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07 (월)

  • 맑음동두천 -6.2℃
  • 맑음강릉 1.4℃
  • 맑음서울 -3.8℃
  • 맑음대전 -2.7℃
  • 맑음대구 1.0℃
  • 맑음울산 1.4℃
  • 흐림광주 -0.2℃
  • 구름많음부산 3.0℃
  • 흐림고창 -2.4℃
  • 구름조금제주 4.7℃
  • 맑음강화 -7.3℃
  • 맑음보은 -7.3℃
  • 맑음금산 -7.1℃
  • 흐림강진군 0.7℃
  • 맑음경주시 0.2℃
  • 구름많음거제 4.2℃
기상청 제공

KT, 5G 장비업체로 삼성·에릭슨·노키아 선정

화웨이 결국 제외…“LTE 연동 등 종합적으로 고려”

(조세금융신문=김성욱 기자) KT는 5G 장비 공급업체로 삼성전자, 에릭슨, 노키아를 최종 선정했다고 8일 밝혔다. 국내외에서 보안 이슈가 불거진 화웨이는 제외됐다.

 

KT 관계자는 “최고 수준의 5G 서비스 제공과 생태계 활성화를 위해 기술력은 물론 기존 LTE 망과의 연동, 안정적 운용, 투자비용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KT는 LTE 도입 당시에도 삼성전자, 에릭슨, 노키아 장비를 썼다. 5G 도입을 앞두고는 메인 장비업체로 이들 3사에 화웨이를 더해 4개사를 검토해왔다.

 

화웨이의 탈락에는 기존 LTE 장비와의 연동이 나머지 3사보다 어렵다는 점이 작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5G는 도입 초기 LTE 망을 함께 쓰는 NSA 방식으로 구축된다. 이통사 입장에서는 신속한 망 구축과 관리 안정성 측면에서 LTE 장비를 공급했던 제조사의 제품을 택하는 게 유리하다.

 

이에 따라 KT는 선정 업체와 계약을 마무리하는 대로 기지국 구축에 나설 계획이다. 코어망과 기지국 구축을 위한 인프라 준비를 마친 만큼 망 구축 일정에는 차질이 없다는 게 KT의 설명이다.

 

KT 관계자는 “장비업체와 협업을 통해 5G 상용 서비스를 완벽하게 제공할 것”이라며 “5G 기반의 B2B 서비스를 개발해 국가 경쟁력을 높이고 국민이 편안하고 안전한 생활을 누리는 토대를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 엣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