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08 (화)

  • 맑음동두천 0.8℃
  • 맑음강릉 5.1℃
  • 맑음서울 0.3℃
  • 맑음대전 3.3℃
  • 맑음대구 4.3℃
  • 구름많음울산 6.6℃
  • 구름조금광주 3.3℃
  • 구름많음부산 7.6℃
  • 흐림고창 2.4℃
  • 흐림제주 7.8℃
  • 맑음강화 0.7℃
  • 맑음보은 1.9℃
  • 구름조금금산 2.1℃
  • 흐림강진군 4.8℃
  • 맑음경주시 6.0℃
  • 구름많음거제 9.1℃
기상청 제공

[르포] 우미건설vs한신공영, 검단서 '진검승부'

지하철은 우미, 교육시설은 한신 가까워...입지 경쟁은 '막상막하'
업계선 "3기 신도시 지정된 인천 계양 인근, '악재' 가능성" 지적도

(조세금융신문=이정욱 기자) 우미건설과 한신공영이 검단신도시의 초역세권 입지에서 맞대결을 펼치고 있다. 지난 4일 우미건설이 짓는 ‘우미린 더퍼스트’와 한신공영은 ‘한신더휴’의 견본추택을 찾았다.

 

우미건설과 한신공영의 견본주택은 같은 장소에 나란히 들어서 지난 주말사이 양쪽 모두 1만2000명의 방문객이 다녀갔다.

 

실제 검단신도시 우미린 더퍼스트는 택지개발지구 AB15-1블록에 한신더휴는 AB6블록에 들어선다. 이 단지는 모두 74~84㎡ 평형대로 조성되며 ‘우미린 더 퍼스트’가 1268가구, 한신더휴가 936가구인 대단지로 조성된다.

 

 

이번 분양하는 우미린과 한신더휴 두 단지는 74㎡A·B 타입과 84㎡A·B 등 4개 평형으로 공급한다.

 

평형별로 가격을 살펴보면 우미린은 ▲전용 74㎡, 3억1260만~3억7200만 원 ▲전용 84㎡, 3억6760만~4억1680만원이다. 한신더휴는 ▲전용 74㎡, 3억500만~3억5260만 원 ▲전용 84㎡가 3억3950만~3억8750만원이다. 3.3㎡당 분양가는 우미린이 1208만 원, 한신더휴가 1189만 원에 책정됐다.

 

발코니 확장과 추가 옵션은 두 곳 모두 비슷해 수요자 취향에 맞는 방구조나 위치를 선택하면 된다. 발코니 가격은 평형에 따라 우미린은 1060만~1380만 원, 한신더휴는 1130만~1350만 원으로 책정됐다.

 

우미린은 지하철 초역세권과 1000세대 이상의 대단지라는 장점이 있지만, 한신더휴는 학교나 학원 등 교육시설에 더 가까이 위치해 수요자들의 선호하는 입지에 따라 두 단지 호불호가 갈릴 것으로 전망된다.

 

실제로 이날 양쪽 견본주택 모두 관람한 방문객 40대 주부들은 “양쪽 모두 도시 내 교통 위치며 상업지구 모두 잘 형성돼 있는 것 같다”라며 “우미는 지하철이 코앞이 장점으로 보이고 한신은 학원이나 학교같은 교육시설이 가까워 아이들 키우기 좋아 보인다”고 입을 모았다.

 

 

검단 인근에 거주하고 있다고 자신을소개한 40대 여성 방문객은 “먼저 진행된 호반베르디움 청약에 실패해 재도전을 위해 왔다”라며 “조금 더 큰 평수를 원했지만 만족스러워서 살펴보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그는 “계양 테크노밸리지구가 3기 신도시로 확정돼 지금 검단신도시에 아파트를 구하는 게 맞는지는 고민”이라는 속내를 털어놓기도 했다.

 

이와 관련 지역 부동산업계 관계자는 "검단신도시의 최대 악재는 인천 계양 테크노밸리지구가 포함된 수도권 3기 신도시”라며 “2기 신도시인 검단신도시가 3기 신도시인 계양 테크노밸리지구에 가려진다는 점과 교통인프라가 아직은 충분치 않아 당장 서울로 출퇴근 하는 이들에겐 큰 매력이 없을 수도 있다"고 내다봤다.

 

한편 청약일정은 오는 9일 특별공급을 시작으로 ▲1순위 10일 ▲2순위 11일 ▲당첨자 발표 17일 ▲정당계약 28~30일순으로 진행할 계획이다. 1차 계약금은 1000만원 정액제며, 중도금 이자 후불제가 적용된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시론]국가와 국민 위한 세제 만들기에 지혜 모으길
(조세금융신문=이동기 전 한국세무사고시회 회장) 국회와 정부에 법률안 제출권을 부여하고 있는 헌법규정에 따라 국회의원들도 수시로 세법개정안을 발의하고 있고, 정부도 해마다 대규모의 세제개편안을 마련해서 국회에 제출하고 있다. 그리고 예년과 마찬가지로 정부에서 제출한 세법개정안을 포함해 세법개정안 21개가 정기국회 막바지인 지난 12월 8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하였다. 지난 12월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 조세법률안은 국회에 계류 중인 수많은 세법개정안 중 일부인데, 조세제도가 조석으로 변하는 복잡한 경제상황들을 반영하고 국가재정에 미치는 영향 등을 고려하여 새로운 규정들을 만들고 기존에 있던 규정들도 수시로 개정하는 것이 불가피한 면이 있다고 하더라도, 민법이나 형법 등 다른 일반 법률에 비해 조세법의 개정 빈도가 지나치게 잦고 이해 당사자들의 입장에 따라 개정과정에서도 당초 개정취지와는 다르게 법안의 내용이 변형되는 경우가 많아서 조세법이 복잡하고 이해하기 어렵게 되는 면도 있는 것이 사실이다. 더욱이 국회의원이나 정부가 제출하는 세법개정안이 조세논리에 부합하면서도 국가경제와 국민을 위해 준비되고 충분히 논의되어야 함에도 불구하고 현실적으로 그렇게 되고 있





* 엣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