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11 (월)

  • 맑음동두천 3.6℃
  • 맑음강릉 6.0℃
  • 맑음서울 1.2℃
  • 맑음대전 3.5℃
  • 맑음대구 3.4℃
  • 구름많음울산 4.6℃
  • 구름조금광주 3.0℃
  • 구름조금부산 5.9℃
  • 구름많음고창 2.4℃
  • 흐림제주 4.2℃
  • 맑음강화 1.4℃
  • 맑음보은 2.3℃
  • 맑음금산 2.3℃
  • 흐림강진군 4.3℃
  • 구름조금경주시 5.2℃
  • 구름많음거제 6.2℃
기상청 제공

은행

신한금융, ‘토스’와 제3 인터넷전문은행 설립 추진

(조세금융신문=이기욱 기자) 신한금융그룹이 제3 인터넷전문은행 설립을 추진할 예정이다.

 

신한금융은 11일 간편 금융서비스 ‘토스’를 운영하는 핀테크 기업 비바리퍼블리카와 협력해 인터넷전문은행 예비인가에 참여한다고 밝혔다.

 

신한금융은 자신들이 보유한 노하우, 안정성, 자금력에 토스의 혁신성, 창의성을 더해 ‘혁신적, 포용적’ 모델의 새로운 인터넷전문은행을 설립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사업모델 구축과 컨소시엄 구성등 적극적으로 협력하기로 했다.

 

앞으로 양사는 예비인가를 위한 추진단을 발족해 컨소시엄 구성과 참여사 지분율, 자본금 규모 등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신한금융은 “신한금융은 토스뿐만 아니라 다양한 파트너사와의 협업을 통해 국내 금융에 혁신적인 변화를 일으키고 새로운 인터넷전문은행에서 그간 하지 못했던 창의적인 금융서비스를 추진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김우일의 세상 돋보기]‘빚투’에 떠오르는 2人, 계찰과 계포
(조세금융신문=김우일 대우M&A 대표) 2018년 상반기에 유명 연예인을 자살로 몰고, 유력한 대권후 보를 은퇴시켰던 이른바 ‘미투’에 이어지난 연말에는 ‘빚투’가 대중의 관심을 뜨겁게 달구면서 연일 폭로가 이어진 바 있다. 유명연예인을 가족으로 둔 부모 등이 자식의 인기를 빌미로 타인에게 돈을 빌리고는 나몰라라 한다는 피해자의 탄원이 줄을 잇고 있다. 이들을 부모로 둔 유명연예인들은 본인과는 무관한 일이지만 도의적 책임을 완전히 외면할 수는 없는 신분이기에 대처방법이 곤란한 것도 사실이다. 사실 사회적 인지도를 가진 유명연예인들은 이름, 얼굴 그 자체가 확실한 신분보장이 되는 VIP신용카드 그 자체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내 가족 중 한 사람이 유명한 스타라 하면 누구나 솔깃하게 마련이다. 이러한 백그라운드의 신용을 빙자로 반드시 갚겠다는 금전 부탁은 어느 누구든 쉽게 끌려 들어가 지 않을 수 없다. 속으로는 음험한 기만을 감춘 채 겉으로는 최고의 신용을 가장한다면 누구나 말려들기 십상이다. 현대 자본주의 사회에서 가장 빈번하게, 또 가장 필요하면서도 인간관계에 고통과 시련을 주는 법률행위가 바로 금전 대차행위이다. 더불어 인간 사회의 도덕성과





* 엣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