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11 (금)

  • 맑음동두천 2.1℃
  • 구름많음강릉 5.3℃
  • 연무서울 2.9℃
  • 연무대전 2.3℃
  • 연무대구 2.2℃
  • 맑음울산 5.3℃
  • 연무광주 4.7℃
  • 구름많음부산 6.0℃
  • 구름조금고창 4.8℃
  • 연무제주 7.2℃
  • 구름조금강화 3.5℃
  • 구름많음보은 2.4℃
  • 구름많음금산 1.2℃
  • 구름많음강진군 5.6℃
  • 구름많음경주시 4.7℃
  • 구름많음거제 5.5℃
기상청 제공

LGU+, 구글과 3D VR 콘텐츠 공동 제작·투자

5G 스마트폰 상용화 시점 맞춰 전용 플랫폼 오픈

(조세금융신문=김성욱 기자) LG유플러스가 구글과 3D 가상현실(VR) 콘텐츠를 제작·투자한다.

 

LG유플러스는 9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세계 최대 IT·가전 전시회인 ‘CES 2019’에서 구글과 VR 콘텐츠 공동 제작에 합의하고 5G 스마트폰 상용화 시점에 맞춰 VR 전용 플랫폼을 오픈한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양사는 공동 콘텐츠 펀드를 조성하고 올해 상반기 내 VR 콘텐츠를 제작·배포하기로 했다.

 

이상민 LG유플러스 FC부문장(전무)은 “LG유플러스는 콘텐츠 제작·기획을 책임지면서 콘텐츠 소유권과 국내 배포권을 갖는다”며 “구글은 유튜브를 통한 글로벌 배포권을 갖는 것으로 합의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구글 입장에선 유튜브에서의 성공을 5G에서 이어 가고 싶어하고 우리는 VR 콘텐츠로 5G에서 차별화된 고객 가치를 제공하고 싶은 이해관계가 맞아 떨어졌다”고 덧붙였다.

 

제작되는 VR 콘텐츠는 ▲스타들의 개인 일정을 함께하는 코스 ▲공연 관람 및 백스테이지 투어 ▲스타의 일상을 볼 수 있는 숙소 투어 ▲스타의 개인 공간 엿보기 등 국내 여러 유명 엔터테인먼트 소속 톱스타들의 일상을 함께 경험하는 콘텐츠가 될 전망이다.

 

신규 제작 VR 콘텐츠는 LG유플러스의 VR 전용 플랫폼과 유튜브에서 독점 제공돼 K-콘텐츠가 글로벌 시장으로 진출하는 계기가 마련될 것이라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VR 전용 플랫폼에는 구글과 공동 제작한 독점 콘텐츠와 다양한 장르의 VR 영화, 아름다운 여행지 영상, 세계적인 유명 공연, 인터랙티브 게임, VR 웹툰 등 기존 VR 콘텐츠보다 월등한 품질로 제공된다.

 

이번 공동제작으로 LG유플러스는 국내를 넘어 전 세계를 K-콘텐츠 시장화하는 등 글로벌 시장 진출을 적극화하는 동시에 글로벌 콘텐츠 허브로 VR 플랫폼을 육성해나갈 계획이다. 또 지속적으로 콘텐츠 확대에 나설 예정이며 향후 VR 개방형 플랫폼, IPTV 전용 VR 등도 공개할 예정이다.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은 “5G에서는 증강현실(AR)과 VR이 중요한 서비스 중 하나”라며 “그 부분에서 우리가 1위를 하고 싶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시론]국가와 국민 위한 세제 만들기에 지혜 모으길
(조세금융신문=이동기 전 한국세무사고시회 회장) 국회와 정부에 법률안 제출권을 부여하고 있는 헌법규정에 따라 국회의원들도 수시로 세법개정안을 발의하고 있고, 정부도 해마다 대규모의 세제개편안을 마련해서 국회에 제출하고 있다. 그리고 예년과 마찬가지로 정부에서 제출한 세법개정안을 포함해 세법개정안 21개가 정기국회 막바지인 지난 12월 8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하였다. 지난 12월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 조세법률안은 국회에 계류 중인 수많은 세법개정안 중 일부인데, 조세제도가 조석으로 변하는 복잡한 경제상황들을 반영하고 국가재정에 미치는 영향 등을 고려하여 새로운 규정들을 만들고 기존에 있던 규정들도 수시로 개정하는 것이 불가피한 면이 있다고 하더라도, 민법이나 형법 등 다른 일반 법률에 비해 조세법의 개정 빈도가 지나치게 잦고 이해 당사자들의 입장에 따라 개정과정에서도 당초 개정취지와는 다르게 법안의 내용이 변형되는 경우가 많아서 조세법이 복잡하고 이해하기 어렵게 되는 면도 있는 것이 사실이다. 더욱이 국회의원이나 정부가 제출하는 세법개정안이 조세논리에 부합하면서도 국가경제와 국민을 위해 준비되고 충분히 논의되어야 함에도 불구하고 현실적으로 그렇게 되고 있
[인터뷰]곽장미 한국세무사고시회장 “회원만을 위한 고시회 만들어 갈 것”
(조세금융신문=이지한 기자, 촬영=김종태 기자) 한국세무사고시회(이하 고시회)는 지난해 11월 16일 서울 강남구 한국도심공항 소노펠리체 컨벤션에서 열린 제48회 정기총회에서 제24대 회장으로 곽장미 회장을 탄생시켰다. 곽장미 회장의 임기(2년)는이날 총회에서부터 시작됐지만 곽 회장은 이미 고시회를 6개월가량 이끌어 왔다. 전임회장이었던 이동기 세무사가 지난해 6월 12일 치러진 서울지방세무사회 제25회 정기총회에 회장 후보로 출마하면서 당시 고시회 수석부회장 겸 총무부회장이었던 곽 부회장이 회장 권한대행을 맡게 됐기 때문이다. 이동기 전 회장이 서울회장 출마 이전에도 “차기 고시회장은 곽장미 부회장이 맡을 것”이라고 기자에게 귀띔했던 걸 보면 고시회의 첫 여성회장 출현은 이미 예고된 일이었다. 최초의 여성회장…‘고시회 맨’으로서 회장 소임 다하겠다 한국세무사고시회는 지난 1972년에 설립돼 올해로 47년의 역사를 자랑한다. 고시회원은 1만 2000여 명으로 한국세무사회 1만 3000여 명의 대부분이 고시회원으로 등록돼 있다. 비록 고시회가 한국세무사회 산하의 공식 단체가 아닌 임의단체라 하더라도 한국세무사회로서는 고시회의 행보가 신경쓰이지 않을





* 엣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