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10 (목)

  • 맑음동두천 -6.4℃
  • 흐림강릉 4.5℃
  • 흐림서울 -4.1℃
  • 흐림대전 -2.6℃
  • 흐림대구 0.5℃
  • 흐림울산 2.0℃
  • 구름많음광주 -0.2℃
  • 흐림부산 3.1℃
  • 구름많음고창 -1.0℃
  • 흐림제주 6.2℃
  • 흐림강화 -4.4℃
  • 흐림보은 -4.0℃
  • 맑음금산 -4.0℃
  • 흐림강진군 1.0℃
  • 흐림경주시 1.9℃
  • 구름조금거제 4.2℃
기상청 제공

인사 · 동정

◇ 본부장
▲ 해양산업금융본부 유병수 ▲ 구조조정본부 정재경 ▲ 자금시장본부 민인환 ▲ IT본부 고관식 ▲ KDB미래전략연구소 오재봉 ▲ 정보보호최고책임자·정보보호부 김보현 ▲ 강북지역본부 이행진 ▲ 경인지역본부 서성호 ▲ 중부지역본부 오준석

◇ 부·실장
▲ 비서실 김복규 ▲ 신성장정책금융센터 김건수 ▲ 벤처기술금융실 이웅주 ▲ 넥스트라운드실 이준성 ▲ 간접투자금융실 이선호 ▲ 온렌딩금융실 문홍배 ▲ 중소중견금융실 정재영 ▲ 해양산업금융실 석종훈 ▲ 기업금융1실 안영규 ▲ 기업금융2실 윤종열 ▲ 기업금융3실 문용기 ▲ 기업금융4실 이해익 ▲ 기업구조조정1실 김상일 ▲ 해외사업실 양복승 ▲ 자금부 양승원 ▲ 자금운용실 윤병길 ▲ 발행시장실 이재원 ▲ M&A컨설팅실 황길석 ▲ PF1실 고석배 ▲ 심사1부 노진만 ▲ 심사2부 김근호 ▲ 여신감리부 조일래 ▲ IT기획부 권용일 ▲ 금융전산부 조용주 ▲ 기획조정부 민경필 ▲ 영업기획부 김영진 ▲ 인사부 정호건 ▲ 신탁실 신정근 ▲ 미래전략개발부 이근환 ▲ 산업기술리서치센터 오종녕 ▲ 한반도신경제센터 김병국 ▲ 윤리준법부 양기웅 ▲ 법무실 박진호 ▲ 소비자보호부 김길동 ▲ 영업부 정성욱

◇ 지점장
▲ 강남 정병철 ▲ 반포 조경주 ▲ 서초 이경종 ▲ 압구정 정광일 ▲ 잠원 전종명 ▲ 제주 홍맹훈 ▲ 한티 김윤중 ▲ 가산 박청열 ▲ 동대문 허도 ▲ 서소문 정명국 ▲ 성동 이호국 ▲ 신문로 임태욱 ▲ 여의도 최병권 ▲ 종로 안창우 ▲ 김포 허양환 ▲ 부평 김재근 ▲ 안산 김종두 ▲ 인천 이희윤 ▲ 동탄 강석형 ▲ 분당 신은용 ▲ 수원 김재익 ▲ 용인 임병삼 ▲ 평택 이승국 ▲ 경주 박정연 ▲ 금정 배동근 ▲ 남울산 최동선 ▲ 마산 채경채 ▲ 부산 박동상 ▲ 성서 김언하 ▲ 울산 윤기주 ▲ 포항 강철영 ▲ 해운대 류한걸 ▲ 금남로 류수현 ▲ 대덕 이태희 ▲ 대전 조영근 ▲ 목포 주수현 ▲ 청주 권석표 ▲ 충주 사희영 ▲ 광저우 이영록






배너


배너




[시론]국가와 국민 위한 세제 만들기에 지혜 모으길
(조세금융신문=이동기 전 한국세무사고시회 회장) 국회와 정부에 법률안 제출권을 부여하고 있는 헌법규정에 따라 국회의원들도 수시로 세법개정안을 발의하고 있고, 정부도 해마다 대규모의 세제개편안을 마련해서 국회에 제출하고 있다. 그리고 예년과 마찬가지로 정부에서 제출한 세법개정안을 포함해 세법개정안 21개가 정기국회 막바지인 지난 12월 8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하였다. 지난 12월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 조세법률안은 국회에 계류 중인 수많은 세법개정안 중 일부인데, 조세제도가 조석으로 변하는 복잡한 경제상황들을 반영하고 국가재정에 미치는 영향 등을 고려하여 새로운 규정들을 만들고 기존에 있던 규정들도 수시로 개정하는 것이 불가피한 면이 있다고 하더라도, 민법이나 형법 등 다른 일반 법률에 비해 조세법의 개정 빈도가 지나치게 잦고 이해 당사자들의 입장에 따라 개정과정에서도 당초 개정취지와는 다르게 법안의 내용이 변형되는 경우가 많아서 조세법이 복잡하고 이해하기 어렵게 되는 면도 있는 것이 사실이다. 더욱이 국회의원이나 정부가 제출하는 세법개정안이 조세논리에 부합하면서도 국가경제와 국민을 위해 준비되고 충분히 논의되어야 함에도 불구하고 현실적으로 그렇게 되고 있
[인터뷰]곽장미 한국세무사고시회장 “회원만을 위한 고시회 만들어 갈 것”
(조세금융신문=이지한 기자, 촬영=김종태 기자) 한국세무사고시회(이하 고시회)는 지난해 11월 16일 서울 강남구 한국도심공항 소노펠리체 컨벤션에서 열린 제48회 정기총회에서 제24대 회장으로 곽장미 회장을 탄생시켰다. 곽장미 회장의 임기(2년)는이날 총회에서부터 시작됐지만 곽 회장은 이미 고시회를 6개월가량 이끌어 왔다. 전임회장이었던 이동기 세무사가 지난해 6월 12일 치러진 서울지방세무사회 제25회 정기총회에 회장 후보로 출마하면서 당시 고시회 수석부회장 겸 총무부회장이었던 곽 부회장이 회장 권한대행을 맡게 됐기 때문이다. 이동기 전 회장이 서울회장 출마 이전에도 “차기 고시회장은 곽장미 부회장이 맡을 것”이라고 기자에게 귀띔했던 걸 보면 고시회의 첫 여성회장 출현은 이미 예고된 일이었다. 최초의 여성회장…‘고시회 맨’으로서 회장 소임 다하겠다 한국세무사고시회는 지난 1972년에 설립돼 올해로 47년의 역사를 자랑한다. 고시회원은 1만 2000여 명으로 한국세무사회 1만 3000여 명의 대부분이 고시회원으로 등록돼 있다. 비록 고시회가 한국세무사회 산하의 공식 단체가 아닌 임의단체라 하더라도 한국세무사회로서는 고시회의 행보가 신경쓰이지 않을





* 엣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