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10 (월)

  • 맑음동두천 1.2℃
  • 맑음강릉 3.1℃
  • 맑음서울 2.9℃
  • 구름조금대전 2.1℃
  • 맑음대구 5.0℃
  • 맑음울산 6.3℃
  • 맑음광주 4.9℃
  • 맑음부산 7.2℃
  • 구름조금고창 2.2℃
  • 구름많음제주 8.6℃
  • 맑음강화 -0.2℃
  • 구름조금보은 1.9℃
  • 맑음금산 0.3℃
  • 구름많음강진군 4.7℃
  • 구름조금경주시 4.5℃
  • 맑음거제 3.4℃
기상청 제공

LG전자 3분기 성적 ‘무난’…영업익 7455억원

TV·가전 사업 '프리미엄 전략' 주효, 스마트폰은 적자 누적
車조명업체 ZKW 인수 효과로 내년 VC사업 성장 '기대감'

LG전자가 TV와 가전 사업의 탄탄한 실적에 힘입어 올 3분기에도 기대 수준의 무난한 성적을 거뒀다.

 

LG전자는 지난 3분기(7∼9월)에 매출 15조4248억원에 영업이익 7455억원의 잠정 실적(연결 기준)을 올렸다고 5일 공시했다.

 

특히 영업이익은 올 1분기에 근 10년 만에 1조원을 넘어선 데 이어 2·3분기에도 각각 7천억원 이상을 기록하면서 올해 전체로는 처음으로 3조원을 넘어설 것이 유력시된다.

 

영업이익은 지난해 같은 기간(5160억원)보다 44.4% 증가한 것이나 전분기(7710억원)보다는 3.3% 줄었다. 증권업계의 전망치 평균(7811억원)에도 다소 못 미치는 수치다.

 

그러나 역대 3분기 기준으로는 2009년 3분기(8510억원) 이후 최대 흑자를 기록했다.

 

3분기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15조2240억원)보다 1.3%, 전분기(15조190억원)보다 2.7% 각각 증가한 15조4248억원으로, 역대 3분기 중 최고 기록을 세웠다.

 

이날 공시에서 사업 부문별 실적이 공개되지는 않았지만 올레드(OLED) TV를 전면에 내세운 HE(홈엔터테인먼트) 사업본부와 가전을 담당하는 H&A(홈어플라이언스&에어솔루션) 사업본부에서는 최근의 호조세가 이어졌을 것으로 추정됐다.

 

1분기에 무려 14%의 영업이익률을 기록하면서 업계를 놀라게 했던 HE 사업본부는 2분기 11%에 이어 3분기에도 두 자릿수 수익률이 이어졌을 것으로 보이고, H&A 사업본부도 8∼9%에 달했을 것으로 분석됐다.

 

스마트폰 등을 담당하는 MC(모바일커뮤니케이션스) 사업본부와 VC(자동차부품) 사업본부는 여전히 적자를 벗어나지 못했을 것으로 추정됐다. MC 사업본부는 작년 2분기 이후 올 2분기까지 적자 행진을 이어갔었다.

 

올 3분기까지 누적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각각 45조5672억원과 2조6243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각각 2.6%와 24.9% 늘었다.

 

LG전자는 올해 전체로는 매출 62조9000억원에 영업이익 3조2000억원 안팎을 기록하면서 과거 신기록(2017년 매출 61억3963억원·2009년 2조6807억원)을 모두 갈아치울 것으로 전망됐다.

 

업계에서는 LG전자가 내년에는 올해보다 성적이 좀더 나아질 것으로 낙관하는 분위기다.

 

특히 최근 인수한 자동차용 조명 업체인 ZKW의 실적이 이번 분기부터 본격적으로 반영되면서 VC 사업본부는 외형 성장과 함께 수익성도 개선될 것이라는 기대가 나왔다.

 

MC 사업본부도 마케팅 비용 감소로 4분기부터는 적자 폭이 점차 줄어들 것으로 예상됐다.

 

업계 관계자는 "3분기에는 터키와 브라질 등 신흥국의 환율 약세 등이 부담이 됐다"면서 "내년에는 본업인 가전과 TV 부문의 실적 호조가 이어지는 가운데 VC사업이 선전할 경우 기대 이상의 성적을 거둘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시론]부동산시장의 안정화와 부동산세제
(조세금융신문=홍기용 인천대 경영대학장) 우리나라의 부동산은 지금까지 꾸준히 올라만 갔다. 추세적으로 내려간 적은 없다. 물가수준 등 여러 요인에 의거 영향을 받았을 것이다. 장기적으로는 어쩌면 당연하다. 그러나 최근에는 부동산 중에서 특히 주택의 가격이 서울 및 특정지역을 중심으로 매우 폭등하였다. 이러니 국민들은 부동산에 대해 관심이 클 수밖에 없다. 주택보유자입장에서나 무주택입장에서도 마찬가지이다. 주택은 모든 사람들의 필수재이지만, 아직도 무주택비율이 매우 높은 비율을 차지하고 있다. 주택가격의 폭등은 무주택자를 더욱 힘들게 하여 사회적 문제가 될 수 있다. 정부는 강력한 대책을 수시로 내놓고 있다. 부동산가격은 기본적으로 수요와 공급의 경제법칙에 의해 영향을 받는다. 서울 및 특정지역의 주택은 수요가 많지만 공급은 늘 부족하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이러한 지역은 인기가 있기 때문이다. 사람은 돈이 많이 생기면 좋은 지역에서 살기 바란다. 이에 반해 여러 사정상 경제형편이 어려워지는 사람은 가능하면 좋은 지역을 떠나기 주저한다. 따라서 수요공급의 법칙에 의거 인기있는 특정지역의 주택가격은 상승하는 경향이 강하다. 이러한 사정에도 불구하고 세금
[저자와의 만남] 이중장 세무사, '부동산 임대업·매매업 및 주택신축판매업의 세무 실무 ' 출간
(조세금융신문=구재회 기자) 부동산 임대업과 관련한 종합소득세, 양도소득세 감면, 종부세, 재산세, 취득세까지 다룬 범(凡)부동산 서적이 출간됐다. '부동산 임대업·매매업 및 주택신축판매업의 세무 실무‘가 그 주인공. 부동산 세금에 관한 거의 모든 정보와 세금제도를 낱낱이 파헤친 종합 서적은 사실상 국내에서 처음이다. 저자 이중장 세무사는 세무 업무를 하면서 정보에 대한 부족함을 느꼈고 실무자를 위한 업무 지침서를 만들어야겠다는 생각에서 집필을 시작했다. 특히 실용적이며 범용적인 양도세, 상속·증여세, 취득세 등은 수험 공부에는 비중이 다소 적은 편이지만 실무에서는 활용도가 굉장히 높다. 이 책은 2014년 초판, 2016년 개정판 이후 2년만에 출간됐다. 초판 및 개정판은 큰 호응을 얻었고 독자로부터 많은 문의도 이어졌다. 하지만 스스로 부족하다고 느끼며 개정증보3판을 출간하게 되었다. 지난 10월 29일 책이 출간한 뒤 다망한 와중에 조세금융신문 본사에서 만난 이중장 세무사는 다소 긴장한 듯 보였지만 1500페이지에 달하는 무거운 책을 든 그의 얼굴에선 자긍심이 느껴졌다. “양도소득과 사업소득을 잘못 구분해 과세를 하는 경우가 많다. 부동산





* 엣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