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11 (화)

  • 구름많음동두천 2.8℃
  • 흐림강릉 1.5℃
  • 흐림서울 2.7℃
  • 대전 0.3℃
  • 대구 1.0℃
  • 울산 5.3℃
  • 광주 2.6℃
  • 흐림부산 7.9℃
  • 흐림고창 0.7℃
  • 흐림제주 9.4℃
  • 흐림강화 3.9℃
  • 흐림보은 0.6℃
  • 흐림금산 -1.0℃
  • 흐림강진군 3.5℃
  • 흐림경주시 3.2℃
  • 흐림거제 6.5℃
기상청 제공

SKT, ‘영 순위여행’ 참가 20대 100명 선발

 

(조세금융신문=김성욱 기자) SK텔레콤은 20대가 원하는 ‘영 순위여행’을 떠날 100명을 선발해 이달부터 순차적으로 자유·코칭 여행을 지원한다고 7일 밝혔다.

 

영 순위여행은 SK텔레콤의 컬처 브랜드 ‘영(O·Young) 라이프’ 혜택의 일환으로 세상이 요구하는 1순위 때문에 자신이 중요시하는 가치를 미뤄왔던 20대가 자신에 대한 해답을 찾는 여행을 떠날 수 있도록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참가자 선발에는 약 1만명의 20대가 몰려 100대 1이 넘는 경쟁률을 기록했다.

 

먼저 코칭 여행에 참여하는 20대 15명은 지난 2일부터 내달 4일까지 순차적으로 ▲외국기업 마케터 오영주 ▲제품디자이너 김충재 ▲필라테스·요가 전문가 오드리 ▲아트디렉터 차인철 ▲음악 DJ 레이든 등 총 5명의 코치와 함께 여행을 떠난다. 여행지는 LA, 뉴욕, 코사무이, 뉴질랜드, 암스테르담 등이다.

 

또 자유 여행에 참여하는 45개팀 85명은 오는 11일부터 내달 30일까지 두 달에 걸쳐 여행을 떠날 예정이다. 참가자들은 6대륙 29개 국가에서 본인이 직접 계획한 활동을 진행한다. 참여자의 절반 이상은 대학생으로 평균 나이는 24세다

 

이들은 여행을 통해 얻은 경험을 글, 사진, 영상 콘텐츠를 제작해 SNS와 전시관 등에 공개하고 외부와 공유할 예정이다.

 

한편, SK텔레콤의 지원서 분석 결과 20대가 꿈꾸는 영 순위여행 테마는 ‘나로서기(나로서+홀로서기)’인 것으로 나타났다.

 

지원자의 70%는 이번 여행을 통해 자신이 원하는 것을 찾기 위한 사색의 시간을 갖고 싶어 했다. 바쁜 취업 준비, 치열한 대학 생활, 힘든 아르바이트 등에서 잠시 벗어나 나를 찾고 싶어하는 것으로 분석된다.

 

양맹석 SK텔레콤 MNO사업지원그룹장은 “20대의 진정성 있는 이야기를 접하며 영 순위여행 참여자들이 나로서기에 성공하기를 진심으로 바라게 됐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프로그램을 준비해 그들을 응원하겠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시론]부동산시장의 안정화와 부동산세제
(조세금융신문=홍기용 인천대 경영대학장) 우리나라의 부동산은 지금까지 꾸준히 올라만 갔다. 추세적으로 내려간 적은 없다. 물가수준 등 여러 요인에 의거 영향을 받았을 것이다. 장기적으로는 어쩌면 당연하다. 그러나 최근에는 부동산 중에서 특히 주택의 가격이 서울 및 특정지역을 중심으로 매우 폭등하였다. 이러니 국민들은 부동산에 대해 관심이 클 수밖에 없다. 주택보유자입장에서나 무주택입장에서도 마찬가지이다. 주택은 모든 사람들의 필수재이지만, 아직도 무주택비율이 매우 높은 비율을 차지하고 있다. 주택가격의 폭등은 무주택자를 더욱 힘들게 하여 사회적 문제가 될 수 있다. 정부는 강력한 대책을 수시로 내놓고 있다. 부동산가격은 기본적으로 수요와 공급의 경제법칙에 의해 영향을 받는다. 서울 및 특정지역의 주택은 수요가 많지만 공급은 늘 부족하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이러한 지역은 인기가 있기 때문이다. 사람은 돈이 많이 생기면 좋은 지역에서 살기 바란다. 이에 반해 여러 사정상 경제형편이 어려워지는 사람은 가능하면 좋은 지역을 떠나기 주저한다. 따라서 수요공급의 법칙에 의거 인기있는 특정지역의 주택가격은 상승하는 경향이 강하다. 이러한 사정에도 불구하고 세금
[저자와의 만남] 이중장 세무사, '부동산 임대업·매매업 및 주택신축판매업의 세무 실무 ' 출간
(조세금융신문=구재회 기자) 부동산 임대업과 관련한 종합소득세, 양도소득세 감면, 종부세, 재산세, 취득세까지 다룬 범(凡)부동산 서적이 출간됐다. '부동산 임대업·매매업 및 주택신축판매업의 세무 실무‘가 그 주인공. 부동산 세금에 관한 거의 모든 정보와 세금제도를 낱낱이 파헤친 종합 서적은 사실상 국내에서 처음이다. 저자 이중장 세무사는 세무 업무를 하면서 정보에 대한 부족함을 느꼈고 실무자를 위한 업무 지침서를 만들어야겠다는 생각에서 집필을 시작했다. 특히 실용적이며 범용적인 양도세, 상속·증여세, 취득세 등은 수험 공부에는 비중이 다소 적은 편이지만 실무에서는 활용도가 굉장히 높다. 이 책은 2014년 초판, 2016년 개정판 이후 2년만에 출간됐다. 초판 및 개정판은 큰 호응을 얻었고 독자로부터 많은 문의도 이어졌다. 하지만 스스로 부족하다고 느끼며 개정증보3판을 출간하게 되었다. 지난 10월 29일 책이 출간한 뒤 다망한 와중에 조세금융신문 본사에서 만난 이중장 세무사는 다소 긴장한 듯 보였지만 1500페이지에 달하는 무거운 책을 든 그의 얼굴에선 자긍심이 느껴졌다. “양도소득과 사업소득을 잘못 구분해 과세를 하는 경우가 많다. 부동산





* 엣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