, 총사업비 500억원, 재정지원금 300억원 이상인 대규모사회간접자본(SOC)사업의 타당성과 경제성을 사전에 분석하는 타당성 조사(Feasibility Study)이다. 본래 SOC 관련 사업은 대규모 자금이 동원되고 고정장비적합율이 높아 완공 후 그 경제실효성이 떨어질 경우, 예산낭비는 물론 원상회복도 어려워 거대한 흉물로 전락될 가능성이 매우 크다. 어느 고속도로는 수천 억원을 투자하고도 다람쥐만 다닌다고 해서 다람쥐도로라는 별명을 얻은 곳도 있다. 그래서 국가재정법에서는 일정규모 이상의 사업에 대해서는 반드시 예타를 거쳐 검증받도록 되어있다. 그러나 지역균형 및 시급성과 특정성에 불가피한 경우 예타면제조항을 두어 속히





* 엣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