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29 (토)

  • 구름조금동두천 21.5℃
  • 구름많음강릉 21.7℃
  • 구름조금서울 23.9℃
  • 대전 21.4℃
  • 대구 20.8℃
  • 흐림울산 21.0℃
  • 흐림광주 22.3℃
  • 흐림부산 22.9℃
  • 흐림고창 22.1℃
  • 흐림제주 24.3℃
  • 구름조금강화 22.5℃
  • 구름많음보은 20.7℃
  • 흐림금산 20.4℃
  • 흐림강진군 22.6℃
  • 구름많음경주시 20.5℃
  • 흐림거제 24.3℃
기상청 제공

문화

[詩가 있는 아침]한계령을 위한 연가

시인 문정희, 낭송 곽귀자

 

한계령을 위한 연가_문정희

 

한겨울
못잊을 사람하고 한계령쯤을 넘다가
뜻밖의 폭설을 만나고 싶다.

뉴스는 다투어 수 십 년만의 풍요를 알리고

자동차들은 뒤뚱거리며 제 구멍들을 찾아가느라 법석이지만

한계령의 한계에 못이긴 척 기꺼이 묶였으면

 

오오 눈부신 고립

사방이 온통 흰 것뿐인 동화의 나라에

발이 아니라 운명이 묶였으면

 

이윽고 날이 어두워지면

풍요는 조금씩 공포로 변하고,

현실은 두려움의 색채를 드리우기 시작하지만

헬리콥터가 나타났을 때에도

나는 결코 손을 흔들지는 않으리

 

헬리콥터가 눈속에 갇힌 야생조들과 짐승들을 위해 골고루 먹이를 뿌릴 때에도

 

시퍼렇게 살아있는 젊은 심장을 향해

까아만 포탄을 뿌려대던 헬리콥터들이

고라니나 꿩들의 일용할 양식을 위해 자비롭게 골고루 먹이를 뿌릴 때에도

나는 결코 옷자락을 보이지 않으리

 

아름다운 한계령에 기꺼이 묶여 난생처음 짧은 축복에 몸둘 바를 모르리

 

[시인] 문 정 희

1947년 전남 보성 출생

서울여자대학교 대학원 박사

1969년 《월간문학》으로 등단

시집 『양귀비꽃 머리에 꽂고』 『나는 문이다』 『오라, 거짓 사랑아』

『한계령을 위한 연가』 『응』

시 에세이 『살아 있다는 것은』 등

제8회 목월문학상, 제47회 대한민국문화예술상 수상

 

[시감상] 양 현 근

폭설에 갇혀 한 사나흘 쯤 오도가도 못했으면 좋겠다.

사랑하는 사람과 어느 산골 초가집에서 꼼짝없이 갇혔으면 좋겠다.

아침이면 시퍼렇게 눈뜨는 세상의 모든 소식과

온갖 전화와 문자로부터 단절된 곳에서 오래도록

날이 어두워졌으면 좋겠다.

오, 얼마나 눈부신 고립이냐

얼마나 화려한 휴가일 것이냐

 

[낭송가] 곽 귀 자

시마을 낭송작가협회 회원

한국문학의집 시낭송대회 대상

김수영시낭송대회 대상

천상병시낭송대회 금상

관련기사









배너




[데스크칼럼]주류업계 긴장시킨 ‘쌍벌제’, ‘毒’이 아닌 ‘藥’ 되길 기대한다
(조세금융신문=양학섭 편집인) 우리 속담에 “독도 잘 쓰면 약이 된다”는 말이 있다. 그만큼 의사의 처방이 중요하단 예기다. 국제학술지 사이언스에 실린 연구논문에 따르면, 육식 동물인 호랑이나 사자도 자신의 몸에 기생하는 기생충을 죽이기 위해 독이 있는 식물을 주기적으로 먹었다고 한다. 이러한 행동은 그들이 수백 년 동안 실패를 거듭하면서 터득한 동의보감과도 같은 귀한 지혜로 생각된다. 또한현재까지 건강하게종족을 번식시킬 수 있었던 것도이처럼 훌륭한 처방전이 있었기 때문인 것으로 판단된다. 국세청은 지난 6월 3일 주류시장의 불법 리베이트(판매장려금) 근절을 위해 '주류 거래질서 확립에 관한 명령 위임 고시' 개정안을 입법 예고했다고 밝혔다. 입법 예고된 개정안은 오는 20일 까지 각계의 의견 수렴을 거친 후 다음 달 1일 부터 시행될 예정이다. 국세청 고시에는 '주류 거래와 관련해 형식 또는 명칭이나 명목 여하에 불구하고 금품 등을 제공하거나 받아서는 안 된다'는 규정을 명확히 했다. 즉, 리베이트를 제공하는 주류 제조·수입업자뿐만 아니라 이를 받아들이는 도소매업자도 함께 처벌하겠다는 것이다. 정부가 이번에 강력한 제재 수단인 일명 ‘쌍벌제’를 시행
[인터뷰]임종수 한국청년세무사회장 “타오르는 불꽃 혼으로 영원하라, 강한 청년 세무사여!”
대담_이지한 | 콘텐츠사업국장 lovetown@tfnews.co.kr 사진_김용진 | 기자 kyj@tfnews.co.kr 한국청년세무사회가 지난 4월 18일 오후 제3차 정기총회를 열고 2대 회장으로 임종수 세무사를 선임했다. 임종수 회장은 이주성 초대 회장과 함께 청년세무사회 부회장으로 지난 2017년부터 2년째 활동해 왔다. 한국세무사회 감리이사도 함께 맡고 있는 임종수 신임회장은 대현세무법인 대표 세무사다. 임 회장은 총회에서 취임 소감을 통해 “청년은 새로움과 신문명의 건설을 의미하며 기성세대와 그 가치관으로부터 단절하는 것이 청년의 중요한 기준”이라고 역설했다. “세무사가 포화상태인 상황에서 생각을 바꿔 새로운 수익을 창출해야 하며 기장하고 세무조정 하는 세무사 업무영역에 연연하지 말고 새로운 서비스 시장에도전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한국청년세무사회는 2016년 창립준비위원회 발족을 시작으로 2017년 4월 창립총회를 열고 본격 닻을 올렸다. 하지만 주변의 시선은 곱지 않았다. 본회인 한국세무사회와 각 지방세무사회에 청년위원회가 있는데 청년세무사회가 왜 필요하냐는 의문도 제기됐고, 세무사회 회직을 노린 정치적 이유로 새로운 조직을 만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