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10 (월)

  • 맑음동두천 4.4℃
  • 맑음강릉 3.7℃
  • 맑음서울 4.2℃
  • 맑음대전 3.6℃
  • 맑음대구 5.5℃
  • 맑음울산 8.0℃
  • 맑음광주 6.9℃
  • 맑음부산 10.3℃
  • 맑음고창 3.2℃
  • 구름많음제주 9.3℃
  • 구름조금강화 2.7℃
  • 맑음보은 4.7℃
  • 맑음금산 3.7℃
  • 구름많음강진군 6.1℃
  • 구름조금경주시 7.4℃
  • 맑음거제 8.0℃
기상청 제공

추석 연휴 영향으로 국산차 9월 판매 ‘내리막’

완성차 5개사 전체 내수·수출 각각 17.5%, 6.5% 줄어

 

(조세금융신문=김성욱 기자) 국내 완성차 업계가 지난달 추석 연휴로 인한 조업일수 감소 등으로 내수와 수출 판매 모두 부진한 실적을 기록했다.

 

2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기아차, 한국GM, 르노삼성, 쌍용차 등 5개 완성차 업체의 지난달 판매량은 총 67만8738대로 전년 동기 대비 8.5% 감소했다. 내수와 수출 시장에서 모두 각각 17.5%, 6.5% 판매량이 줄어든 결과다.

 

업체별로는 현대차가 지난달 내수 5만2494대, 수출 33만2339대 등 전 세계 시장에서 전년 동기 대비 6.6% 감소한 총 38만4833대를 판매했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내수 12.1%, 수출 5.7%가 각각 줄어든 수치다.

 

현대차의 전체적인 판매 실적을 훑어보면 싼타페를 제외한 대부분의 주력차종이 전혀 힘을 쓰지 못했다. 특히 지난달 신형이 출시된 아반떼는 5488대에 그쳐 올 들어 가장 낮은 판매량을 기록했고 간판차종인 그랜저 역시 7510대로 전년 동기 대비 46.2%나 급감했다.

 

이외에도 쏘나타(4396대), 코나(3816대), 투싼(3704대) 등 대부분의 주력차종들이 전년 동기 대비 판매량이 크게 줄었다.

 

기아차도 내수와 수출 시장에서 모두 판매가 감소했다. 기아차는 지난달 내수 3만5800대, 수출 19만7908대를 팔아 총 23만3708대를 팔았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6.4% 감소한 수치다.

 

차종별로는 레이와 K3, K5를 제외한 모든 모델의 판매량이 지난해보다 뒷걸음질쳤다. 전년 동기 대비 ▲모닝(3829대) 31.6% ▲K7(2996대) 12.1% ▲스팅어(332대) 56.6% ▲카니발(5760대) 4.2% ▲스포티지(3047대) 8.7% 등이 각각 감소했다.

 

특히 한 때 국내 중형 SUV 시장을 제패했던 쏘렌토는 전년 동기 대비 60.6%나 줄어든 3943대에 그쳐 힘이 크게 떨어졌다. 비교적 최근 페이스리프트(부분변경)되거나 풀체인지(완전변경)된 차종들이지만 판매량 감소를 면치 못한 것이다.

 

한국GM은 지난달 내수 7434대, 수출 2만7382대를 포함해 국내외 시장에서 전년 동기 대비 13.5% 하락한 총 3만4816대를 판매했다. 내수는 17.3%, 수출은 12.4% 각각 떨어졌다.

 

반면 다른 업체들에 비해 일부 주력차종들의 판매량이 반등한 점은 고무적이다. 중형세단 말리부는 2290대가 판매돼 전년 동기 대비 4.6% 증가했다. 이는 올해 들어 가장 높은 판매량이다.

 

또 스파크가 지난달 3158대가 팔리며 꾸준히 월 3000대 이상의 판매고를 유지하는 등 한국GM 실적의 중추적인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 레드라인 스페셜 에디션을 내놓고 젊은 소형 SUV 고객을 공략한 트랙스도 7월에 이어 두 번째로 월 1000대 판매를 달성했다.

 

같은 기간 쌍용차는 지난달 내수 7689대, 수출 3110대 등 국내외 시장에서 전년 동기 대비 18.0% 감소한 1만799대를 팔았다. 내수와 수출은 각각 18.8%, 16.0% 줄었다. 하지만 조업일수 감소를 고려해 일 평균 판매대수(450대→480대)로 비교하면 약 6.7% 증가한 것이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이는 지난달 17일부터 시행 중인 주간연속 2교대제 개편(8+8)에 따른 추가 생산수요 탄력성 확보를 통해 렉스턴 브랜드의 공급이 증가한 데 따른 것이다.

 

르노삼성은 지난달 내수가 8.8% 감소한 6713대, 수출은 58.2% 떨어진 7869대로 국내외 총 1만4582대를 팔았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44.3% 감소한 수치다. 주력차종인 QM6가 전년 동기 대비 2.4% 증가한 2526대로 활약했지만 SM6가 23.8% 감소한 1727대로 이를 상쇄했다.

 

또 나머지 노후차종들인 SM3(414대), SM5(595대), SM7(407대)는 모두 각각 600대도 넘지 못했으며 최근 출시한 소형 해치백 르노 클리오도 304대에 머물렀다.

 

업계 관계자는 “추석 연휴에 따른 조업일수 감소 등 일부 영향은 있겠지만 큰 영향은 미치지 않았을 것”이라며 “최근 잇따라 내놓은 신차들이 크게 부진했던 것이 실적에 악영향을 끼쳤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다만 전통적으로 자동차 시장은 4분기가 성수기로 판매량이 집중된다”며 “업체들이 개별소비세 인하 효과와 함께 이달 들어 대대적인 고객 할인 프로모션을 제공하며 실적 상승을 위한 본격 시동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시론]부동산시장의 안정화와 부동산세제
(조세금융신문=홍기용 인천대 경영대학장) 우리나라의 부동산은 지금까지 꾸준히 올라만 갔다. 추세적으로 내려간 적은 없다. 물가수준 등 여러 요인에 의거 영향을 받았을 것이다. 장기적으로는 어쩌면 당연하다. 그러나 최근에는 부동산 중에서 특히 주택의 가격이 서울 및 특정지역을 중심으로 매우 폭등하였다. 이러니 국민들은 부동산에 대해 관심이 클 수밖에 없다. 주택보유자입장에서나 무주택입장에서도 마찬가지이다. 주택은 모든 사람들의 필수재이지만, 아직도 무주택비율이 매우 높은 비율을 차지하고 있다. 주택가격의 폭등은 무주택자를 더욱 힘들게 하여 사회적 문제가 될 수 있다. 정부는 강력한 대책을 수시로 내놓고 있다. 부동산가격은 기본적으로 수요와 공급의 경제법칙에 의해 영향을 받는다. 서울 및 특정지역의 주택은 수요가 많지만 공급은 늘 부족하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이러한 지역은 인기가 있기 때문이다. 사람은 돈이 많이 생기면 좋은 지역에서 살기 바란다. 이에 반해 여러 사정상 경제형편이 어려워지는 사람은 가능하면 좋은 지역을 떠나기 주저한다. 따라서 수요공급의 법칙에 의거 인기있는 특정지역의 주택가격은 상승하는 경향이 강하다. 이러한 사정에도 불구하고 세금
[저자와의 만남] 이중장 세무사, '부동산 임대업·매매업 및 주택신축판매업의 세무 실무 ' 출간
(조세금융신문=구재회 기자) 부동산 임대업과 관련한 종합소득세, 양도소득세 감면, 종부세, 재산세, 취득세까지 다룬 범(凡)부동산 서적이 출간됐다. '부동산 임대업·매매업 및 주택신축판매업의 세무 실무‘가 그 주인공. 부동산 세금에 관한 거의 모든 정보와 세금제도를 낱낱이 파헤친 종합 서적은 사실상 국내에서 처음이다. 저자 이중장 세무사는 세무 업무를 하면서 정보에 대한 부족함을 느꼈고 실무자를 위한 업무 지침서를 만들어야겠다는 생각에서 집필을 시작했다. 특히 실용적이며 범용적인 양도세, 상속·증여세, 취득세 등은 수험 공부에는 비중이 다소 적은 편이지만 실무에서는 활용도가 굉장히 높다. 이 책은 2014년 초판, 2016년 개정판 이후 2년만에 출간됐다. 초판 및 개정판은 큰 호응을 얻었고 독자로부터 많은 문의도 이어졌다. 하지만 스스로 부족하다고 느끼며 개정증보3판을 출간하게 되었다. 지난 10월 29일 책이 출간한 뒤 다망한 와중에 조세금융신문 본사에서 만난 이중장 세무사는 다소 긴장한 듯 보였지만 1500페이지에 달하는 무거운 책을 든 그의 얼굴에선 자긍심이 느껴졌다. “양도소득과 사업소득을 잘못 구분해 과세를 하는 경우가 많다.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