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10 (월)

  • 흐림동두천 -2.8℃
  • 맑음강릉 -0.7℃
  • 구름많음서울 -0.6℃
  • 맑음대전 -0.7℃
  • 맑음대구 0.4℃
  • 구름조금울산 3.8℃
  • 맑음광주 1.4℃
  • 맑음부산 5.0℃
  • 맑음고창 0.1℃
  • 흐림제주 8.4℃
  • 구름조금강화 -2.4℃
  • 맑음보은 -3.0℃
  • 맑음금산 -3.7℃
  • 맑음강진군 0.3℃
  • 맑음경주시 0.5℃
  • 맑음거제 1.9℃
기상청 제공

정책

'기업사냥꾼 잡는다' 무자본 M&A 추정기업 일제점검

금감원, 상장사 공시정보 등 활용…조달 자금 사용내역, 비정상 자금거래 여부 점검

 

(조세금융신문=이기욱 기자) 금융감독원이 일반 투자자들에게 피해를 입히는 기업사냥꾼들에 대한 고강도 점검을 실시할 예정이다.

 

금감원은 5일 무자본 M&A 추정기업에 대해 일제점검을 실시하고 회계처리 위반 혐의사항이 발견될 경우 감리를 통해 엄중히 조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금감원에 따르면 기업사냥꾼들의 ‘무자본 M&A’는 일반투자자들의 피해를 발생시킬 우려가 있다. 이들은 자기자금 없이 차입한 자금만으로 상장사를 인수한 후 차입금 상환 등 경영 정상화를 명분으로 거액의 자금을 조달한다.

 

하지만 실제 자금은 비상장주식 고가 취득 등 불투명한 자금거래에 사용돼 회사 재무상황은 더욱 악화되고 불법적인 자금거래를 은폐하기 위한 회계분식이 일어나기도 한다. 최악의 상황에는 상장폐지로까지 이어진다.

 

이에 금감원은 올해 결산 전에 무자본 M&A 추정기업을 선정해 자금 조달 규모와 사용내역 등을 파악할 방침이다. 또한 2018년 결산 재무제표에 회계처리 반영 내역 등을 일제 점검할 예정이다.

 

무자본 M&A 추정 기업으로는 ▲최대주주 등의 지분공시를 통해 외부차입으로 조달한 기업 ▲최대주주 변경 이후 유상증자, 전환사채, 신주인수권부사채 등을 통해 거액의 자금을 조달한 기업 ▲담보권자 등을 통해 대규모 반대매매가 발생한 기업 등이 있다.

 

금감원은 이들을 대상으로 ▲비상장주식 고가취득 여부 ▲비상장주식 손상평가 회계처리의 적정성 ▲대여, 선급금 지급의 경위 ▲대여, 선급금 지급 회사와의 특수관계 여부 등을 점검한다.

 

점검과정에서 회계처리 위반 혐의가 발견되거나 위반 가능성이 높은 회사에 대해서는 감리를 실시하고 회사, 경영진, 부실 감사 외부감사인 등에 엄중한 조치를 취할 방침이다.

 

금감원은 “투자자들은 투자 판단 시 해당 기업의 공시정보와 재무제표를 통해 실체가 불분명한 비상장기업이 최대 주주인지, 최대주주가 변경된 이후 거액의 자금을 조달했는지 여부를 확인해야 한다”며 “감사인들도 무자본 M&A 추정 기업에 대한 감사시 회사의 내부 회계관리제도를 면밀히 점검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배너


배너




[시론]부동산시장의 안정화와 부동산세제
(조세금융신문=홍기용 인천대 경영대학장) 우리나라의 부동산은 지금까지 꾸준히 올라만 갔다. 추세적으로 내려간 적은 없다. 물가수준 등 여러 요인에 의거 영향을 받았을 것이다. 장기적으로는 어쩌면 당연하다. 그러나 최근에는 부동산 중에서 특히 주택의 가격이 서울 및 특정지역을 중심으로 매우 폭등하였다. 이러니 국민들은 부동산에 대해 관심이 클 수밖에 없다. 주택보유자입장에서나 무주택입장에서도 마찬가지이다. 주택은 모든 사람들의 필수재이지만, 아직도 무주택비율이 매우 높은 비율을 차지하고 있다. 주택가격의 폭등은 무주택자를 더욱 힘들게 하여 사회적 문제가 될 수 있다. 정부는 강력한 대책을 수시로 내놓고 있다. 부동산가격은 기본적으로 수요와 공급의 경제법칙에 의해 영향을 받는다. 서울 및 특정지역의 주택은 수요가 많지만 공급은 늘 부족하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이러한 지역은 인기가 있기 때문이다. 사람은 돈이 많이 생기면 좋은 지역에서 살기 바란다. 이에 반해 여러 사정상 경제형편이 어려워지는 사람은 가능하면 좋은 지역을 떠나기 주저한다. 따라서 수요공급의 법칙에 의거 인기있는 특정지역의 주택가격은 상승하는 경향이 강하다. 이러한 사정에도 불구하고 세금
[저자와의 만남] 이중장 세무사, '부동산 임대업·매매업 및 주택신축판매업의 세무 실무 ' 출간
(조세금융신문=구재회 기자) 부동산 임대업과 관련한 종합소득세, 양도소득세 감면, 종부세, 재산세, 취득세까지 다룬 범(凡)부동산 서적이 출간됐다. '부동산 임대업·매매업 및 주택신축판매업의 세무 실무‘가 그 주인공. 부동산 세금에 관한 거의 모든 정보와 세금제도를 낱낱이 파헤친 종합 서적은 사실상 국내에서 처음이다. 저자 이중장 세무사는 세무 업무를 하면서 정보에 대한 부족함을 느꼈고 실무자를 위한 업무 지침서를 만들어야겠다는 생각에서 집필을 시작했다. 특히 실용적이며 범용적인 양도세, 상속·증여세, 취득세 등은 수험 공부에는 비중이 다소 적은 편이지만 실무에서는 활용도가 굉장히 높다. 이 책은 2014년 초판, 2016년 개정판 이후 2년만에 출간됐다. 초판 및 개정판은 큰 호응을 얻었고 독자로부터 많은 문의도 이어졌다. 하지만 스스로 부족하다고 느끼며 개정증보3판을 출간하게 되었다. 지난 10월 29일 책이 출간한 뒤 다망한 와중에 조세금융신문 본사에서 만난 이중장 세무사는 다소 긴장한 듯 보였지만 1500페이지에 달하는 무거운 책을 든 그의 얼굴에선 자긍심이 느껴졌다. “양도소득과 사업소득을 잘못 구분해 과세를 하는 경우가 많다. 부동산





* 엣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