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01 (월)

  • 구름많음동두천 7.5℃
  • 맑음강릉 8.0℃
  • 맑음서울 8.7℃
  • 구름많음대전 9.1℃
  • 구름많음대구 9.8℃
  • 구름조금울산 10.4℃
  • 구름조금광주 10.0℃
  • 구름조금부산 11.2℃
  • 구름조금고창 9.3℃
  • 구름조금제주 11.8℃
  • 구름많음강화 7.7℃
  • 흐림보은 7.7℃
  • 구름많음금산 7.8℃
  • 구름조금강진군 10.0℃
  • 구름많음경주시 9.7℃
  • 구름많음거제 11.9℃
기상청 제공

[기자수첩] 토종 OTT, 신성장 동력의 ‘불씨’ 되길

(조세금융신문=김성욱 기자) 이동통신사인 SK텔레콤과 지상파 방송 3사(KBS·MBC·SBS)가 이른바 ‘적과의 동침’을 강행했다. 방송·콘텐츠 글로벌 경쟁력을 키우기 위해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연합을 구축한 것이다.

 

그동안 국내 시장은 유료방송 가격이 낮아 OTT에 ‘레드오션’이었지만 해외 시장으로 눈을 돌리지 못하고 경쟁에만 매달려왔다. 하지만 이번에 두 사업자가 맞손을 잡으면서 서로를 겨누던 창끝이 글로벌 시장으로 향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이번 연합은 OTT 플랫폼인 ‘푹(POOQ)’과 ‘옥수수(oksusu)’를 합치고 2000억원 이상의 투자금을 유치해 대규모 콘텐츠 투자 여력을 갖는 게 1차 목표다. 넷플릭스 등 글로벌 OTT의 한국 진출에 맞설 대항마를 키우겠다는 뜻이다. 또 연내 동남아 시장으로 진출해 한류 콘텐츠의 글로벌 시장 확산 교두보로 삼겠다는 계획이다.

 

그러나 아직 시작에 불과하다. 해결해야 할 과제가 많다. 우선 콘텐츠 다양화를 위해 CJ ENM 등 킬러 콘텐츠를 보유한 기업을 끌어들여야 한다. 콘텐츠 수급 과정에서 넷플릭스와 부딪칠 가능성도 있지만 결국 넘어야 할 산이다.

 

중장기적 관점에서는 동남아 시장에만 너무 매달려 있어도 안 된다. 한류 콘텐츠의 인기가 높다지만 수익성을 담보하는 시장은 아니다. 한류 바람을 적극 활용해 선진 시장 진출 방안을 모색해야 한다.

 

정부의 역할도 남았다. OTT 사업자는 현행 방송법이 아닌 전기통신사업법상 부가통신사업자 지위다. 방송에 대한 모든 규제 대상에서 제외되는 대표적인 규제 공백 분야다. 이에 국내외 사업자 간 동일한 환경에서 사업할 수 있도록 ‘동등규제’ 기반을 마련해야 한다.

 

내달 열릴 임시국회에서는 통합방송법의 대수술이 예정돼 있다. 국회 여야 간 정치적 이해관계를 넘어 OTT와 같은 신산업이 힘을 받을 수 있도록 적절한 제도 개선 등 논의가 심도 있게 진행될 차례다.

 

OTT에서 넷플릭스만 잘 되리란 법은 없다.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은 1인당 국민소득 5만 달러 시대를 콘텐츠 산업 육성을 통해 이뤄낼 수 있다고 주장했다. 통합 OTT가 콘텐츠 산업을 우리나라 신성장 동력으로 만들어 낼 불씨가 되길 기대해본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김우일의 세상 돋보기]‘5·18 북한개입설’이 떠도는 이유와 후유증
(조세금융신문=김우일 대우M&A 대표) 우리나라는 반도라는 지정학적인 이유로 역사 속에서 일어난 끊임없는 수난을 자주민족정신으로 헤쳐 나갔던 불굴의 혼을 가진 민족이다. 먼 과거인 고구려, 고려 시대에는 대륙으로부터의 침략을 받았고, 근대인 조선 시대에 와서는 일본, 중국으로부터 침탈을 받았다. 그런데도 일제 식민 시대의 독립운동, 해방 후 북한 공산주의와의 대립, 이승만 정권에 대한 4·19혁명, 유신독재와의 투쟁, 군부정권과의 투쟁 등 그때마다 민족 고유의 저력을 발휘해 꿋꿋하게 민족을 지켜냈다. 이는 불의에 가만히 있지 못하고 과감히 맞서는 투쟁정신이다. 우리 민족의 고유한 자긍심인 것이다. 1980년 5월 당시 유신독재를 하던 박정희 전 대통령이 최측근인 김재규 중앙정보부장에 의해 졸지에 살해당하고 뒤이어 쿠데타에 의해 권력을 잡은 전두환 정권이 민주재야의 반대세력들을 무력으로 제압하자 우리 민족은 또 다시 일어났다. 바로 ‘5·18 민주화운동’이다. 이를 총칼로 제압한 군부정권의 실상은 이미 정부 및 사법부는 물론 전 국민도 의문 없이 역사적 사실로 공인했고 받아들이고 있었다. 그런데 난데없이 ‘5·18 민주화운동’이 북한군에 의해 조종
풍국주정, 투명경영으로 꽃 피우고 친환경 에너지 기업으로 도약
(조세금융신문=구재회 기자) 소주의 주원료인 주정(에탄올)을 만드는 풍국주정공업(주)(이하 풍국주정) 이한용 대표이사가 지난 3월 4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제53회 납세자의 날’ 기념식장에서 동탑산업훈장을 받았다. 국세청은 “풍국주정은 투명경영을 토대로 회사를 성장 시켜 국가재정 조달에 이바지한 것을 물론, 에너지 절약형 증류탑을 신설해 온실가스 감축과 미세먼지 감소로 국가의 에너지 전략시책 및 대기환경오염 예방에도 큰 기여를 해왔다”면서 “빈곤층, 독거노인 등 복지 소외계층에 대한 지역밀착형 나눔경영도 다양하게 펼쳐 타 기업의 모범이 된 것도 이번 수상 배경”이라고 밝혔다. 이번 수훈은 2007년 우수납세자 산업포장에 이은 두 번째로 지속적인 성장을 통해 경제 발전에 공헌한 점, 경영 전반의 투명성과 기본과 원칙을 준수하는 ‘정도경영’을 인정받은 것이라고 할 수 있다. 이한용 대표는 “분에 넘치는 상을 주셔서 과분한 마음”이라며 “기업의 사회적 책임이라는 철학을 바탕으로 올곧은 경영인, 성실한 납세인의 역할에 더해 지역 및 국가경제 발전에 이바지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1953년 설립된 풍국주정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