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30 (일)

  • 구름많음동두천 21.7℃
  • 구름많음강릉 23.1℃
  • 박무서울 22.9℃
  • 박무대전 22.1℃
  • 구름많음대구 23.8℃
  • 구름많음울산 23.7℃
  • 박무광주 21.9℃
  • 구름많음부산 22.8℃
  • 흐림고창 21.9℃
  • 흐림제주 22.0℃
  • 구름조금강화 23.0℃
  • 흐림보은 21.7℃
  • 구름많음금산 22.3℃
  • 흐림강진군 22.5℃
  • 구름조금경주시 25.2℃
  • 흐림거제 23.8℃
기상청 제공

은행

지난해 은행 이자이익 40조 육박…예대금리차 5년만에 최대

지난해 은행들의 이자수익이 사상 최대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대출금리와 예금금리간 차이가 5년 만에 최대로 벌어졌기 때문이다.

 

11일 한국은행의 예금은행 가중평균금리 자료에 따르면 잔액 기준 지난해 총대출 금리는 3.71%, 총수신 금리는 1.40%로, 예대금리 차이는 2.31%포인트를 기록했다.

 

이는 2013년 2.53%포인트를 기록한 이후 가장 큰 격차다.

 

예대금리 차는 2011년 2.96%포인트로 단기 고점을 찍은 후 계속 하락하다가 2015년 2.15%포인트로 바닥을 다지고 이후 꾸준히 상승하는 추세다.

 

예대금리 차가 벌어지는 것은 금리 상승기를 맞아 대출금리가 예금금리보다 더 성큼성큼 오르기 때문이다.

 

전반적으로 금리가 2016∼2017년 반등하기 시작하면서 총대출 금리는 2016년 대비 지난해 0.36%포인트 상승했으나 총수신 금리는 0.24%포인트 오르는 데 그쳤다.

 

그나마 지난해 은행들이 건전성 규제 강화에 대비해 적극적으로 정기예금을 유치하려고 정기예금 금리를 올린 영향에 예대금리 차가 상대적으로 완화된 측면이 있다.

 

신규 취급액 기준으로 정기예금 금리는 2017년 12월 1.78%에서 지난해 12월에는 2.05%로 1년 사이 0.27%포인트 올랐다.

 

특히 지난해 11월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올리자 시중은행들이 일제히 정기 예·적금 금리를 올려 웬만한 금융상품의 기본금리가 2%대인 시대에 들어서게 됐다.

 

이 영향으로 월별 기준으로 지난해 6월 2.35%포인트까지 벌어졌던 예대금리 차가 12월에 2.31%포인트로 좁혀졌다.

 

지난해 예대금리 차가 커짐에 따라 은행의 이자수익도 상당히 크게 발생할 것으로 예상된다.

 

금융감독원 금융통계정보시스템에 따르면 이미 지난해 3분기까지 국내 은행의 누적 이자수익이 29조9000억원으로 관련 통계가 집적된 2008년 이후 최대다.

 

지난해 분기별로 10조원 내외 이자수익을 거둔 셈이다. 이런 추세가 4분기까지 이어지면 지난 한 해 이자수익이 40조원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

 

최근 실적을 발표한 주요 시중은행의 수치를 보면 충분히 가능한 시나리오다.

 

하나은행은 지난해 이자수익으로 5조2972억원을 올려 전년보다 10.0%(4830억원) 증가했다.

 

KB국민은행의 이자수익도 전년 대비로 9.6%(5360억원) 증가한 6조10007억원으로 집계됐다.

 

올해도 은행권의 이익 전망은 밝다.

 

김수현 신한금융투자 애널리스트는 올해 은행 섹터의 지배주주 순이익이 전년 대비로 7% 늘어날 것으로 전망했다.

 

그 이유로 지난해 4분기 인위적인 실적 하향조정에 따른 기저효과, 연말 기준금리 인상에 따른 올 1·2분기 순이자마진 증가 등을 들었다.

관련기사









배너




[데스크칼럼]주류업계 긴장시킨 ‘쌍벌제’, ‘毒’이 아닌 ‘藥’ 되길 기대한다
(조세금융신문=양학섭 편집인) 우리 속담에 “독도 잘 쓰면 약이 된다”는 말이 있다. 그만큼 의사의 처방이 중요하단 예기다. 국제학술지 사이언스에 실린 연구논문에 따르면, 육식 동물인 호랑이나 사자도 자신의 몸에 기생하는 기생충을 죽이기 위해 독이 있는 식물을 주기적으로 먹었다고 한다. 이러한 행동은 그들이 수백 년 동안 실패를 거듭하면서 터득한 동의보감과도 같은 귀한 지혜로 생각된다. 또한현재까지 건강하게종족을 번식시킬 수 있었던 것도이처럼 훌륭한 처방전이 있었기 때문인 것으로 판단된다. 국세청은 지난 6월 3일 주류시장의 불법 리베이트(판매장려금) 근절을 위해 '주류 거래질서 확립에 관한 명령 위임 고시' 개정안을 입법 예고했다고 밝혔다. 입법 예고된 개정안은 오는 20일 까지 각계의 의견 수렴을 거친 후 다음 달 1일 부터 시행될 예정이다. 국세청 고시에는 '주류 거래와 관련해 형식 또는 명칭이나 명목 여하에 불구하고 금품 등을 제공하거나 받아서는 안 된다'는 규정을 명확히 했다. 즉, 리베이트를 제공하는 주류 제조·수입업자뿐만 아니라 이를 받아들이는 도소매업자도 함께 처벌하겠다는 것이다. 정부가 이번에 강력한 제재 수단인 일명 ‘쌍벌제’를 시행
[인터뷰]임종수 한국청년세무사회장 “타오르는 불꽃 혼으로 영원하라, 강한 청년 세무사여!”
대담_이지한 | 콘텐츠사업국장 lovetown@tfnews.co.kr 사진_김용진 | 기자 kyj@tfnews.co.kr 한국청년세무사회가 지난 4월 18일 오후 제3차 정기총회를 열고 2대 회장으로 임종수 세무사를 선임했다. 임종수 회장은 이주성 초대 회장과 함께 청년세무사회 부회장으로 지난 2017년부터 2년째 활동해 왔다. 한국세무사회 감리이사도 함께 맡고 있는 임종수 신임회장은 대현세무법인 대표 세무사다. 임 회장은 총회에서 취임 소감을 통해 “청년은 새로움과 신문명의 건설을 의미하며 기성세대와 그 가치관으로부터 단절하는 것이 청년의 중요한 기준”이라고 역설했다. “세무사가 포화상태인 상황에서 생각을 바꿔 새로운 수익을 창출해야 하며 기장하고 세무조정 하는 세무사 업무영역에 연연하지 말고 새로운 서비스 시장에도전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한국청년세무사회는 2016년 창립준비위원회 발족을 시작으로 2017년 4월 창립총회를 열고 본격 닻을 올렸다. 하지만 주변의 시선은 곱지 않았다. 본회인 한국세무사회와 각 지방세무사회에 청년위원회가 있는데 청년세무사회가 왜 필요하냐는 의문도 제기됐고, 세무사회 회직을 노린 정치적 이유로 새로운 조직을 만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