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11 (월)

  • 맑음동두천 -7.4℃
  • 구름많음강릉 -1.1℃
  • 맑음서울 -6.5℃
  • 맑음대전 -5.3℃
  • 구름조금대구 -1.2℃
  • 구름많음울산 0.3℃
  • 흐림광주 -1.5℃
  • 구름조금부산 1.3℃
  • 흐림고창 -1.1℃
  • 흐림제주 3.6℃
  • 맑음강화 -8.3℃
  • 맑음보은 -5.9℃
  • 맑음금산 -5.9℃
  • 흐림강진군 -0.1℃
  • 흐림경주시 -0.3℃
  • 맑음거제 1.8℃
기상청 제공

문화

[詩가 있는 아침]한계령을 위한 연가

시인 문정희, 낭송 곽귀자

 

한계령을 위한 연가_문정희

 

한겨울
못잊을 사람하고 한계령쯤을 넘다가
뜻밖의 폭설을 만나고 싶다.

뉴스는 다투어 수 십 년만의 풍요를 알리고

자동차들은 뒤뚱거리며 제 구멍들을 찾아가느라 법석이지만

한계령의 한계에 못이긴 척 기꺼이 묶였으면

 

오오 눈부신 고립

사방이 온통 흰 것뿐인 동화의 나라에

발이 아니라 운명이 묶였으면

 

이윽고 날이 어두워지면

풍요는 조금씩 공포로 변하고,

현실은 두려움의 색채를 드리우기 시작하지만

헬리콥터가 나타났을 때에도

나는 결코 손을 흔들지는 않으리

 

헬리콥터가 눈속에 갇힌 야생조들과 짐승들을 위해 골고루 먹이를 뿌릴 때에도

 

시퍼렇게 살아있는 젊은 심장을 향해

까아만 포탄을 뿌려대던 헬리콥터들이

고라니나 꿩들의 일용할 양식을 위해 자비롭게 골고루 먹이를 뿌릴 때에도

나는 결코 옷자락을 보이지 않으리

 

아름다운 한계령에 기꺼이 묶여 난생처음 짧은 축복에 몸둘 바를 모르리

 

[시인] 문 정 희

1947년 전남 보성 출생

서울여자대학교 대학원 박사

1969년 《월간문학》으로 등단

시집 『양귀비꽃 머리에 꽂고』 『나는 문이다』 『오라, 거짓 사랑아』

『한계령을 위한 연가』 『응』

시 에세이 『살아 있다는 것은』 등

제8회 목월문학상, 제47회 대한민국문화예술상 수상

 

[시감상] 양 현 근

폭설에 갇혀 한 사나흘 쯤 오도가도 못했으면 좋겠다.

사랑하는 사람과 어느 산골 초가집에서 꼼짝없이 갇혔으면 좋겠다.

아침이면 시퍼렇게 눈뜨는 세상의 모든 소식과

온갖 전화와 문자로부터 단절된 곳에서 오래도록

날이 어두워졌으면 좋겠다.

오, 얼마나 눈부신 고립이냐

얼마나 화려한 휴가일 것이냐

 

[낭송가] 곽 귀 자

시마을 낭송작가협회 회원

한국문학의집 시낭송대회 대상

김수영시낭송대회 대상

천상병시낭송대회 금상

관련기사







배너


배너




[김우일의 세상 돋보기]‘빚투’에 떠오르는 2人, 계찰과 계포
(조세금융신문=김우일 대우M&A 대표) 2018년 상반기에 유명 연예인을 자살로 몰고, 유력한 대권후 보를 은퇴시켰던 이른바 ‘미투’에 이어지난 연말에는 ‘빚투’가 대중의 관심을 뜨겁게 달구면서 연일 폭로가 이어진 바 있다. 유명연예인을 가족으로 둔 부모 등이 자식의 인기를 빌미로 타인에게 돈을 빌리고는 나몰라라 한다는 피해자의 탄원이 줄을 잇고 있다. 이들을 부모로 둔 유명연예인들은 본인과는 무관한 일이지만 도의적 책임을 완전히 외면할 수는 없는 신분이기에 대처방법이 곤란한 것도 사실이다. 사실 사회적 인지도를 가진 유명연예인들은 이름, 얼굴 그 자체가 확실한 신분보장이 되는 VIP신용카드 그 자체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내 가족 중 한 사람이 유명한 스타라 하면 누구나 솔깃하게 마련이다. 이러한 백그라운드의 신용을 빙자로 반드시 갚겠다는 금전 부탁은 어느 누구든 쉽게 끌려 들어가 지 않을 수 없다. 속으로는 음험한 기만을 감춘 채 겉으로는 최고의 신용을 가장한다면 누구나 말려들기 십상이다. 현대 자본주의 사회에서 가장 빈번하게, 또 가장 필요하면서도 인간관계에 고통과 시련을 주는 법률행위가 바로 금전 대차행위이다. 더불어 인간 사회의 도덕성과
[인터뷰] 권회승 인덕회계 대표 “진일과 통합, 1~2년 내 업계 10위권 안착”
1997년 상장사 전자공시 도입 후 가장 큰 격변이 회계업계에 몰아쳤다. 정부가 지난해 11월부터 ‘자격 있는’ 회계법인에 일정 기간 상장사 회계감사를 맡기는 감사인 등록제 시행에 나선 것이다. 회계업계에서는 이러한 ‘자격’을 입증하기 위한 방편으로 '규모'를 키우기 위한 다양한 노력들이 시도되고 있다.이 흐름을 선도하는 권희승 인덕회계법인대표의 이야기를 들어봤다. (조세금융신문=고승주 기자)“감사인 등록제의 시대에는 회계감사 품질에 대한 꾸준한 투자와 연구 없이 생존할 수 없습니다.” 인덕회계법인은 1997년 설립된 중견회계법인이다. 삼일·삼정·안진·한영 등 소위 업계 빅4를 제외하면 가장 오래된 역사와 전통을 자랑한다. 하지만 그 인덕회계의 수장조차 앞으로 변화와 노력 없이는 회계감사시장에서 살아남지 못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4차 산업혁명과 정보기술의 발달은 국경과 주 사업장에 기반을 둔 고전적 회계관점을 총체적으로 뒤바꾸고 있다. 이 변혁의 시대에 투자자와 경영자들의 길라잡이는 정확한 회계장부가 될 수밖에 없다. 그런 만큼 회계법인 역시 변화를 요구받고 있다. 국내 회계환경 역시 허물벗기를 해야 하는 시점이 된 것이다. 하지만 정부의 감사인 등





* 엣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