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05 (토)

  • 맑음동두천 -1.7℃
  • 맑음강릉 4.3℃
  • 구름조금서울 -2.8℃
  • 연무대전 0.7℃
  • 연무대구 4.5℃
  • 연무울산 5.8℃
  • 연무광주 4.0℃
  • 연무부산 6.0℃
  • 구름조금고창 2.1℃
  • 박무제주 7.7℃
  • 구름조금강화 -3.0℃
  • 구름조금보은 0.8℃
  • 구름조금금산 0.8℃
  • 흐림강진군 3.7℃
  • 구름조금경주시 4.7℃
  • 흐림거제 5.0℃
기상청 제공

은행

우리은행, 지주사 지배구조 논의 연기…전환 승인 후 결정

(조세금융신문=이기욱 기자) 지주회사 지배구조에 대한 우리은행의 논의가 지연되고 있다.

 

28일 업계에 따르면 우리은행 사외이사들은 지난 26일 정기이사회 직후 지주사 지배구조 방향과 회장·은행장 겸직 여부 등에 대한 의견을 나눌 것으로 예상됐으나 별도의 논의는 이뤄지지않은 것으로 전해진다.

 

이는 전날 열린 사외이사 간담회에서 지배구조에 대한 금융당국의 입장이 전달되지 않았기 때문으로 추정된다. 예금보험공사가 추천한 비상임 이사가 이 자리에서 금융위원회의 입장을 전할 예정이었지만 국정감사 등을 앞두고 관치금융 논란 등이 발생했고 결국 예보 측 이사는 간담회에 참석하지 않았다.

 

이에 따라 우리은행은 지주회사 지배구조 방향을 내달 7일 당국의 지주사 전환 이후에 정하기로 했다.

 

회장 선임은 매우 촉박한 시일 내에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금융위 승인 다음날인 8일부터 절차에 들어갈 경우 23일 임시 이사회까지 보름정도의 시간만 남게 된다. 23일 임시 이사회는 12월 28일 정기주주총회 소집을 결정해야하기 때문에 이사회 일정을 뒤로 미루는 것은 불가능하다.

 

일반적으로 지주회사 회장 선임을 위해서는 임원추천위원회를 구성해야 한다. 하지만 우리금융지주의 경우 아직 설립되지 않은 회사기 때문에 우리은행 이사회에서 대표이사를 결정한 후 주총에서 승인만 받으면 된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 엣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