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28 (금)

  • 맑음동두천 20.3℃
  • 흐림강릉 20.8℃
  • 연무서울 23.9℃
  • 구름많음대전 22.6℃
  • 박무대구 21.5℃
  • 박무울산 21.5℃
  • 박무광주 21.4℃
  • 박무부산 21.2℃
  • 구름조금고창 19.3℃
  • 박무제주 21.1℃
  • 구름많음강화 20.8℃
  • 구름많음보은 22.3℃
  • 구름많음금산 21.7℃
  • 구름많음강진군 20.2℃
  • 흐림경주시 21.4℃
  • 구름조금거제 22.2℃
기상청 제공

박성환 교수 “스튜어드십코드, 기업 ESG 공시 강화 이끌 것”

도입 국가 22개 중 20개 'ESG 이슈' 고려…“상장기업들 대비해야”

 

(조세금융신문=이기욱 기자) 스튜어드십코드가 확대됨에 따라 상장 기업들이 비재무적 공시가 강화될 것이라는 전망이 제기됐다.

 

11일 서울 중구 서울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전문가가 주도하는 기업보고 포럼’에 발표자로 나선 박성환 한밭대학교 교수는 “국제적 흐름과 국민연금의 도입 등으로 국내 스튜어드십코드는 향후 지속 확대될 전망”이라며 “상장기업들은 ESG 공시에 대한 압박을 받을 것”이라고 밝혔다.

 

박 교수에 따르면 지난 2016년 12월 도입 이후 현재 국내 67개 기관투자자들이 스튜어드십코드에 참여하고 있으며 향후 더욱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 KDB산업은행의 경우 자산운용사를 선정할 때 스튜어드십 코드 도입여부를 고려하겠다고 밝힌 바 있으며, 국민연금은 2020년까지 주주권 행사를 개선해 나갈 예정이다.

 

박 교수는 이러한 스튜어드십코드 확대가 상장기업의 비재무공시 강화로 이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현재 해외 대부분의 스튜어드십 코드 기관투자자들이 EGS(Evironment, Social, Governance) 정보를 요구하고 있기 때문이다.

 

지난해 2월 기준 미국 Russell 3000 상장기업의 주주제안은 450개였으며 이중 3분의 2가 환경(Evironment)과 사회(Social)에 관한 내용이었다. 또한 전세계 스튜어드십 도입 국가 22개 중 20개국이 ESG 이슈를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박 교수는 “기존 재무제표에 주석 형태로 늘어날지 지속가능보고서처럼 새로운 형태의 보고서가 생겨날지는 모르지만 지배구조보고서와 함께 E와 S에 대한 정보의 공시가 증가할 것은 명확하다”고 분석했다.

 

실제로 지난 2017~2018년 새롭게 스튜어드십코드를 도입한 피투자기업의 지배구조 보고서를 분석한 결과 45개사 중 44%(20개)가 도입 후 새롭게 비재무정보를 공시하는 모습을 보였다.

 

박 교수는 “해외 연구를 살펴보면 기관투자자의 적극적 주주권 행사 이후 기업들의 장기 성과가 좋아졌다는 기록들이 있다”며 “상장기업들은 환경과 사회와 관련된 비재무공시 강화에 대비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어 그는 “비재무정보의 표준 공시 마련과 기업 간 비교가능성 제고, 신뢰성 제고 등은 향후 해결해야할 과제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배너




[데스크칼럼]주류업계 긴장시킨 ‘쌍벌제’, ‘毒’이 아닌 ‘藥’ 되길 기대한다
(조세금융신문=양학섭 편집인) 우리 속담에 “독도 잘 쓰면 약이 된다”는 말이 있다. 그만큼 의사의 처방이 중요하단 예기다. 국제학술지 사이언스에 실린 연구논문에 따르면, 육식 동물인 호랑이나 사자도 자신의 몸에 기생하는 기생충을 죽이기 위해 독이 있는 식물을 주기적으로 먹었다고 한다. 이러한 행동은 그들이 수백 년 동안 실패를 거듭하면서 터득한 동의보감과도 같은 귀한 지혜로 생각된다. 또한현재까지 건강하게종족을 번식시킬 수 있었던 것도이처럼 훌륭한 처방전이 있었기 때문인 것으로 판단된다. 국세청은 지난 6월 3일 주류시장의 불법 리베이트(판매장려금) 근절을 위해 '주류 거래질서 확립에 관한 명령 위임 고시' 개정안을 입법 예고했다고 밝혔다. 입법 예고된 개정안은 오는 20일 까지 각계의 의견 수렴을 거친 후 다음 달 1일 부터 시행될 예정이다. 국세청 고시에는 '주류 거래와 관련해 형식 또는 명칭이나 명목 여하에 불구하고 금품 등을 제공하거나 받아서는 안 된다'는 규정을 명확히 했다. 즉, 리베이트를 제공하는 주류 제조·수입업자뿐만 아니라 이를 받아들이는 도소매업자도 함께 처벌하겠다는 것이다. 정부가 이번에 강력한 제재 수단인 일명 ‘쌍벌제’를 시행
[인터뷰]임종수 한국청년세무사회장 “타오르는 불꽃 혼으로 영원하라, 강한 청년 세무사여!”
대담_이지한 | 콘텐츠사업국장 lovetown@tfnews.co.kr 사진_김용진 | 기자 kyj@tfnews.co.kr 한국청년세무사회가 지난 4월 18일 오후 제3차 정기총회를 열고 2대 회장으로 임종수 세무사를 선임했다. 임종수 회장은 이주성 초대 회장과 함께 청년세무사회 부회장으로 지난 2017년부터 2년째 활동해 왔다. 한국세무사회 감리이사도 함께 맡고 있는 임종수 신임회장은 대현세무법인 대표 세무사다. 임 회장은 총회에서 취임 소감을 통해 “청년은 새로움과 신문명의 건설을 의미하며 기성세대와 그 가치관으로부터 단절하는 것이 청년의 중요한 기준”이라고 역설했다. “세무사가 포화상태인 상황에서 생각을 바꿔 새로운 수익을 창출해야 하며 기장하고 세무조정 하는 세무사 업무영역에 연연하지 말고 새로운 서비스 시장에도전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한국청년세무사회는 2016년 창립준비위원회 발족을 시작으로 2017년 4월 창립총회를 열고 본격 닻을 올렸다. 하지만 주변의 시선은 곱지 않았다. 본회인 한국세무사회와 각 지방세무사회에 청년위원회가 있는데 청년세무사회가 왜 필요하냐는 의문도 제기됐고, 세무사회 회직을 노린 정치적 이유로 새로운 조직을 만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