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11 (목)

  • 맑음동두천 9.7℃
  • 맑음강릉 10.7℃
  • 맑음서울 11.1℃
  • 흐림대전 12.0℃
  • 구름조금대구 12.8℃
  • 맑음울산 12.0℃
  • 맑음광주 12.3℃
  • 구름조금부산 13.8℃
  • 구름조금고창 11.3℃
  • 구름조금제주 16.3℃
  • 맑음강화 7.0℃
  • 맑음보은 10.1℃
  • 흐림금산 10.3℃
  • 맑음강진군 12.4℃
  • 구름조금경주시 12.1℃
  • 구름많음거제 14.9℃
기상청 제공

신동빈 회장 경영 복귀 ‘호텔롯데 상장’ 재부각

상장 후 롯데지주와 합병 시나리오 거론…"시간 걸릴 수도"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경영에 복귀하면서 사실상 지배구조의 핵심인 호텔롯데 상장 기대감이 다시 커지고 있다.

 

10일 전문가들은 그러나 주한미군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사드) 배치 문제 여파로 호텔롯데 가치가 떨어진 데다 금융계열사 지분 처리 등 지배구조 개편과 경영권 안정을 위한 선결 과제가 있어 상장은 2∼3년 후에나 추진될 수 있다는 관측을 내놓고 있어 주목된다.

 

호텔롯데는 그룹의 핵심인 데다 일본 롯데와 종속관계에 있어 시선이 쏠린다.

 

6월 말 현재 일본 롯데홀딩스가 19.07%의 지분을 보유한 최대주주로 있으며 일본 롯데홀딩스가 100% 지분을 보유한 L투자회사(72.7%), 광윤사(5.45%) 등 특수관계인도 일본 주주들로 이뤄졌다.

 

한국 지주회사인 롯데지주는 최대주주인 신 회장과 특수관계인이 지분 38.3%를 보유하고 있으며 호텔롯데도 8.6%를 갖고 있다.

 

신 회장은 2015년 형제의 난 여파로 국내에서 롯데그룹에 대한 인식이 나빠지자, 호텔롯데 상장과 지주회사 체제 전환 계획을 발표했다.

 

그러나 1년 후 그룹 비자금 조성 의혹에 대한 검찰 수사가 본격화하자 호텔롯데가 상장 철회신고서를 제출하면서 상장 추진은 잠정 중단된 상황이다.

 

이에 롯데는 지배구조 개편을 위해 작년 10월 우선 롯데쇼핑·제과·칠성·푸드 등 4개 상장 계열사를 사업부문과 투자부문 분할과 합병을 통해 그룹 지주회사인 롯데지주를 출범시켰다.

 

이 회사는 올해 지주회사 출범 과정에서 생긴 신규 순환출자와 상호출자를 해소하고 지주회사 자회사 지분요건도 충족했다.

 

롯데의 지배구조 전환을 위해선 우선 롯데카드 등 금융계열사 처리와 롯데케미칼 편입 등 과제가 남아 있다.

 

특히 공정거래법상 일반 지주회사는 금융회사 주식을 보유할 수 없어 롯데지주는 롯데카드 등 금융 계열사 지분을 내년 10월까지 해소해야 한다. 롯데지주는 롯데카드 지분을 93.78% 보유한 최대주주로 등재돼 있다.

이상헌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롯데가 카드를 제 3자에 매각하고 롯데케미칼 지분을 매입하는 방안이 있을 수 있고 지주회사 체제에 소속되지 않은 다른 계열사를 활용해 금융계열사를 넘기고 롯데케미칼을 편입하는 방안도 있다"고 설명했다.

 

실제 롯데지주는 이날 장 마감 후 지배구조 개편을 통한 경영 효율성 제고를 위해 롯데케미칼 주식 796만5201주(23.24%)를 2조2274억원에 양수하기로 했다고 공시했다. 롯데지주는 또 기업가치와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 10% 비율의 감자(자본감소)를 결정했다.

 

자본금은 235억원에서 212억원으로, 발행주식 수는 보통주식 1억1656만6237주에서 1억490만9237주로 각각 줄어든다.

 

전문가들은 감자를 통한 자사주 처분으로 기존 주주들은 지분 비율이 높아져 신 회장 측근의 경영권이 더 견고해질 것으로 분석했다.

 

이 연구원은 "신 회장은 이번 감자로 경영권이 더 안정화할 것"이라며 "신 회장은 한국과 일본 롯데 지배체제를 강화하기 위해 궁극적으로 호텔롯데를 상장하고서 롯데지주와 합병을 추진할 것이나 당장 쉽지 않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중국 관광객이 회복하지 않아 가치가 떨어졌고 금융계열사 처리 등 과제가 있어 호텔롯데 상장은 2020∼2021년께로 미뤄질 수 있다"고 전망했다.







배너


배너




[인터뷰]신범석 입소 대표 "세기에 빛나는 기업의 경영전략 '인적자원개발'"
(조세금융신문=구재회 기자) 국내 장수기업 5곳 중 4곳이 중소기업이란다. 지난 8월 신상철 중소기업연구원 수석연구위원이 내놓은 ‘한국 장수기업 현황과 정책적 시사점’ 보고서에 따르면 국내에서 업력이 50년 이상 된 장수기업 1629개사 중 80.7%(1314개사)가 중소기업인 것으로 조사됐다. 평균 매출액은 장수기업의 경우 4300억원, 비장수기업 127억원으로 조사되는 등 매출액, 영업이익, 부가가치의 절대 규모가 30배를 웃도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비장수기업은 장수기업에 비해 성장성이 2배 수준인 것으로 집계돼 눈길을 끌었다. 이는 생존보다 성장을 우선 과제로 뽑고 있는 현 산업시장에 시사하는 바가 크다. 성장 우선주의에 급급해 조직이 무너지는 것을 간과한 것에 따른 해석으로 볼 수 있다. 성장 우선주의보다 ‘기술과 고용의 유지와 발전’이라는 인식 저변이 필요한 시점에서 인재를 중요시하고 경영철학을 통해 기업의 지속가능경영에 힘쓰는 사람, 인재개발전문기관 ㈜입소(立素) 신범석 대표를 만났다. HRD란 무엇인가 HRD란 유능한 인재를 확보하고 인재를 육성 및 개발하여 유지 및 활용하는 관리 활동을 말한다. 또한 기업의 (해외)사업확장 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