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04 (월)

  • 구름많음동두천 2.1℃
  • 맑음강릉 7.7℃
  • 구름많음서울 2.6℃
  • 맑음대전 6.2℃
  • 맑음대구 7.1℃
  • 구름조금울산 8.1℃
  • 맑음광주 7.6℃
  • 구름조금부산 9.5℃
  • 맑음고창 5.7℃
  • 맑음제주 8.7℃
  • 구름많음강화 1.2℃
  • 맑음보은 5.0℃
  • 맑음금산 5.1℃
  • 맑음강진군 8.1℃
  • 맑음경주시 7.9℃
  • 맑음거제 9.1℃
기상청 제공

[김우일의 세상 돋보기]‘빚투’에 떠오르는 2人, 계찰과 계포

(조세금융신문=김우일 대우M&A 대표) 2018년 상반기에 유명 연예인을 자살로 몰고, 유력한 대권후 보를 은퇴시켰던 이른바 ‘미투’에 이어 지난 연말에는 ‘빚투’가 대중의 관심을 뜨겁게 달구면서 연일 폭로가 이어진 바 있다. 

 

유명연예인을 가족으로 둔 부모 등이 자식의 인기를 빌미로 타인에게 돈을 빌리고는 나몰라라 한다는 피해자의 탄원이 줄을 잇고 있다. 이들을 부모로 둔 유명연예인들은 본인과는 무관한 일이지만 도의적 책임을 완전히 외면할 수는 없는 신분이기에 대처방법이 곤란한 것도 사실이다.

 

사실 사회적 인지도를 가진 유명연예인들은 이름, 얼굴 그 자체가 확실한 신분보장이 되는 VIP신용카드 그 자체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내 가족 중 한 사람이 유명한 스타라 하면 누구나 솔깃하게 마련이다. 이러한 백그라운드의 신용을 빙자로 반드시 갚겠다는 금전 부탁은 어느 누구든 쉽게 끌려 들어가 지 않을 수 없다. 속으로는 음험한 기만을 감춘 채 겉으로는 최고의 신용을 가장한다면 누구나 말려들기 십상이다.

 

현대 자본주의 사회에서 가장 빈번하게, 또 가장 필요하면서도 인간관계에 고통과 시련을 주는 법률행위가 바로 금전 대차행위이다. 더불어 인간 사회의 도덕성과 건전성의 바로미터가 바로 이 법률행위인 것이다. 금전대차행위에서 신용성은 절대적으로 요구된다.

 

금전채권채무에 있어 관계성립 전에는 채권자가 갑이고 채무자가 을이지만 일단 관계성립 후에는 거꾸로 채무자가 갑이고 채권자가 을이라는 말이 있다. 그만큼 빚은 돌려받기 어렵다는 얘기다. 채무자는 손해 볼 것 없는 상황에 희희낙락하는 반면, 채권자는 돈을 못 받을까 전전긍긍 고통에 시달린다.

 

돈을 빌려주고 돌려받지 못해서 받는 채권자의 고통은 물질적 손해뿐만 아니라 배신감에서 오는 정신적 피해는 더욱 감당하기 어렵다. 채무자가 자살하는 것이 아니라 돈을 떼이는 채권자가 자살한다는 어처구니없는 일이 벌어지게 마련이다.

 

필자는 많은 채권채무상담을 하면서 얻은 비밀이 하나 있다. 이 점만 주의해서 분별하면 평생 금전대차관계로 고생할 일은 없을 것으로 자신한다.

 

바로 ‘빚투’와 같이 ‘연예인이 가족이다’ 혹은 ‘화려한 자신의 신분을 과시, 과찬하는 행위’ 등과 같이 자신의 백그라운드를 지나치게 과대포장하는 것은 그 은막 뒤에 채무를 갚을 수 없는 어두운 환경이 도사리고 있음이 분명하다.

 

교언영색(巧言令色)은 항상 기만(欺瞞)과 같이 동반하는 것이다.

 

필자는 현시대에 최고선인 신용에 관해 중국고사에 나오는 계찰과 계포의 행동을 되새기며 신용사회를 근간으로 하는 현시대의 바람을 펴본다.

 

오나라 사람인 계찰(季札)은 다른 나라에 사신으로 가는 길에 서국(徐國)을 들르게 되었는데 서국의 왕이 계찰의 칼을 매우 부러워하며 소유하고 싶어 했다. 계찰은 칼을 주기로 마음먹고 사신으로 갔다 돌아오는 길에 서국을 들렀으나 왕은 이미 죽었다. 계찰은 마음 속의 약속을 지키기 위해 왕의 묘에 칼을 걸어놓고 왔다. 바로 계찰계검(季札繫劍)이라는 고사성어다.

 

초나라의 계포(季布)는 한번 승낙하면 약속을 반드시 지키는 사람으로 유명한데 그가 모시던 항우가 유방에 패하자 쫓겨 다니는 신세가 되었다. 그러나 그의 신용을 잘 아는 자가 그를 밀고하기는커녕 도리어 그를 유방에 천거하여 큰 벼슬 까지 지냈다. 바로 계포일락(季布一諾)이라는 고사성어다.

 

계찰은 말이나 문서상의 약속뿐 아니라 마음속 다짐까지도 실행한, 속과 겉이 같은 진정한 신용의 상징을 보여줬다. 계포는 ‘ 신용을 가진 사람’은 언젠가는 반드시 은혜와 보답을 받는다는 신용의 성과를 보여주었다.

 

[프로필] 김 우 일
• 현) 대우김우일경영연구원 대표/대우 M&A 대표
• 대우그룹 구조조정본부장
• 대우그룹 기획조정실 경영관리팀 이사
• 인천대학교 대학원 경영학 박사
• 서울고등학교, 연세대 법학과 졸업

관련기사







배너


배너




[김우일의 세상 돋보기]‘빚투’에 떠오르는 2人, 계찰과 계포
(조세금융신문=김우일 대우M&A 대표) 2018년 상반기에 유명 연예인을 자살로 몰고, 유력한 대권후 보를 은퇴시켰던 이른바 ‘미투’에 이어지난 연말에는 ‘빚투’가 대중의 관심을 뜨겁게 달구면서 연일 폭로가 이어진 바 있다. 유명연예인을 가족으로 둔 부모 등이 자식의 인기를 빌미로 타인에게 돈을 빌리고는 나몰라라 한다는 피해자의 탄원이 줄을 잇고 있다. 이들을 부모로 둔 유명연예인들은 본인과는 무관한 일이지만 도의적 책임을 완전히 외면할 수는 없는 신분이기에 대처방법이 곤란한 것도 사실이다. 사실 사회적 인지도를 가진 유명연예인들은 이름, 얼굴 그 자체가 확실한 신분보장이 되는 VIP신용카드 그 자체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내 가족 중 한 사람이 유명한 스타라 하면 누구나 솔깃하게 마련이다. 이러한 백그라운드의 신용을 빙자로 반드시 갚겠다는 금전 부탁은 어느 누구든 쉽게 끌려 들어가 지 않을 수 없다. 속으로는 음험한 기만을 감춘 채 겉으로는 최고의 신용을 가장한다면 누구나 말려들기 십상이다. 현대 자본주의 사회에서 가장 빈번하게, 또 가장 필요하면서도 인간관계에 고통과 시련을 주는 법률행위가 바로 금전 대차행위이다. 더불어 인간 사회의 도덕성과
[인터뷰] 권회승 인덕회계 대표 “진일과 통합, 1~2년 내 업계 10위권 안착”
1997년 상장사 전자공시 도입 후 가장 큰 격변이 회계업계에 몰아쳤다. 정부가 지난해 11월부터 ‘자격 있는’ 회계법인에 일정 기간 상장사 회계감사를 맡기는 감사인 등록제 시행에 나선 것이다. 회계업계에서는 이러한 ‘자격’을 입증하기 위한 방편으로 '규모'를 키우기 위한 다양한 노력들이 시도되고 있다.이 흐름을 선도하는 권희승 인덕회계법인대표의 이야기를 들어봤다. (조세금융신문=고승주 기자)“감사인 등록제의 시대에는 회계감사 품질에 대한 꾸준한 투자와 연구 없이 생존할 수 없습니다.” 인덕회계법인은 1997년 설립된 중견회계법인이다. 삼일·삼정·안진·한영 등 소위 업계 빅4를 제외하면 가장 오래된 역사와 전통을 자랑한다. 하지만 그 인덕회계의 수장조차 앞으로 변화와 노력 없이는 회계감사시장에서 살아남지 못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4차 산업혁명과 정보기술의 발달은 국경과 주 사업장에 기반을 둔 고전적 회계관점을 총체적으로 뒤바꾸고 있다. 이 변혁의 시대에 투자자와 경영자들의 길라잡이는 정확한 회계장부가 될 수밖에 없다. 그런 만큼 회계법인 역시 변화를 요구받고 있다. 국내 회계환경 역시 허물벗기를 해야 하는 시점이 된 것이다. 하지만 정부의 감사인 등





* 엣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