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13 (수)

  • 맑음동두천 -4.2℃
  • 구름조금강릉 0.5℃
  • 맑음서울 -2.8℃
  • 구름많음대전 -1.4℃
  • 흐림대구 2.8℃
  • 흐림울산 2.9℃
  • 흐림광주 1.3℃
  • 흐림부산 3.5℃
  • 흐림고창 0.5℃
  • 흐림제주 7.3℃
  • 맑음강화 -4.4℃
  • 구름많음보은 -3.1℃
  • 흐림금산 -1.6℃
  • 흐림강진군 2.0℃
  • 흐림경주시 3.0℃
  • 흐림거제 3.2℃
기상청 제공

“5G 시장 아이돌로 잡는다” U+ 아이돌 라이브 출시

1020 세대 겨냥 콘텐츠…연내 VR 기능 업데이트

(조세금융신문=김성욱 기자) LG유플러스가 스포츠에 이어 아이돌을 앞세워 5G 콘텐츠 시장 공략에 나선다.

 

LG유플러스는 18일 오전 서울 용산사옥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모바일 동영상 서비스 ‘U+ 아이돌 라이브’를 출시한다고 밝혔다. 앞서 선보인 ‘U+ 프로야구’, ‘U+ 골프’ 등이 30대 이상 성인층을 타깃으로 했다면 U+ 아이돌 라이브는 10~20대를 집중적으로 공략한다는 방침이다.

 

 

박종욱 LG유플러스 모바일서비스사업부장(상무)은 “10~20대 젊은 세대를 위한 5G 콘텐츠로 차별화된 미디어 플랫폼을 선보인다”며 “오는 12월 중 5G 콘텐츠로 기능 업그레이드를 진행해 아이돌이 실제 눈앞에 공연하는 것처럼 입체적으로 보여주는 수준 높은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으로 제공되는 U+ 아이돌 라이브는 ▲내가 좋아하는 멤버만 최대 3명까지 골라보는 ‘멤버별 영상’ ▲무대 정면·옆면·후면에서 촬영한 영상을 골라보는 ‘카메라별 영상’ ▲생방송 중에도 놓친 영상을 돌려보는 ‘지난 영상 다시보기’ ▲좋아하는 아이돌이 나오기 3분 전에 미리 알려주는 ‘방송 출연 알림 받기’ 등 4대 핵심 기능으로 구성됐다.

 

또 스마트폰 화면에 최적화된 세로 화면으로도 감상할 수 있으며 인기 유튜브 영상 등 다양한 공연 VOD를 한곳에 모은 ‘U+ 추천 영상’ 메뉴도 제공한다.

 

박 상무는 “10~20대 아이돌 팬 832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팬들은 가장 좋아하는 멤버의 모습을 보고 싶어하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이런 수요를 반영한 서비스가 출시될 경우 적극적으로 이용하겠다는 응답자가 70%를 넘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연내 더욱 현장감 있고 생생한 공연 감상을 위해 VR 기능을 대폭 강화한 서비스 업데이트를 진행할 것”이라며 “내년 5G가 상용화되면 화질, 화면수 등 제공 서비스 기능도 한 단계 더 진화시킬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이를 위해 LG유플러스는 케이블 방송사 SBS플러스에 전용회선을 구축했다. 실시간 방송 및 VOD 제공을 위한 전용 CDN(콘텐츠 전송 네트워크)을 추가로 설치해 영상 전송 용량도 확대했다.

 

특히 멤버별, 카메라별 영상은 LG유플러스가 별도로 설치한 카메라로 촬영된다. 음악방송 무대에 멤버별 영상 촬영용 카메라 11대, 무대 각도별 카메라 4대를 별도로 설치했다고 LG유플러스는 설명했다.

 

서비스 앱 개발에 자문위원으로 참여한 작곡가 김형석 씨는 “멤버별, 카메라별 영상은 좋아하는 아이돌 무대를 생생하게 즐기고 싶은 팬심을 정확히 짚은 것”이라며 “5G 시대 발전된 기술로 아이돌 팬을 즐겁게 해주는 선례가 됐으면 한다”고 밝혔다.

 

박종욱 상무는 “U+ 아이돌 라이브 출시로 전 세대를 아우르는 서비스 포트폴리오를 구축했다”며 “앞으로 지속해서 콘텐츠를 추가하고 내년에는 쌍방향 커뮤니케이션이 가능한 방향으로 업그레이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U+ 아이돌 라이브는 이용 중인 통신사와 관계없이 오는 20일부터 구글 플레이스토어, 원스토어 등 안드로이드 앱 마켓에서 무료로 내려받을 수 있다. 애플 iOS용 앱은 내달 초 출시될 예정이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김우일의 세상 돋보기]‘빚투’에 떠오르는 2人, 계찰과 계포
(조세금융신문=김우일 대우M&A 대표) 2018년 상반기에 유명 연예인을 자살로 몰고, 유력한 대권후 보를 은퇴시켰던 이른바 ‘미투’에 이어지난 연말에는 ‘빚투’가 대중의 관심을 뜨겁게 달구면서 연일 폭로가 이어진 바 있다. 유명연예인을 가족으로 둔 부모 등이 자식의 인기를 빌미로 타인에게 돈을 빌리고는 나몰라라 한다는 피해자의 탄원이 줄을 잇고 있다. 이들을 부모로 둔 유명연예인들은 본인과는 무관한 일이지만 도의적 책임을 완전히 외면할 수는 없는 신분이기에 대처방법이 곤란한 것도 사실이다. 사실 사회적 인지도를 가진 유명연예인들은 이름, 얼굴 그 자체가 확실한 신분보장이 되는 VIP신용카드 그 자체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내 가족 중 한 사람이 유명한 스타라 하면 누구나 솔깃하게 마련이다. 이러한 백그라운드의 신용을 빙자로 반드시 갚겠다는 금전 부탁은 어느 누구든 쉽게 끌려 들어가 지 않을 수 없다. 속으로는 음험한 기만을 감춘 채 겉으로는 최고의 신용을 가장한다면 누구나 말려들기 십상이다. 현대 자본주의 사회에서 가장 빈번하게, 또 가장 필요하면서도 인간관계에 고통과 시련을 주는 법률행위가 바로 금전 대차행위이다. 더불어 인간 사회의 도덕성과





* 엣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