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16 (수)

  • 구름많음동두천 -8.1℃
  • 구름많음강릉 -2.5℃
  • 흐림서울 -7.2℃
  • 구름많음대전 -4.7℃
  • 구름조금대구 -3.1℃
  • 맑음울산 -2.4℃
  • 맑음광주 -3.1℃
  • 맑음부산 -2.1℃
  • 맑음고창 -3.3℃
  • 흐림제주 2.9℃
  • 흐림강화 -7.9℃
  • 구름많음보은 -6.6℃
  • 맑음금산 -5.9℃
  • 맑음강진군 -1.5℃
  • 맑음경주시 -3.0℃
  • 맑음거제 -1.4℃
기상청 제공

증권

B2B핀테크 기업 웹케시, 25일 코스닥 입성…“대한민국 플랫폼 될 것”

상장예정 663만322주 중 97만주 공모, 예정가 2만4000원~2만6000원

 

(조세금융신문=이기욱 기자) B2B핀테크전문기업 웹케시가 오는 25일 코스닥 시장에 진출한다.

 

웹케시는 10일 서울 여의도 63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기자간담회를 열어 기업공개(IPO)를 공식 선언했다. 상장 예정 주식수는 663만322주며 이 중 14.6%인 97만주를 공모할 예정이다. 공모예정가는 2만4000~2만6000원이다.

 

공모 후 주주구성은 기존 주주 45.6%, 최대주주 등 38.3%, 공모주 14.6%, 자기주식 1.1%, 주관사(하나금융투자) 의무인수분 0.4%로 이뤄진다. 웹케시는 오는 16~17일 공모청약을 받은 후 25일 코스닥 시장에 상장할 방침이다.

 

웹케시는 지난 1999년 설립된 B2B(Business To Business) 핀테크 기업으로 금융기관과 기업시스템을 연결하는 자산관리 플랫폼을 개발·판매하고 있다.

 

기업규모와 유형에 따라 ▲인하우스(공공기관, 초대기업 재정관리서비스) ▲브랜치(대기업 자금관리서비스) ▲경리나라(중소기업 경리전문 프로그램) 등의 라인업을 구축하고 있으며 해외기업들을 대상으로 하는 브랜치G도 추진 중이다.

 

해당 제품들은 20개 은행, 24개 증권사, 14개 카드사, 40개 보험사 등 다양한 채널과 실시간으로 연결되는 시스템을 갖추고 있어 이용 기업들에게 편리함과 안정성을 인정받고 있다.

 

웹케시는 2017년 기준 38억원의 영업이익을 달성해 전년 대비 7.5%의 성장을 보였으며 올해 3분기에는 누적 46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웹케시는 향후 국내에서 검증된 비즈니스를 기반으로 글로벌 영역을 확대할 예정이다. 해외에 진출한 국내 은행들과의 협업을 통해 내년 초 일본과 베트남 시장에 제품을 출시할 계획이다.

 

윤완수 웹케시 대표는 “회사 전략에 따라 철수를 결정한 SI(시스템 통합)사업이 축소됨에 따라 올해까지는 매출이 다소 줄어들 것으로 보이지만 2021년 정도에는 매출 1000억원을 달성할 것으로 보고 있다”며 “전체적인 영업이익률도 2021년 쯤에 25%를 달성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웹케시의 최종 목표는 B2B핀테크 시장에서 ‘대한민국 플랫폼’이 되는 것”이라며 “B2B금융시장에서 흐르는 3700조원 정도의 자금들이 모두 우리 플랫폼 안에서 흐르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시론]국가와 국민 위한 세제 만들기에 지혜 모으길
(조세금융신문=이동기 전 한국세무사고시회 회장) 국회와 정부에 법률안 제출권을 부여하고 있는 헌법규정에 따라 국회의원들도 수시로 세법개정안을 발의하고 있고, 정부도 해마다 대규모의 세제개편안을 마련해서 국회에 제출하고 있다. 그리고 예년과 마찬가지로 정부에서 제출한 세법개정안을 포함해 세법개정안 21개가 정기국회 막바지인 지난 12월 8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하였다. 지난 12월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 조세법률안은 국회에 계류 중인 수많은 세법개정안 중 일부인데, 조세제도가 조석으로 변하는 복잡한 경제상황들을 반영하고 국가재정에 미치는 영향 등을 고려하여 새로운 규정들을 만들고 기존에 있던 규정들도 수시로 개정하는 것이 불가피한 면이 있다고 하더라도, 민법이나 형법 등 다른 일반 법률에 비해 조세법의 개정 빈도가 지나치게 잦고 이해 당사자들의 입장에 따라 개정과정에서도 당초 개정취지와는 다르게 법안의 내용이 변형되는 경우가 많아서 조세법이 복잡하고 이해하기 어렵게 되는 면도 있는 것이 사실이다. 더욱이 국회의원이나 정부가 제출하는 세법개정안이 조세논리에 부합하면서도 국가경제와 국민을 위해 준비되고 충분히 논의되어야 함에도 불구하고 현실적으로 그렇게 되고 있
[인터뷰]곽장미 한국세무사고시회장 “회원만을 위한 고시회 만들어 갈 것”
(조세금융신문=이지한 기자, 촬영=김종태 기자) 한국세무사고시회(이하 고시회)는 지난해 11월 16일 서울 강남구 한국도심공항 소노펠리체 컨벤션에서 열린 제48회 정기총회에서 제24대 회장으로 곽장미 회장을 탄생시켰다. 곽장미 회장의 임기(2년)는이날 총회에서부터 시작됐지만 곽 회장은 이미 고시회를 6개월가량 이끌어 왔다. 전임회장이었던 이동기 세무사가 지난해 6월 12일 치러진 서울지방세무사회 제25회 정기총회에 회장 후보로 출마하면서 당시 고시회 수석부회장 겸 총무부회장이었던 곽 부회장이 회장 권한대행을 맡게 됐기 때문이다. 이동기 전 회장이 서울회장 출마 이전에도 “차기 고시회장은 곽장미 부회장이 맡을 것”이라고 기자에게 귀띔했던 걸 보면 고시회의 첫 여성회장 출현은 이미 예고된 일이었다. 최초의 여성회장…‘고시회 맨’으로서 회장 소임 다하겠다 한국세무사고시회는 지난 1972년에 설립돼 올해로 47년의 역사를 자랑한다. 고시회원은 1만 2000여 명으로 한국세무사회 1만 3000여 명의 대부분이 고시회원으로 등록돼 있다. 비록 고시회가 한국세무사회 산하의 공식 단체가 아닌 임의단체라 하더라도 한국세무사회로서는 고시회의 행보가 신경쓰이지 않을





* 엣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