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10 (일)

  • 흐림동두천 -1.9℃
  • 흐림강릉 1.7℃
  • 흐림서울 -2.6℃
  • 흐림대전 1.8℃
  • 흐림대구 4.2℃
  • 흐림울산 4.6℃
  • 흐림광주 1.8℃
  • 부산 6.9℃
  • 흐림고창 -0.9℃
  • 흐림제주 4.0℃
  • 흐림강화 -2.8℃
  • 흐림보은 1.0℃
  • 구름많음금산 1.0℃
  • 흐림강진군 2.2℃
  • 맑음경주시 4.1℃
  • 흐림거제 6.5℃
기상청 제공

현대건설, "올해 영업익 1조 클럽 재진입 한다"

이해관계자 부가가치 극대화 목표...글로벌 시장 경쟁력 강화 매진

(조세금융신문=이정욱 기자) 현대건설이 올해 목표를 영업이익 1조 클럽 재진입으로 잡았다. 연간 수주 24조1000억원, 매출 17조원, 영업이익 1조원 달성이 목표다.

 

현대건설은 10일 올해 주주·고객·협력사·임직원 등 모든 이해관계자의 부가가치를 극대화를 목표로 하기 위한 ‘그레이트 컴퍼니(Great Company)'의 3대 핵심 가치 구축을 선언했다.

 

3대 핵심 가치는 인적 경쟁력 제고(Great People), 선진 기업문화 구축(Great Culture), 준법·투명경영(Great Value) 등이다.

 

이에 따라 올해 매출성장과 해외 부문 수익성 개선을 통해 연간 목표를 연간 수주 24조1000억원, 매출 17조원, 영업이익 1조원의 목표 달성을 위한 전략 고도화를 추진할 방침이다.

 

이를 달성하기 위해 ▲경쟁력 우위공종 집중 ▲포트폴리오 다양화 ▲투자사업 확대 ▲전략적 제휴 등으로 해외 시장 수주 경쟁력을 강화할 계획이다.

 

해외 부문의 경우 중동 및 아시아 등 경쟁력 보유지역에서 수주를 확대하고 가스·복합화력·매립, 항만·송변전 등 경쟁력 우위에 집중할 예정이다. 미주, 아프리카 지역 등 신시장 개척과 데이터 센터 등 신사업 적극 추진으로 포트폴리오를 다양화 할 것으로 알려졌다.

 

해외 거점을 기반으로 도로, 교량 등 민관합작투자사업(Public-Private Partnership)과 복합화력, 수력발전소 등 민자발전사업(Independent Power Producer)투자사업 참여도 확대할 계획이다.

 

국내의 경우는 최근 민자 사회간접자본(SOC)시장 확대가 예상됨에 따라 현대건설이 보유한 업계 최고수준의 재무구조와 풍부한 유동성을 기반으로 SOC 투자개발사업 비중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공공·민간 부문에서는 대형 개발사업, 플랜트 공사, 민간건축 공사를 중점적으로 수주할 계획이다. 주택사업 부문에서는 민간 도급·재개발 사업에 집중할 계획이다.

 

박동욱 현대건설 사장은 "앞으로도 모든 이해관계자의 부가가치를 우선시 하는 기업 문화를 구축해 진정한 건설 명가(名家)로 도약할 것"이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김우일의 세상 돋보기]‘빚투’에 떠오르는 2人, 계찰과 계포
(조세금융신문=김우일 대우M&A 대표) 2018년 상반기에 유명 연예인을 자살로 몰고, 유력한 대권후 보를 은퇴시켰던 이른바 ‘미투’에 이어지난 연말에는 ‘빚투’가 대중의 관심을 뜨겁게 달구면서 연일 폭로가 이어진 바 있다. 유명연예인을 가족으로 둔 부모 등이 자식의 인기를 빌미로 타인에게 돈을 빌리고는 나몰라라 한다는 피해자의 탄원이 줄을 잇고 있다. 이들을 부모로 둔 유명연예인들은 본인과는 무관한 일이지만 도의적 책임을 완전히 외면할 수는 없는 신분이기에 대처방법이 곤란한 것도 사실이다. 사실 사회적 인지도를 가진 유명연예인들은 이름, 얼굴 그 자체가 확실한 신분보장이 되는 VIP신용카드 그 자체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내 가족 중 한 사람이 유명한 스타라 하면 누구나 솔깃하게 마련이다. 이러한 백그라운드의 신용을 빙자로 반드시 갚겠다는 금전 부탁은 어느 누구든 쉽게 끌려 들어가 지 않을 수 없다. 속으로는 음험한 기만을 감춘 채 겉으로는 최고의 신용을 가장한다면 누구나 말려들기 십상이다. 현대 자본주의 사회에서 가장 빈번하게, 또 가장 필요하면서도 인간관계에 고통과 시련을 주는 법률행위가 바로 금전 대차행위이다. 더불어 인간 사회의 도덕성과
[인터뷰] 권회승 인덕회계 대표 “진일과 통합, 1~2년 내 업계 10위권 안착”
1997년 상장사 전자공시 도입 후 가장 큰 격변이 회계업계에 몰아쳤다. 정부가 지난해 11월부터 ‘자격 있는’ 회계법인에 일정 기간 상장사 회계감사를 맡기는 감사인 등록제 시행에 나선 것이다. 회계업계에서는 이러한 ‘자격’을 입증하기 위한 방편으로 '규모'를 키우기 위한 다양한 노력들이 시도되고 있다.이 흐름을 선도하는 권희승 인덕회계법인대표의 이야기를 들어봤다. (조세금융신문=고승주 기자)“감사인 등록제의 시대에는 회계감사 품질에 대한 꾸준한 투자와 연구 없이 생존할 수 없습니다.” 인덕회계법인은 1997년 설립된 중견회계법인이다. 삼일·삼정·안진·한영 등 소위 업계 빅4를 제외하면 가장 오래된 역사와 전통을 자랑한다. 하지만 그 인덕회계의 수장조차 앞으로 변화와 노력 없이는 회계감사시장에서 살아남지 못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4차 산업혁명과 정보기술의 발달은 국경과 주 사업장에 기반을 둔 고전적 회계관점을 총체적으로 뒤바꾸고 있다. 이 변혁의 시대에 투자자와 경영자들의 길라잡이는 정확한 회계장부가 될 수밖에 없다. 그런 만큼 회계법인 역시 변화를 요구받고 있다. 국내 회계환경 역시 허물벗기를 해야 하는 시점이 된 것이다. 하지만 정부의 감사인 등





* 엣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