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10 (목)

  • 구름많음동두천 0.8℃
  • 맑음강릉 6.7℃
  • 구름조금서울 2.0℃
  • 흐림대전 1.3℃
  • 맑음대구 4.8℃
  • 구름조금울산 7.4℃
  • 구름조금광주 4.6℃
  • 구름조금부산 7.0℃
  • 구름많음고창 3.7℃
  • 흐림제주 6.8℃
  • 구름많음강화 1.0℃
  • 흐림보은 1.5℃
  • 흐림금산 1.8℃
  • 구름조금강진군 5.0℃
  • 구름많음경주시 5.3℃
  • 구름많음거제 8.0℃
기상청 제공

부가가치세 2기 확정신고 703만명…신고납부 ‘25일까지’

간이과세자 ‘납부의무 면제’ 기준 2400만원→3000만원
신용카드 등 매출 세액공제 한도 500만원→1000만원

(조세금융신문=고승주 기자) 부가가치세 과세사업자는 오는 25일까지 지난해 부가가치세 2기분에 대해 확정신고·납부해야 한다.

 

국세청은 10일 부가가치세 2기 확정신고 안내에 나서고, 업종별·유형별 맞춤형 신고도움 자료를 제공했다.

 

이번 부가가치세 2기 확정신고 대상자는 전년대비 21만명 증가한 703만명으로 법인사업자 90만명, 개인사업자 중 일반사업자 426만명, 간이사업자 187만명 등이다.

 

신고도움자료에서도 신용카드·현금영수증 매입세액공제 적정 여부를 스스로 점검할 수 있도록 전자신고 서비스를 확충했다.

 

취약업종에 대해서는 신용카드 매입세액 과다공제, 전자상거래 매출 성실신고 안내 등 탈루가 빈번한 유형을 분석해 개별 안내자료로 제공했다.

 

소규모 사업자에게는 묻고 답하는 방식으로 쉽게 신고할 수 있도록 ‘문답형 신고방법’을 새롭게 제공했다.

 

신고대상자는 홈택스 ‘미리채움’ 서비스 등을 통해 세무서 방문 없이 신고할 수 있으며, 세무서를 찾아가 신고하려는 경우 임대업은 15일이전, 음식 및 숙박업은 17일 이전 등 안내문에 지정된 날짜에 맞춰 방문하면 혼잡을 피할 수 있다.

 

납부는 홈택스 또는 모바일을 통해 전자납부할 수 있으며, 카드납부의 경우 별도의 납부한도는 없으나, 일반카드는 0.8%, 체크카드는 0.5%의 수수료를 부담해야 한다.

 

이번 신고에서는 간이과세자 ‘납부의무 면제’ 기준금액이 매출액 2400만원에서 3000만원으로, ‘신용카드 등 매출 세액공제’ 한도가 연간 500만원에서 1000만원으로 올라갔다.

 

중소기업·영세납세자·모범납세자 등이 21일까지 조기환급을 신청하는 경우 부당환급 혐의 등 사실 확인이 필요한 경우를 제외하고는 31일까지 조기지급한다.

 

재해, 구조조정, 자금난 등으로 경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사업자에 대해서는 최장 9개월,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고용위기지역·특별재난지역 등에 대해서는 최장 2년까지 납부기한을 연장한다.







배너


배너




[시론]국가와 국민 위한 세제 만들기에 지혜 모으길
(조세금융신문=이동기 전 한국세무사고시회 회장) 국회와 정부에 법률안 제출권을 부여하고 있는 헌법규정에 따라 국회의원들도 수시로 세법개정안을 발의하고 있고, 정부도 해마다 대규모의 세제개편안을 마련해서 국회에 제출하고 있다. 그리고 예년과 마찬가지로 정부에서 제출한 세법개정안을 포함해 세법개정안 21개가 정기국회 막바지인 지난 12월 8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하였다. 지난 12월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 조세법률안은 국회에 계류 중인 수많은 세법개정안 중 일부인데, 조세제도가 조석으로 변하는 복잡한 경제상황들을 반영하고 국가재정에 미치는 영향 등을 고려하여 새로운 규정들을 만들고 기존에 있던 규정들도 수시로 개정하는 것이 불가피한 면이 있다고 하더라도, 민법이나 형법 등 다른 일반 법률에 비해 조세법의 개정 빈도가 지나치게 잦고 이해 당사자들의 입장에 따라 개정과정에서도 당초 개정취지와는 다르게 법안의 내용이 변형되는 경우가 많아서 조세법이 복잡하고 이해하기 어렵게 되는 면도 있는 것이 사실이다. 더욱이 국회의원이나 정부가 제출하는 세법개정안이 조세논리에 부합하면서도 국가경제와 국민을 위해 준비되고 충분히 논의되어야 함에도 불구하고 현실적으로 그렇게 되고 있
[인터뷰]곽장미 한국세무사고시회장 “회원만을 위한 고시회 만들어 갈 것”
(조세금융신문=이지한 기자, 촬영=김종태 기자) 한국세무사고시회(이하 고시회)는 지난해 11월 16일 서울 강남구 한국도심공항 소노펠리체 컨벤션에서 열린 제48회 정기총회에서 제24대 회장으로 곽장미 회장을 탄생시켰다. 곽장미 회장의 임기(2년)는이날 총회에서부터 시작됐지만 곽 회장은 이미 고시회를 6개월가량 이끌어 왔다. 전임회장이었던 이동기 세무사가 지난해 6월 12일 치러진 서울지방세무사회 제25회 정기총회에 회장 후보로 출마하면서 당시 고시회 수석부회장 겸 총무부회장이었던 곽 부회장이 회장 권한대행을 맡게 됐기 때문이다. 이동기 전 회장이 서울회장 출마 이전에도 “차기 고시회장은 곽장미 부회장이 맡을 것”이라고 기자에게 귀띔했던 걸 보면 고시회의 첫 여성회장 출현은 이미 예고된 일이었다. 최초의 여성회장…‘고시회 맨’으로서 회장 소임 다하겠다 한국세무사고시회는 지난 1972년에 설립돼 올해로 47년의 역사를 자랑한다. 고시회원은 1만 2000여 명으로 한국세무사회 1만 3000여 명의 대부분이 고시회원으로 등록돼 있다. 비록 고시회가 한국세무사회 산하의 공식 단체가 아닌 임의단체라 하더라도 한국세무사회로서는 고시회의 행보가 신경쓰이지 않을





* 엣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