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20 (금)

  • 흐림동두천 12.8℃
  • 구름많음강릉 16.4℃
  • 흐림서울 16.2℃
  • 흐림대전 18.4℃
  • 구름많음대구 16.8℃
  • 구름많음울산 15.2℃
  • 구름많음광주 17.8℃
  • 구름조금부산 18.5℃
  • 구름많음고창 15.0℃
  • 구름조금제주 20.7℃
  • 흐림강화 13.4℃
  • 흐림보은 14.4℃
  • 흐림금산 14.5℃
  • 구름조금강진군 16.2℃
  • 구름많음경주시 13.4℃
  • 흐림거제 19.1℃
기상청 제공

LG유플러스, CJ헬로 인수 ‘임박’…금주 이사회 결정

M&A 성사되면 800만명 가입자…단숨에 2위 도약
CJ ENM 보유 CJ헬로 지분 53.92%와 경영권 인수

(조세금융신문=김성욱 기자) LG유플러스가 케이블 TV 업체 CJ헬로 인수합병(M&A)를 확정하고 조만간 구체적인 인수절차에 돌입할 전망이다.

 

10일 업계에 따르면 LG유플러스는 다음 주 이사회를 열고 CJ헬로 인수 여부를 확정할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은 올 상반기 내 CJ헬로 인수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인수 대상은 CJ ENM이 보유한 CJ헬로 지분 53.92%다. LG유플러스는 경영권 프리미엄을 더해 1조원 내외 가격으로 CJ헬로를 인수할 것으로 알려졌다. 지주사인 ㈜LG에도 이같은 내용을 승인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업계에서는 합병 승인을 결정하는 공정거래위원회가 최근 우호적인 입장으로 돌아선 것이 인수 결정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고 있다.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이 지난 2016년 SK텔레콤과 CJ헬로 합병을 승인하지 않았던 것에 대해 “아쉬운 사례”라고 밝힌 바 있는데 LG유플러스와 CJ헬로 합병 승인에 긍정적인 신호로 해석되기 때문이다.

 

그러면서 그는 “지금 시점에 만약 CJ헬로 케이스가 다시 기업결합 승인 심사를 받는다면 좀 더 전향적인 자세로 판단하겠다는 생각을 갖고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LG유플러스가 CJ헬로를 인수하면 가입자 약 800만명으로 KT에 이어 단숨에 유료방송시장 2위로 올라선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따르면 지난해 6월 기준 CJ헬로 유료방송 가입자는 416만1644명(13.02%)을 확보한 1위 사업자다. 여기에 LG유플러스의 IPTV 가입자 464만5710명(11.41%)을 합하면 780만7354명(24.43%)이 된다.

 

이에 따라 유료방송 업계의 M&A도 가속화될 것으로 관측된다. 현재 SK텔레콤과 KT가 유료방송 M&A에 관심을 보이고 있으며 시장에는 가입자 206만명(6.45%)를 확보한 3위 딜라이브가 매물로 나와 있다.

 

한편, LG유플러스의 CJ헬로 M&A 기대감이 더해지며 CJ헬로의 주가가 급등세다. 지난 8일 종가 기준으로 CJ헬로는 전날 대비 1550원(15.12%) 오른 1만1800원에 거래됐다. 거래량도 전일 대비 203.3% 급증하면서 최근 5거래일 거래량의 최고치를 넘어섰다.

관련기사









배너




[인터뷰] 강인중 영앤진 회계법인 대표 “新 가치창출 리더로 거듭날 것”
(조세금융신문=고승주 기자) 지난해 11월 회계개혁법의 시행으로 4대 회계법인이 독차지하던 회계시장에 파문이 일고 있다. 정부는 규모와 자격을 갖춰야 상장사 감사를 맡기겠다고 발표하면서 중소형 회계법인들이 하나 둘 뭉치고 있다. ‘컨설팅’의 영앤진 회계법인과 감사전문 신정회계법인도 지난 6월 1일 통합을 통해 한가족이 됐다. 강인중 영앤진 대표는 내실 있는 조직화, 책임 있는 리더십, 합의된 의사결정을 통해 영앤진 회계법인이 새로운 가치창출의 리더가 될 것이라고 힘주어 말했다. 회계개혁법 시행 후 대형화는 필수적인 생존전략 중 하나가 됐다. 이합집산을 통해 규모를 키웠다고 끝이 아니다. 운영을 잘못한다면, 대우조선 등 대형 회계분식사건이 되풀이되지 말란 법이 없다. 강인중 영앤진 회계법인 대표는 새로운 시대에는 새로운 리더십과 조직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회계업무는 고도의 전문성과 독립성이 필요한 업무입니다. 개인의 역량을 제한하는 조직화는 단순히 모여 있는 것이지 조직화가 아닙니다.” 영앤진 회계법인은 위원회와 체계만 있고, 실제로는 대표와 소수 이사진이 밀실정치로 결정하는 허울뿐인 체계화를 철저히 거부한다. 개인의 역량은 보장하지만, 고정영역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