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04 (금)

  • 구름많음동두천 -7.9℃
  • 맑음강릉 1.1℃
  • 맑음서울 -4.5℃
  • 맑음대전 -5.6℃
  • 맑음대구 -4.6℃
  • 맑음울산 0.4℃
  • 맑음광주 -2.2℃
  • 맑음부산 3.2℃
  • 맑음고창 -4.5℃
  • 맑음제주 2.9℃
  • 맑음강화 -5.6℃
  • 맑음보은 -9.7℃
  • 맑음금산 -9.6℃
  • 맑음강진군 -4.0℃
  • 맑음경주시 -7.2℃
  • 맑음거제 -1.2℃
기상청 제공

인사 · 동정

BAT, 신임 사장에 잭 보울스 COO 선임

(조세금융신문=박가람 기자) 브리티쉬 아메리칸 토바코(BAT) 이사회는 1일 신임 사장에 잭 보울스(Jack Bowles) BAT 그룹 인터내셔널 비즈니스 최고운영책임자(COO)를 선임했다고 2일 밝혔다.

 

잭 보울스는 내년 1월 1일 이사회에 합류하며, 내년 4월 1일 은퇴 예정인 BAT 그룹의 현 최고경영자(CEO) 니칸드로 듀란테(Nicandro Durante)의 뒤를 잇게 된다.

 

 잭 보울스는 지난 2004년 BAT 프랑스 사장으로 BAT에 합류했으며 말레이시아 내 BAT 상장자회사의 대표를 담당했다. 2009년 서유럽 지역 총괄 대표로 BAT 이사회에 합류한 그는 2017년 COO로 임명되기 전 미주 및 아시아 태평양 지역 총괄 대표를 역임한 바 있다.

 

리차드 버로우스(Richard Burrows) BAT 그룹 회장은 "잭 보울스는 그 간 보여준 혁신의 성과와 다양한 국가와 수많은 BAT 사업 분야에서 쌓은 경험을 기반으로 니칸드로 듀런트의 업적을 이어 BAT 역사의 다음 장을 쓸 최적의 인물"이라고 말했다.

 

잭 보울스는 "기업의 풍부한 역량과 대표적인 브랜드, 잠재적 유해성이 저감된 제품군을 바탕으로 BAT가 막강한 멀티 카테고리 담배와 니코틴 제품 회사로 거듭날 수 있도록 모든 기회를 활용하겠다"고 밝혔다.







배너


배너




[새해를 열며] 절대 긍정의 마인드
새해가 또 밝았다. 한해를 시작하는 기점에서 새삼 지난 한해를 뒤돌아본다. 지난 새해 첫날. 가족과 함께 나름 뜻있는 시간을 보내기 위해 기도원을 찾았다. 두 시간 남짓 기도하면서 가정의 무고와 새해 계획한 사업이 뜻하는 바대로 소원성취하길 기도했다. 원하는 것들을 조목조목 기도하고 나니 모두 다 이루어질 것만 같고 마음도 뿌듯했다. 하지만 기도원에서 돌아오던 중 문제가 발생했다. 싱크홀에 승용차 바퀴가 빠져 타이어가 심하게 찢긴 것이다. 행복하고 의미있는 시간을 보내고 즐겁게 귀가하던 도중에 갑작스레 생긴 사고여서 가족에게 내색은 안했지만 기분이 상했다. 아니 짜증이 났다. 누군가 시샘을 한 건가. 돌이켜 보면 일상에서 흔히 일어날 수 있는 사고였지만 ‘하필이면 새해 첫날에 이런 일이 생기다니…’ 맘 한구석이 개운치 않았다. 혹여 올 한해 좋지 않은 일들이 생기는 건 아닐까 하는 두려움이 앞섰기 때문이다. 하지만 모든 것은 마음먹기 나름인 법. 분위기 전환이 필요했다. 때마침 아름답게 지는 석양이 눈에 들어왔다. 새해 첫날의 일출도 장관이지만 눈밭의 하얀 지평선으로 붉게 깔리는 일몰이 참으로 감동이었다. 부지런히 카메라에 담아 지인들에게 덕담의





* 엣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