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29 (화)

  • 구름많음동두천 -3.2℃
  • 맑음강릉 1.0℃
  • 구름조금서울 -1.8℃
  • 구름많음대전 -1.8℃
  • 맑음대구 0.8℃
  • 맑음울산 0.6℃
  • 맑음광주 0.2℃
  • 구름많음부산 3.2℃
  • 맑음고창 -1.7℃
  • 구름조금제주 5.4℃
  • 구름많음강화 -3.7℃
  • 맑음보은 -4.1℃
  • 구름조금금산 -3.8℃
  • 구름조금강진군 1.4℃
  • 맑음경주시 0.7℃
  • 구름많음거제 3.1℃
기상청 제공

파리모터쇼 개막…SUV·전기차 등 신차 향연장

전 세계 완성차·부품업체 등 200여개 기업 참가

(조세금융신문=김성욱 기자) 올해 하반기 최대의 국제 자동차 전시회인 ‘2018 파리 국제모터쇼’가 2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 포르트 드 베르사유 박람회장’에서 미디어 행사를 시작으로 공식 일정에 들어갔다.

 

세계 5대 모터쇼의 하나로 꼽히는 파리모터쇼는 올해로 120주년이 됐으며 독일에서 열리는 프랑크푸르트모터쇼와 번갈아 가며 2년에 한 번씩 열리고 있다. 올해에는 2~3일 프레스데이에 이어 4~14일 11일간 일반 관람객을 맞이한다.

 

다만 최근 미래차 기술 경쟁의 최전선이 자율주행과 커넥티드카 등 정보기술(IT) 영토로 이동하면서 전통 모터쇼의 위상은 예전만 못하다는 평가다. 그런 추세 탓에 올해 파리모터쇼도 주요 완성차 브랜드들이 대거 불참했다.

 

유럽 시장 내 압도적 판매 1위인 폭스바겐을 비롯해 FCA, GM, 포드, 닛산, 미니, 람보르기니, 벤틀리, 롤스로이스, 애스턴마틴, 마세라티, 맥라렌 등이 참가하지 않았다.

 

 

그럼에도 파리모터쇼는 여전히 첨단 공학기술과 산업디자인의 결정체인 신차들의 향연이다. 올해에도 프랑스, 독일 등 유럽 완성차 브랜드를 중심으로 유수의 글로벌 완성차업체와 자동차부품업체 등 200여개 기업이 참가해 올해 하반기부터 내년 상반기 사이 출시할 신차들을 대거 선보였다.

 

이번 모터쇼에 출품된 신차들의 면면을 살펴보면 최근 글로벌 자동차 시장의 흐름이 그대로 반영됐다.

 

스포츠유틸리티차(SUV)의 인기와 친환경차인 전기차·하이브리드차의 약진, 자율주행 기술의 확장이 두드러진다.

 

우선 안방에서 전시회를 여는 프랑스 완성차들이 대거 신차를 내놨다.

 

르노는 ‘카자르 페이스리프트(부분변경)’와 ‘트윙고 페이스리프트’를 선보였다. 카자르는 2015년 출시된 C 세그먼트(준중형)의 SUV인데 이번에 인테리어 위주로 디자인이 변경됐으며 경차 트윙고는 2014년 이후 4년 만의 부분변경 모델이다.

 

또 푸조는 ‘뉴 푸조 508 SW’와 ‘푸조 e-레전드 콘셉트’,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엔진’을 이번 모터쇼에서 최초로 공개했다.

 

뉴 푸조 508 SW는 508 세단을 기반으로 한 에스테이트(왜건형) 모델이며 푸조 e-레전드 콘셉트는 푸조 504 쿠페에서 영감을 받아 재해석한 고전적 쿠페형 외관에 순수전기 자율주행 기술을 얹은 콘셉트카다.

 

시트로엥은 ‘뉴 시트로엥 C5 에어크로스 하이브리드 콘셉트’를 처음 선보였다. 이 브랜드의 첫 번째 플러그인 하이브리드차(PHEV)로 2020년 상용화될 예정이다. 이에 따라 시트로엥은 2023년까지 80%, 2025년까지 100% 전동화 라인업을 구축한다는 목표다.

 

 

독일 프리미엄 3사도 프랑스 업체에 질세라 신차들을 부스에 전시했다.

 

메르세데스-벤츠는 SUV 라인업 중 가장 높은 판매량을 자랑하는 GLE 신형 모델 ‘더 뉴 GLE’와 7년 만에 풀체인지(완전변경)된 왜건형 ‘더 뉴 B-클래스’, 다이내믹한 주행성능을 갖춘 ‘더 뉴 메르세데스-AMG A35 4매틱’ 등을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BMW는 내년 3월 출시될 ‘3시리즈’의 7세대 신형과 럭셔리 스포츠 쿠페인 ‘8시리즈 쿠페’를 월드 프리미어로 선보였다. 또 지난 6월 첫선을 보였던 ‘뉴 X5’가 실물로 처음 공개되고 고성능차인 ‘M5 컴피티션’, 로드스터‘ Z4’ 등도 전시됐다.

 

아우디는 신형 소형 SUV ‘Q3’와 소형 세단 ‘A1 스포트백’, ‘A4 페이스리프트’를 비롯해 아우디의 첫 양산형 순수 전기차 ‘e-트론’을 출품했다.

 

아울러 렉서스는 ‘뉴 렉서스 RC 스포츠 쿠페’를 세계 최초로 공개했으며 7세대 뉴 제너레이션 ‘ES’ 럭셔리 세단, 플레그십 쿠페 LC에 옐로 색상을 적용한 ‘LC 옐로 에디션’ 등도 선보였다.

 

 

하이브리드차의 선구자 역할을 해온 도요타는 이번 모터쇼에서 하이브리드 모델만 출품했다. ‘올 뉴 코롤라 투어링 스포츠’를 세계 최초로 공개하는 것 외에도 B 세그먼트(소형) 콤팩트카인 ‘야리스’, SUV ‘라브 4’, 중형 세단 ‘캠리’ 등이 모두 하이브리드 모델로 전시됐다.

 

이밖에도 국내 업체 중 현대자동차는 고성능 N 모델인 ‘i30 패스트백 N’, 기아자동차는 씨드의 슈팅 브레이크(왜건형) 버전인 신형 ‘프로씨드’를 각각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배너


배너




[김종규 칼럼] 한승희 국세청장의 ‘2019 세정매직’
(조세금융신문=김종규 논설고문 겸 대기자) 해마다 이맘때가 되면 국세청은 큰 행사 몇 가지를 반자동으로 갖는다. 그 중 하나가 28일 세종청사에서 열린 전국 세무관서장 회의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장관과 293여명의 전국 세무관서장이 참석한 ‘2019년 국세행정운영 로드맵’이다. 홍 부총리는 “국세청이 나라살림의 곳간지기라는 소명의식을 갖고 엄정한 탈세대응을 통한 조세정의 구현에 최선을 다해줄 것”을 당부했는가 하면, 한승희 국세청장은 “국민의 시각에서 세정 전반을 과감하게 변화시켜 나갈 것을 전제하고 국세신고에서 납부까지 전 과정을 납세자 입장에서 전반적으로 개선하는 서비스 혁신을 구현해 줄 것”을 주문했다. 한 국세청장은 또 “조세정의를 훼손하는 불공정 탈세행위를 엄정대응, 근로·자녀장려금의 차질 없는 지급을 위한 포용적 세정지원 강화, 미래 세정역량 확충은 물론 국세공무원 청렴성 제고를 통해 국민이 신뢰하는 국세공무원의 소임을 다해줄 것”도 빼놓지 않았다. 국세청 소관 올해 세입예산인 284조4천억원을 차질 없이 조달해야할 책임이 무겁게 느껴지는 자리이다. 2018년보다 26조9천억원이나 크게 증가했기 때문이다. 과세 사각지대를 지속 축소해
[인터뷰] 권회승 인덕회계 대표 “진일과 통합, 1~2년 내 업계 10위권 안착”
1997년 상장사 전자공시 도입 후 가장 큰 격변이 회계업계에 몰아쳤다. 정부가 지난해 11월부터 ‘자격 있는’ 회계법인에 일정 기간 상장사 회계감사를 맡기는 감사인 등록제 시행에 나선 것이다. 회계업계에서는 이러한 ‘자격’을 입증하기 위한 방편으로 '규모'를 키우기 위한 다양한 노력들이 시도되고 있다.이 흐름을 선도하는 권희승 인덕회계법인대표의 이야기를 들어봤다. (조세금융신문=고승주 기자)“감사인 등록제의 시대에는 회계감사 품질에 대한 꾸준한 투자와 연구 없이 생존할 수 없습니다.” 인덕회계법인은 1997년 설립된 중견회계법인이다. 삼일·삼정·안진·한영 등 소위 업계 빅4를 제외하면 가장 오래된 역사와 전통을 자랑한다. 하지만 그 인덕회계의 수장조차 앞으로 변화와 노력 없이는 회계감사시장에서 살아남지 못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4차 산업혁명과 정보기술의 발달은 국경과 주 사업장에 기반을 둔 고전적 회계관점을 총체적으로 뒤바꾸고 있다. 이 변혁의 시대에 투자자와 경영자들의 길라잡이는 정확한 회계장부가 될 수밖에 없다. 그런 만큼 회계법인 역시 변화를 요구받고 있다. 국내 회계환경 역시 허물벗기를 해야 하는 시점이 된 것이다. 하지만 정부의 감사인 등





* 엣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