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27 (목)

  • 구름많음동두천 30.2℃
  • 구름조금강릉 26.7℃
  • 구름많음서울 31.1℃
  • 구름많음대전 28.6℃
  • 구름많음대구 28.5℃
  • 흐림울산 24.1℃
  • 구름많음광주 28.9℃
  • 흐림부산 23.7℃
  • 구름많음고창 26.0℃
  • 구름많음제주 24.8℃
  • 구름많음강화 27.5℃
  • 구름많음보은 27.5℃
  • 구름많음금산 27.4℃
  • 구름많음강진군 28.9℃
  • 구름많음경주시 27.3℃
  • 구름많음거제 26.6℃
기상청 제공

증권

SKC코오롱PI, 주가와 거래량 동반 상승... 주가 +6.55% ↑

※ 이 기사는 조세금융신문과 인공지능기술 개발기업 ㈜씽크풀이 공동 개발한 기사 자동생성 알고리즘에 의해 작성된 기사입니다.

(조세금융신문=TF로보 기자) PI필름 및 관련 가공제품 제조, 판매업체인 SKC코오롱PI[178920]은 11일 오후 3시 12분 현재 전날보다 6.55% 오른 3만 3350원에 거래되고 있다. 이날 거래량은 전일 대비 300.5% 급증하면서 최근 5거래일 거래량의 최고치를 넘어섰다.

SKC코오롱PI의 2017년 매출액은 2164억으로 전년대비 41.4% 상승했고, 영업이익 또한 530억으로 전년대비 63.9% 상승했다. 이 회사의 매출액 증감률과 영업이익 증감률은 각각 코스닥 상위 15%, 상위 24%에 해당된다.

최근 실적을 살펴보면 2017년 매출액이 최근 5년 중 가장 높은 실적을 기록했음을 알 수 있다. 이전 최고 실적이었던 2016년 보다도 41.4%(633억 2천만원)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그래프]SKC코오롱PI 연간 실적 추이


사업의 성장세에 따라 법인세 납부액도 늘어나고 있다. SKC코오롱PI의 지난해 법인세 납부액은 96억원으로 2016년 66억원보다 30억원(45.5%) 증가했다. 이는 실적 증가에 따른 당기순이익이 크게 늘었기 때문이며, 법인세 유효세율(법인세비용/법인세차감전순이익)은 22.6%를 기록했다.

SKC코오롱PI의 지난 3년 동안 법인세 납부액 추이를 보면 각각 43억원, 66억원, 96억원으로 매년 상승세를 기록하고 있다.

[표]SKC코오롱PI 법인세 납부 추이


한편, 지난 1월 3일 주민우 메리츠종금증권 애널리스트는 SKC코오롱PI에 대해 "4Q18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504억원과 115억원으로 컨센서스를 각각 13%, 14% 하회할 전망이다. 분기기준 생산 Capa 900톤 중 라인점검(140톤)과 재고축적(150톤)으로 판매가능 물량이 감소하기 때문이다. 4Q18 PI필름 출하량은 615톤으로 전분기857톤 대비 28% 감소를 예상한다"라고 분석하며 목표가 46,000원, 투자의견 'BUY'를 제시했다.










배너




[데스크칼럼]주류업계 긴장시킨 ‘쌍벌제’, ‘毒’이 아닌 ‘藥’ 되길 기대한다
(조세금융신문=양학섭 편집인) 우리 속담에 “독도 잘 쓰면 약이 된다”는 말이 있다. 그만큼 의사의 처방이 중요하단 예기다. 국제학술지 사이언스에 실린 연구논문에 따르면, 육식 동물인 호랑이나 사자도 자신의 몸에 기생하는 기생충을 죽이기 위해 독이 있는 식물을 주기적으로 먹었다고 한다. 이러한 행동은 그들이 수백 년 동안 실패를 거듭하면서 터득한 동의보감과도 같은 귀한 지혜로 생각된다. 또한현재까지 건강하게종족을 번식시킬 수 있었던 것도이처럼 훌륭한 처방전이 있었기 때문인 것으로 판단된다. 국세청은 지난 6월 3일 주류시장의 불법 리베이트(판매장려금) 근절을 위해 '주류 거래질서 확립에 관한 명령 위임 고시' 개정안을 입법 예고했다고 밝혔다. 입법 예고된 개정안은 오는 20일 까지 각계의 의견 수렴을 거친 후 다음 달 1일 부터 시행될 예정이다. 국세청 고시에는 '주류 거래와 관련해 형식 또는 명칭이나 명목 여하에 불구하고 금품 등을 제공하거나 받아서는 안 된다'는 규정을 명확히 했다. 즉, 리베이트를 제공하는 주류 제조·수입업자뿐만 아니라 이를 받아들이는 도소매업자도 함께 처벌하겠다는 것이다. 정부가 이번에 강력한 제재 수단인 일명 ‘쌍벌제’를 시행
[인터뷰]임종수 한국청년세무사회장 “타오르는 불꽃 혼으로 영원하라, 강한 청년 세무사여!”
대담_이지한 | 콘텐츠사업국장 lovetown@tfnews.co.kr 사진_김용진 | 기자 kyj@tfnews.co.kr 한국청년세무사회가 지난 4월 18일 오후 제3차 정기총회를 열고 2대 회장으로 임종수 세무사를 선임했다. 임종수 회장은 이주성 초대 회장과 함께 청년세무사회 부회장으로 지난 2017년부터 2년째 활동해 왔다. 한국세무사회 감리이사도 함께 맡고 있는 임종수 신임회장은 대현세무법인 대표 세무사다. 임 회장은 총회에서 취임 소감을 통해 “청년은 새로움과 신문명의 건설을 의미하며 기성세대와 그 가치관으로부터 단절하는 것이 청년의 중요한 기준”이라고 역설했다. “세무사가 포화상태인 상황에서 생각을 바꿔 새로운 수익을 창출해야 하며 기장하고 세무조정 하는 세무사 업무영역에 연연하지 말고 새로운 서비스 시장에도전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한국청년세무사회는 2016년 창립준비위원회 발족을 시작으로 2017년 4월 창립총회를 열고 본격 닻을 올렸다. 하지만 주변의 시선은 곱지 않았다. 본회인 한국세무사회와 각 지방세무사회에 청년위원회가 있는데 청년세무사회가 왜 필요하냐는 의문도 제기됐고, 세무사회 회직을 노린 정치적 이유로 새로운 조직을 만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