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04 (월)

  • 구름많음동두천 2.1℃
  • 맑음강릉 7.7℃
  • 구름많음서울 2.6℃
  • 맑음대전 6.2℃
  • 맑음대구 7.1℃
  • 구름조금울산 8.1℃
  • 맑음광주 7.6℃
  • 구름조금부산 9.5℃
  • 맑음고창 5.7℃
  • 맑음제주 8.7℃
  • 구름많음강화 1.2℃
  • 맑음보은 5.0℃
  • 맑음금산 5.1℃
  • 맑음강진군 8.1℃
  • 맑음경주시 7.9℃
  • 맑음거제 9.1℃
기상청 제공

KT, ‘기가라이브 TV’ 출시…5G 대표 서비스 육성

IPTV 실시간 채널·프로농구·게임 등 VR 콘텐츠 제공

 

(조세금융신문=김성욱 기자) KT는 개인형 실감미디어 서비스 ‘기가라이브 TV(GiGA Live TV)’를 12일 출시하고 실감미디어 사업을 오프라인에 이어 온라인까지 확대한다고 4일 밝혔다.

 

기가라이브 TV는 스마트폰이나 PC 등 별도 단말과 연결이 필요 없는 무선 기반의 독립형 VR 기기를 통해 콘텐츠를 이용할 수 있는 서비스다.

 

크게 ▲영화·예능·스포츠 등 독점 VR 콘텐츠와 웹툰·뮤직비디오를 감상할 수 있는 ‘Live on 360’ ▲글로벌 대표 1인칭 VR 슈팅게임 ‘스페셜포스 VR’ ▲고품질의 국내외 VR 콘텐츠를 감상할 수 있는 ‘WANT VR’ ▲인기 유튜브 영상을 VR로 재구성한 ‘VRIN’ ▲IPTV의 재미를 눈 앞의 아이맥스 화면으로 옮겨온 ‘올레 tv 모바일’ 등으로 구성됐다.

 

기가라이브 TV 콘텐츠는 유료 영화와 게임 등 일부를 제외하고 대부분 무료로 사용할 수 있으며 유료 서비스는 내년 3월 이후 시작한다.

 

독립형 VR 기기는 중국 피코(pico)사가 제작했다. 3K LCD 디스플레이를 장착했고 본체 무게는 268g으로 기존 VR 단말 대비 57% 가볍다. 가격은 47만원이며 사전예약 기간인 오는 11일까지 50% 할인된 가격에 구매할 수 있다.

 

이처럼 기가라이브 TV는 초경량의 독립형 VR 기기만 착용하면 다양한 실감형 콘텐츠를 장소에 구애받지 않고 혼자서 몰입할 수 있기 때문에 차세대 개인형 미디어로 성장 가능성이 높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이에 따라 KT는 내년 중 ‘VR 스포츠 게임’, ‘인터랙티브 VR 영상’ 등 특화 콘텐츠를 강화하고 VR 생중계 또한 농구 외에 추가 종목을 런칭할 예정이다. 하반기부터는 5G 모듈이 탑재된 기기를 추가로 선보이는 등 KT의 대표 5G 서비스로 키워나갈 계획이다.

 

고윤전 KT 미래사업개발단장은 “이번 기가라이브 TV 출시를 통해 누구든 손쉽게 실감미디어 서비스를 경험할 수있게 됐다”며 “기가라이브 TV를 통해 보다 많은 고객들이 실감미디어 서비스를 즐길 수 있게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콘텐츠 경쟁력을 강화해 기가라이브 TV가 차세대 개인형 미디어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실감미디어 시장을 적극적으로 선도하고 시장 활성화에 기여하겠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김우일의 세상 돋보기]‘빚투’에 떠오르는 2人, 계찰과 계포
(조세금융신문=김우일 대우M&A 대표) 2018년 상반기에 유명 연예인을 자살로 몰고, 유력한 대권후 보를 은퇴시켰던 이른바 ‘미투’에 이어지난 연말에는 ‘빚투’가 대중의 관심을 뜨겁게 달구면서 연일 폭로가 이어진 바 있다. 유명연예인을 가족으로 둔 부모 등이 자식의 인기를 빌미로 타인에게 돈을 빌리고는 나몰라라 한다는 피해자의 탄원이 줄을 잇고 있다. 이들을 부모로 둔 유명연예인들은 본인과는 무관한 일이지만 도의적 책임을 완전히 외면할 수는 없는 신분이기에 대처방법이 곤란한 것도 사실이다. 사실 사회적 인지도를 가진 유명연예인들은 이름, 얼굴 그 자체가 확실한 신분보장이 되는 VIP신용카드 그 자체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내 가족 중 한 사람이 유명한 스타라 하면 누구나 솔깃하게 마련이다. 이러한 백그라운드의 신용을 빙자로 반드시 갚겠다는 금전 부탁은 어느 누구든 쉽게 끌려 들어가 지 않을 수 없다. 속으로는 음험한 기만을 감춘 채 겉으로는 최고의 신용을 가장한다면 누구나 말려들기 십상이다. 현대 자본주의 사회에서 가장 빈번하게, 또 가장 필요하면서도 인간관계에 고통과 시련을 주는 법률행위가 바로 금전 대차행위이다. 더불어 인간 사회의 도덕성과
[인터뷰] 권회승 인덕회계 대표 “진일과 통합, 1~2년 내 업계 10위권 안착”
1997년 상장사 전자공시 도입 후 가장 큰 격변이 회계업계에 몰아쳤다. 정부가 지난해 11월부터 ‘자격 있는’ 회계법인에 일정 기간 상장사 회계감사를 맡기는 감사인 등록제 시행에 나선 것이다. 회계업계에서는 이러한 ‘자격’을 입증하기 위한 방편으로 '규모'를 키우기 위한 다양한 노력들이 시도되고 있다.이 흐름을 선도하는 권희승 인덕회계법인대표의 이야기를 들어봤다. (조세금융신문=고승주 기자)“감사인 등록제의 시대에는 회계감사 품질에 대한 꾸준한 투자와 연구 없이 생존할 수 없습니다.” 인덕회계법인은 1997년 설립된 중견회계법인이다. 삼일·삼정·안진·한영 등 소위 업계 빅4를 제외하면 가장 오래된 역사와 전통을 자랑한다. 하지만 그 인덕회계의 수장조차 앞으로 변화와 노력 없이는 회계감사시장에서 살아남지 못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4차 산업혁명과 정보기술의 발달은 국경과 주 사업장에 기반을 둔 고전적 회계관점을 총체적으로 뒤바꾸고 있다. 이 변혁의 시대에 투자자와 경영자들의 길라잡이는 정확한 회계장부가 될 수밖에 없다. 그런 만큼 회계법인 역시 변화를 요구받고 있다. 국내 회계환경 역시 허물벗기를 해야 하는 시점이 된 것이다. 하지만 정부의 감사인 등





* 엣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