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04 (금)

  • 구름많음동두천 3.4℃
  • 구름많음강릉 8.1℃
  • 구름많음서울 3.1℃
  • 구름많음대전 3.8℃
  • 구름많음대구 6.0℃
  • 흐림울산 9.7℃
  • 흐림광주 2.6℃
  • 흐림부산 6.9℃
  • 흐림고창 2.5℃
  • 제주 9.6℃
  • 구름많음강화 2.7℃
  • 구름많음보은 3.6℃
  • 구름많음금산 3.0℃
  • 흐림강진군 4.0℃
  • 흐림경주시 7.9℃
  • 흐림거제 7.4℃
기상청 제공

이금주 중부세무사회장 '야심찬 도전'에 관심 집중

"회원 위한 더 큰 봉사와 헌신" …내년 한국세무사회장 선거 출마하나?

 

(조세금융신문=이지한 기자) 이금주 중부지방세무사회장이 야심찬 도전을 밝혀 세무사회의 관심이 모이고 있다. 

 

이 회장은 지난 11일부터 1박2일 동안 열린 중부지방세무사회 추계회원 세미나 및 체력단련대회 행사에서 "회원들의 성원이 하나 된 힘으로 모아진다면 한국세무사회의 발전과 회원의 권익신장을 위해 더 큰 봉사와 헌신을 다하겠다"고 밝혀 내년 6월로 예정된 한국세무사회장 선거에 나설 뜻임을 은연 중에 내비쳤다.

 

이 회장은 "지난 1년 동안 회원들의 전폭적인 지지와 성원에 힘입어 회무를 성공적으로 수행할 수 있었다"며 "소통과 화합으로 하나 되는 중부지방세무사회를 만들어 가면서 회원들의 권익신장을 이루어낼 수가 있어 아주 행복했다"고 밝혔다.

 

이번 중부지방세무사의 세미나 및 체력단련대회는 역대 최대 인원인 550여명의 회원이 참석해 성황을 이뤘다. 중부회 역대 회장을 역임한 한헌춘, 정범식 고문과 본회 김완일 부회장을 비롯한 임원들도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세미나에서는 컨설팅 보고서 작성 요령, 공익법인 회계 및 세무에 대한 실무, 취득세 중과와 감면에 대한 실무 및 사례를 발표하고 토론한 후, 회칙 및 제 규정 개정안과 9.13 부동산 대책 등에 대한 발제가 이어졌다.

 

이 회장은  ▲회원 및 직원 교육의 활성화, 연수교육위원회 확대, 전문분야별 강사 집중 육성, 연수교육전문화·다양화 등 교육부문 활성화 ▲직원 채용 문제 해결 위한 지역세무사회 소속 세무관련 학교와의 산학협력 체결 ▲회원 간 소통과 화합을 위한 다양한 채널 확대 ▲청년위원 및 원로회원 사무소 경영애로 해결 지원 ▲본회 제도개선 및 입법 활동 등 대외활동 적극지원 ▲지역세무사회 활성화 ▲외부 유관기관 협력 확대 ▲국제협력 강화 ▲무자격자 세무대리 및 명의 대여 등 질서 훼손·문란행위 엄정 대처 ▲적정 세무대리보수 수수방안 제시 등 10가지의 주요 회무 집행 사항에 대해서도 보고했다.

 

이어 "헌법재판소는 2004년부터 2017년 변호사자격을 취득한 자에 대해서 세무 관련 업무를 전면적으로 할 수 없도록 한 것에 대해 헌법 불합치결정을 내렸다. 이 결정을 토대로 2019년까지 세무사법과 소득세법 법인세법이 개정돼야 한다"면서 "이에 대처하기 위해 본회장과 함께 8월 22일 김정우 조세소위위원장, 8월 27일 정성호 기재위원장을 면담하고 같은 날 국회에서 개최된 '납세자의 성실신고와 권익보호를 위한 입법방안토론회'에는 중부회 회원이 대거 참석해 세무사회에 힘을 보탰다"고 밝혔다.

 

이 회장은 "본회 이창규 회장이 회원의 권익 신장을 위해 노력하는 일에 적극 협조할 것"이라면서도 "본회가 회원의 뜻과 다른 방향으로 갈 때 회원의 뜻을 가감없이 바로 전달하겠다"고 덧붙였다.







배너


배너




[새해를 열며] 절대 긍정의 마인드
새해가 또 밝았다. 한해를 시작하는 기점에서 새삼 지난 한해를 뒤돌아본다. 지난 새해 첫날. 가족과 함께 나름 뜻있는 시간을 보내기 위해 기도원을 찾았다. 두 시간 남짓 기도하면서 가정의 무고와 새해 계획한 사업이 뜻하는 바대로 소원성취하길 기도했다. 원하는 것들을 조목조목 기도하고 나니 모두 다 이루어질 것만 같고 마음도 뿌듯했다. 하지만 기도원에서 돌아오던 중 문제가 발생했다. 싱크홀에 승용차 바퀴가 빠져 타이어가 심하게 찢긴 것이다. 행복하고 의미있는 시간을 보내고 즐겁게 귀가하던 도중에 갑작스레 생긴 사고여서 가족에게 내색은 안했지만 기분이 상했다. 아니 짜증이 났다. 누군가 시샘을 한 건가. 돌이켜 보면 일상에서 흔히 일어날 수 있는 사고였지만 ‘하필이면 새해 첫날에 이런 일이 생기다니…’ 맘 한구석이 개운치 않았다. 혹여 올 한해 좋지 않은 일들이 생기는 건 아닐까 하는 두려움이 앞섰기 때문이다. 하지만 모든 것은 마음먹기 나름인 법. 분위기 전환이 필요했다. 때마침 아름답게 지는 석양이 눈에 들어왔다. 새해 첫날의 일출도 장관이지만 눈밭의 하얀 지평선으로 붉게 깔리는 일몰이 참으로 감동이었다. 부지런히 카메라에 담아 지인들에게 덕담의





* 엣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