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20 (금)

  • 흐림동두천 12.8℃
  • 구름많음강릉 16.4℃
  • 흐림서울 16.2℃
  • 흐림대전 18.4℃
  • 구름많음대구 16.8℃
  • 구름많음울산 15.2℃
  • 구름많음광주 17.8℃
  • 구름조금부산 18.5℃
  • 구름많음고창 15.0℃
  • 구름조금제주 20.7℃
  • 흐림강화 13.4℃
  • 흐림보은 14.4℃
  • 흐림금산 14.5℃
  • 구름조금강진군 16.2℃
  • 구름많음경주시 13.4℃
  • 흐림거제 19.1℃
기상청 제공

SKT·지상파 3사 연합 ‘토종 OTT’ 출범

푹·옥수수 통합법인 신설…“아시아의 넷플릭스 만든다”

(조세금융신문=김성욱 기자) SK텔레콤과 KBS·MBC·SBS 등 지상파 3사가 3일 계열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를 통합하기로 함에 따라 미국계 넷플릭스에 맞설 대형 토종 OTT가 탄생하게 됐다.

 

 

SK텔레콤은 이날 지상파 3사와 통합 OTT 서비스 협력에 대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방송 3사가 공동 출자해 ‘푹(POOQ)’ 서비스를 운영하는 콘텐츠연합플랫폼㈜과 SK브로드밴드의 ‘옥수수(oksusu)’ 사업 조직을 통합해 신설 법인이 출범한다.

 

통합법인은 고객에게 혁신적인 미디어 서비스와 차별화된 콘텐츠를 제공하는 한편 OTT 플랫폼을 중심으로 다양한 파트너들과 협력해 국내 미디어 시장 전체를 이끈다는 방침이다.

 

우선 국내 미디어 콘텐츠 경쟁력 강화에 박차를 가해 글로벌 미디어 기업의 공세 속에서 우리 문화와 국내 미디어·콘텐츠의 다양성을 지키는 데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다.

 

특히 방송 3사가 보유한 콘텐츠 제작 역량을 바탕으로 차별화된 오리지널 콘텐츠를 제작하고 국내외 다양한 콘텐츠 사업자들과의 활발한 제휴·협력을 통해 양질의 미디어 콘텐츠를 수급·공동 제작하는 등 향후 다양한 파트너와의 제휴 가능성을 열어둔다는 방침이다.

 

또 통합법인은 미디어 서비스 차별화에도 나선다. 각 사의 콘텐츠·통신·미디어 전문 역량 및 기술, 모바일 기반 서비스 경험을 결집해 차별화된 서비스와 콘텐츠 이용 경험을 고객에게 제공할 예정이다.

 

5G 시대에 맞춰 스트리밍 및 초고화질 비디오 기술 기반의 새로운 미디어 서비스도 제공하고 AI 및 빅데이터 기반의 콘텐츠 추천 기술 등을 활용해 고객에게 차별화된 서비스 경험도 제공한다.

 

이밖에도 통합법인은 글로벌 파트너와의 제휴를 통해 한류 확산과 K-콘텐츠 글로벌 시장 진출의 교두보 역할을 수행할 계획이다. 금년 중에는 동남아 시장을 중심으로 해외에 진출해 통합법인을 경쟁력 있는 글로벌 OTT로 육성한다는 방침이다.

 

SK텔레콤 관계자는 “OTT 사업 성장 및 국내 미디어 생태계 발전을 위해서는 콘텐츠 경쟁력 강화, 서비스 차별화, 플랫폼 규모 확대, 해외 진출 등이 필수적이며 지속적인 투자가 담보돼 한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향후 통합법인의 서비스를 아시아의 넷플릭스, 나아가 글로벌 시장에 경쟁하는 토종 OTT의 대표 주자로 키워 K-콘텐츠의 해외 진출을 선도하고 국내 미디어 생태계가 활성화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배너




[인터뷰] 강인중 영앤진 회계법인 대표 “新 가치창출 리더로 거듭날 것”
(조세금융신문=고승주 기자) 지난해 11월 회계개혁법의 시행으로 4대 회계법인이 독차지하던 회계시장에 파문이 일고 있다. 정부는 규모와 자격을 갖춰야 상장사 감사를 맡기겠다고 발표하면서 중소형 회계법인들이 하나 둘 뭉치고 있다. ‘컨설팅’의 영앤진 회계법인과 감사전문 신정회계법인도 지난 6월 1일 통합을 통해 한가족이 됐다. 강인중 영앤진 대표는 내실 있는 조직화, 책임 있는 리더십, 합의된 의사결정을 통해 영앤진 회계법인이 새로운 가치창출의 리더가 될 것이라고 힘주어 말했다. 회계개혁법 시행 후 대형화는 필수적인 생존전략 중 하나가 됐다. 이합집산을 통해 규모를 키웠다고 끝이 아니다. 운영을 잘못한다면, 대우조선 등 대형 회계분식사건이 되풀이되지 말란 법이 없다. 강인중 영앤진 회계법인 대표는 새로운 시대에는 새로운 리더십과 조직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회계업무는 고도의 전문성과 독립성이 필요한 업무입니다. 개인의 역량을 제한하는 조직화는 단순히 모여 있는 것이지 조직화가 아닙니다.” 영앤진 회계법인은 위원회와 체계만 있고, 실제로는 대표와 소수 이사진이 밀실정치로 결정하는 허울뿐인 체계화를 철저히 거부한다. 개인의 역량은 보장하지만, 고정영역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