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03 (목)

  • 구름조금동두천 -2.8℃
  • 맑음강릉 0.3℃
  • 맑음서울 -0.9℃
  • 맑음대전 -0.3℃
  • 맑음대구 1.1℃
  • 맑음울산 2.0℃
  • 맑음광주 1.7℃
  • 맑음부산 4.7℃
  • 맑음고창 -0.6℃
  • 맑음제주 5.1℃
  • 맑음강화 -2.7℃
  • 맑음보은 -3.8℃
  • 맑음금산 -3.6℃
  • 맑음강진군 0.3℃
  • 맑음경주시 -1.3℃
  • 맑음거제 1.4℃
기상청 제공

제네시스 EQ900, ‘G90’으로 개명하고 신차급 변신

27일 공식 출시 앞두고 티저 이미지 공개…12일부터 사전계약

(조세금융신문=김성욱 기자) 현대자동차 제네시스 브랜드의 최상위 세단인 EQ900이 ‘G90’라는 이름을 달고 새 얼굴로 돌아왔다.

 

제네시스는 8일 G90의 티저 이미지와 주요 특장점을 공개했다. G90은 오는 27일 정식 출시되며 12일부터 사전계약에 돌입한다. 내외장 상세 이미지는 정식 출시 시점에 공개될 예정이다.

 

G90은 제네시스가 지난 2015년 브랜드 최초로 선보인 초대형 플래그십 세단 EQ900의 페이스리프트(부분변경) 모델이다. 이번 출시를 계기로 북미, 중동 등 주요 럭셔리 시장과 동일하게 차명을 일원화했다.

 

이를 통해 제네시스는 글로벌 럭셔리 브랜드로서의 정체성을 다지고 글로벌 시장 공략에 더욱 박차를 가한다는 계획이다.

 

 

G90은 부분변경 모델임에도 디자인에서부터 편의성, 안전성, 주행 성능에 이르기까지 최첨단 기술력이 집약돼 재탄생했다.

 

현대차에 따르면 G90은 ▲헤드·리어 램프 및 전용 휠에 담긴 제네시스 고유의 디자인 디테일 ‘지-매트릭스(G-Matrix)’ ▲지능형 차량관리 서비스, 내비게이션 자동 무선업데이트 등의 최첨단 커넥티비티 기술 ▲차로유지보조, 후방교차충돌방지 등의 첨단 주행 신기술 ▲플래그십 세단에 어울리는 강화된 정숙성 등이 특징이다.

 

또 제네시스 전용 Copper GUI를 최초 적용한 ‘12.3인치 대형 디스플레이’와 원격으로 시동을 걸거나 끄는 것은 물론 공조, 비상등 점멸, 열선 조절, 창문과 시트 제어 등을 지원하는 ‘제네시스 커넥티드 서비스 앱’ 등 다양한 첨단 IT 사양을 적용했다.

 

외부 공기 유입 방지 제어, 운전석 자동 쾌적 제어 등 감성 신기술도 선보이며 운전자는 물론 동승자의 만족도를 높였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이에 따라 제네시스는 올해 남은 기간 적극적으로 법인 수요를 확보하고 내년부터 본격적인 G90 판매 확대에 시동을 건다는 계획이다.

 

해외 시장의 경우 내년 상반기 북미 지역에서 출시하며 유럽, 중국 등에도 진출을 준비한다. 국내에서는 오는 9일부터 25일까지 서울, 인천, 대구, 부산에서 G90 출시 이전에 고객이 차량을 경험할 수 있는 공간인 프라이빗 쇼룸을 운영한다.

 

제네시스 관계자는 “G90는 제네시스 브랜드를 대표하는 글로벌 럭셔리 플래그십 모델로 최고급 안전 및 편의사양을 통해 또 한 번의 진화에 성공했다”며 “G90가 국내는 물론 글로벌 시장에서 더욱 당당한 행보를 펼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제네시스는 오는 12일부터 전국 영업점을 통해 G90의 사전계약을 개시하며 ▲3.8 가솔린 7706만원 ▲3.3 터보 가솔린 8099만원 ▲5.0 가솔린 1억1878만원부터 가격이 책정된다.

 

또 사전계약 기간 내 G90 계약 및 요청 고객에게는 내년 출고 시에도 개별소비세 인상 전 가격(개별소비세 3.5% 기준)을 보장하는 특별한 혜택을 제공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새해를 열며] 절대 긍정의 마인드
새해가 또 밝았다. 한해를 시작하는 기점에서 새삼 지난 한해를 뒤돌아본다. 지난 새해 첫날. 가족과 함께 나름 뜻있는 시간을 보내기 위해 기도원을 찾았다. 두 시간 남짓 기도하면서 가정의 무고와 새해 계획한 사업이 뜻하는 바대로 소원성취하길 기도했다. 원하는 것들을 조목조목 기도하고 나니 모두 다 이루어질 것만 같고 마음도 뿌듯했다. 하지만 기도원에서 돌아오던 중 문제가 발생했다. 싱크홀에 승용차 바퀴가 빠져 타이어가 심하게 찢긴 것이다. 행복하고 의미있는 시간을 보내고 즐겁게 귀가하던 도중에 갑작스레 생긴 사고여서 가족에게 내색은 안했지만 기분이 상했다. 아니 짜증이 났다. 누군가 시샘을 한 건가. 돌이켜 보면 일상에서 흔히 일어날 수 있는 사고였지만 ‘하필이면 새해 첫날에 이런 일이 생기다니…’ 맘 한구석이 개운치 않았다. 혹여 올 한해 좋지 않은 일들이 생기는 건 아닐까 하는 두려움이 앞섰기 때문이다. 하지만 모든 것은 마음먹기 나름인 법. 분위기 전환이 필요했다. 때마침 아름답게 지는 석양이 눈에 들어왔다. 새해 첫날의 일출도 장관이지만 눈밭의 하얀 지평선으로 붉게 깔리는 일몰이 참으로 감동이었다. 부지런히 카메라에 담아 지인들에게 덕담의





* 엣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