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11 (목)

  • 맑음동두천 6.8℃
  • 맑음강릉 10.7℃
  • 맑음서울 7.0℃
  • 구름조금대전 7.5℃
  • 맑음대구 11.3℃
  • 구름많음울산 11.1℃
  • 구름조금광주 10.7℃
  • 구름많음부산 10.9℃
  • 구름많음고창 9.6℃
  • 구름많음제주 15.6℃
  • 맑음강화 9.2℃
  • 맑음보은 4.3℃
  • 구름조금금산 5.7℃
  • 구름많음강진군 10.5℃
  • 구름조금경주시 9.1℃
  • 구름조금거제 11.8℃
기상청 제공

경상수지 78개월 연속 흑자행진…사상 최장

(조세금융신문=이기욱 기자) 반도체 수출 호조 속에 경상수지 흑자가 이어졌다.

 

한국은행이 11일 발표한 '2018년 8월 국제수지(잠정)'를 보면 8월 경상수지는 84억4000만달러 흑자를 기록했다.

 

경상수지는 2012년 3월부터 계속된 사상 최장 흑자 기록을 78개월로 늘렸다. 흑자 규모는 전월(87억6000만달러)보다 소폭 줄었다.

 

상품수지는 112억4000만달러 흑자를 냈다. 세계 교역 증가세, 석유제품·화학제품 등 주력 품목 단가 상승, 반도체 호조에 힘입어 상품 수출이 532억7000만달러를 기록했다. 상품 수출은 전년 동기 대비 11.7% 증가했다. 상품수입도 9.2% 늘어난 420억3000만달러였다.

 

서비스수지는 21억1000만달러 적자를 냈다. 서비스수지 적자 규모는 올해 5월(20억9000만 달러) 이후 가장 작았다.

 

세부적으로 보면 여행수지가 15억4000만달러 적자를 기록했다. 휴가철을 맞은 해외여행객 증가때문이다. 적자 규모는 작년 8월(14억1000만달러 적자)보다 확대돼 올해 1월(21억6000만달러) 이후 최대다.

 

중국인·일본인을 중심으로 입국자 수가 늘며 여행수입이 14억달러로 올해 4월(14억3000만달러) 이후 최대였지만, 8월 출국자 수가 252만명으로 역대 2위로 많아지는 등 여행지급이 29억4000만달러를 기록한 탓이다.

 

다만 해외건설수입이 증가하면서 건설수지는 10억달러 흑자로 2016년 12월 이후 최대를 기록했다.

 

한은 관계자는 "건설수지 흑자가 과거에는 10억달러 이상으로 높았다가 유가 하락세로 중동 국가 경기가 좋지 않아지면서 낮아졌다"며 "8월 건설수지 흑자가 확대했지만 일시적인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배너


배너




[인터뷰]신범석 입소 대표 "세기에 빛나는 기업의 경영전략 '인적자원개발'"
(조세금융신문=구재회 기자) 국내 장수기업 5곳 중 4곳이 중소기업이란다. 지난 8월 신상철 중소기업연구원 수석연구위원이 내놓은 ‘한국 장수기업 현황과 정책적 시사점’ 보고서에 따르면 국내에서 업력이 50년 이상 된 장수기업 1629개사 중 80.7%(1314개사)가 중소기업인 것으로 조사됐다. 평균 매출액은 장수기업의 경우 4300억원, 비장수기업 127억원으로 조사되는 등 매출액, 영업이익, 부가가치의 절대 규모가 30배를 웃도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비장수기업은 장수기업에 비해 성장성이 2배 수준인 것으로 집계돼 눈길을 끌었다. 이는 생존보다 성장을 우선 과제로 뽑고 있는 현 산업시장에 시사하는 바가 크다. 성장 우선주의에 급급해 조직이 무너지는 것을 간과한 것에 따른 해석으로 볼 수 있다. 성장 우선주의보다 ‘기술과 고용의 유지와 발전’이라는 인식 저변이 필요한 시점에서 인재를 중요시하고 경영철학을 통해 기업의 지속가능경영에 힘쓰는 사람, 인재개발전문기관 ㈜입소(立素) 신범석 대표를 만났다. HRD란 무엇인가 HRD란 유능한 인재를 확보하고 인재를 육성 및 개발하여 유지 및 활용하는 관리 활동을 말한다. 또한 기업의 (해외)사업확장 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