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05 (토)

  • 흐림동두천 -2.2℃
  • 구름많음강릉 2.8℃
  • 구름많음서울 -1.5℃
  • 구름조금대전 -0.7℃
  • 흐림대구 1.9℃
  • 흐림울산 3.9℃
  • 비 또는 눈광주 1.9℃
  • 흐림부산 4.2℃
  • 흐림고창 0.1℃
  • 흐림제주 5.9℃
  • 흐림강화 -1.4℃
  • 맑음보은 -3.0℃
  • 구름많음금산 -4.1℃
  • 흐림강진군 3.5℃
  • 흐림경주시 3.2℃
  • 흐림거제 5.4℃
기상청 제공

보험

상반기 보험사기 적발금 4000억원…역대 ‘최대’

지난해 상반기 대비 8% 증가…적발인원은 12.4% 감소

 

(조세금융신문=이기욱 기자) 지난 상반기 보험사기 적발액이 반기 기준 역대 최고 수준을 기록했다.

 

29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상반기 보험사기 적발 금액은 4000억원으로 지난해 동기 대비 297억원(8%) 증가했다.

 

적발 인원은 총 3만8687명으로 지난해 보다 5454명(12.4%) 감소했으며 1인당 평균 사기금액은 840만원에서 1034만원으로 늘었다.

 

사기유형별로는 허위·과다사고 유형(허위·과다 입원, 사고내용 조작)이 71.3%(2851억원)로 가장 큰 비중을 차했다. 증가세는 지난 13.8%에서 2.3%로 둔화됐다. 반면 정비공장 과장청구 등의 자동차보험 피해과장 유형이 31.3%, 자살·방화·고의충돌 등 고의사고 유발 행태가 27.9% 증가했다.

 

보험종목별로는 손해보험 종목이 90.5%(3633억원)를 차지하고 있고 생명보험 종목이 9.5%(378억원)을 기록했다. 허위 과다 입원(진단,장해) 등 질병, 병원 관련 유형이 늘어남에 따라 장기손해보험이 차지하는 비중이 39.4%에서 43%로 늘어났다. 자동차 사기보험 비중은 44.4%에서 42.1%로 줄어들었다.

 

성별 비중은 남성이 70.7%(2만7369명), 여성이 29.3%(1만1318명)으로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을 기록했다. 남성은 자동차 관련 비중이 76.8%(여성 49.3%)로 높고, 여성은 허위 과다입원 등 병원 관련 보험사기 비중이 46.0%(남성 18.8%)로 높다.

 

연령은 30~50대 연령층이 여전히 67.1%로 높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지만 60대 이상이 지난해 14.8%에서 올해 16.2%로 증가추세를 보이고 있다. 40대 이하는 자동차 보험사기 비중이 가장 높고, 50대 이상은 질병, 병원관련 보험사기 비중이 상대적으로 높다.

 

직업별 비중은 회사원(19.6%), 전업주부(9.7%),무직·일용직(9.1%) 순서로 나타나며 구성비는 지난해와 유사한 수준이다. 다만 병원, 정비업소 종사자의 보험사기가 1.3%에서 1.5%로 증가 추세며 특히 병원 종사자의 경우 1인당 보험사기금액(3500만원)이 전체 평균을 크게 상회하고 있다.

 

상반기 중 보험사기 제보 건수는 4023건으로 지난해 보다 2.8% 늘어났으며 대부분 손해보험사(93.8%)로 접수됐다. 생·손보협회와 보험회사는 보험사기 적발에 기여한 우수 제보 3925건에 대하여 13억1000만원의 포상금을 지급했다. 이는 지난해보다 5%(6000만원) 증가한 수치다.

 

상반기 주요 적발 사례로는 ▲10년동안 사지마비 환자인 것처럼 행세 ▲허위·과다 장해진단으로 후유장해 보험금 수령 ▲사무장병원을 개설해 요양급여 및 보험금 편취 ▲진료기록 조작 및 허위진단서 발급 ▲고의충돌 사고를 통한 자동차 보험사기 등이 있다.

 

금감원은 “보험사기를 통한 보험금 편취는 결국 보험료 인상으로 이어져 가족, 친구 등 주위의 이웃들에게 피해를 입히며, 사회적 신뢰를 무너뜨리는 요인이 될 수 있다”며 “앞으로도 금감원은 수사기관 및 유관기관과의 긴밀한 협조를 통해 보험사기범죄가 근절될 수 있도록 총력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일상생활 또는 의료기관 내부에서 보험사기로 의심되는 상황을 목격할 경우 주저 없이 금감원이나 보험회사로 신고를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배너


배너




[새해를 열며] 절대 긍정의 마인드
새해가 또 밝았다. 한해를 시작하는 기점에서 새삼 지난 한해를 뒤돌아본다. 지난 새해 첫날. 가족과 함께 나름 뜻있는 시간을 보내기 위해 기도원을 찾았다. 두 시간 남짓 기도하면서 가정의 무고와 새해 계획한 사업이 뜻하는 바대로 소원성취하길 기도했다. 원하는 것들을 조목조목 기도하고 나니 모두 다 이루어질 것만 같고 마음도 뿌듯했다. 하지만 기도원에서 돌아오던 중 문제가 발생했다. 싱크홀에 승용차 바퀴가 빠져 타이어가 심하게 찢긴 것이다. 행복하고 의미있는 시간을 보내고 즐겁게 귀가하던 도중에 갑작스레 생긴 사고여서 가족에게 내색은 안했지만 기분이 상했다. 아니 짜증이 났다. 누군가 시샘을 한 건가. 돌이켜 보면 일상에서 흔히 일어날 수 있는 사고였지만 ‘하필이면 새해 첫날에 이런 일이 생기다니…’ 맘 한구석이 개운치 않았다. 혹여 올 한해 좋지 않은 일들이 생기는 건 아닐까 하는 두려움이 앞섰기 때문이다. 하지만 모든 것은 마음먹기 나름인 법. 분위기 전환이 필요했다. 때마침 아름답게 지는 석양이 눈에 들어왔다. 새해 첫날의 일출도 장관이지만 눈밭의 하얀 지평선으로 붉게 깔리는 일몰이 참으로 감동이었다. 부지런히 카메라에 담아 지인들에게 덕담의





* 엣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