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11 (화)

  • 구름많음동두천 -0.7℃
  • 흐림강릉 1.5℃
  • 흐림서울 0.5℃
  • 흐림대전 0.0℃
  • 흐림대구 0.7℃
  • 울산 3.2℃
  • 흐림광주 1.8℃
  • 부산 4.8℃
  • 흐림고창 -0.1℃
  • 흐림제주 9.0℃
  • 구름많음강화 1.5℃
  • 흐림보은 0.2℃
  • 흐림금산 -1.0℃
  • 흐림강진군 2.9℃
  • 흐림경주시 2.2℃
  • 흐림거제 5.4℃
기상청 제공

보험

암치료 관련 분쟁 줄어든다…암 직접치료 범위 구체화

금감원 암보험 약관 개선 TF, 개선 방안 마련…후유증, 합병증 치료 제외, 요양병원비 분리

 

(조세금융신문=이기욱 기자) 내년부터 금융소비자와 보험사간의 암치료 관련 분쟁이 줄어들 것으로 전망된다.

 

27일 금융감독원은 내년부터 상품판매에 반영되는 ‘암보험 약관 개선안’을 발표했다.

 

금감원에 따르면 최근 의료기술의 발달, 요양병원 증가 등으로 암의 치료방식이 더욱 다양해지고 있는데 반해 ‘암의 직접치료’ 가 여전히 구체적으로 정의되지 않아 이를 둘러싼 소비자와 보험사간의 분쟁이 증가하고 있다.

 

이에 금감원은 ‘암보험 약관 개선 TF’를 구성하고 의료계(대한암학회)와 소비자단체 등의 의견을 수렴해 암보험 약관 개선안을 마련했다.

 

우선 법원 판례와 분쟁조정위원회 결정 사례 등을 고려해 암보험 약관에 ‘암의 직접치료’ 정의를 신설했다. 암의 직접치료는 ‘암을 제거하거나 암의 증식을 억제하는 치료로서, 의학적으로 그 안전성과 유효성이 입증돼 임상적으로 통용되는 치료’로 정의된다.

 

구체적으로 ▲암수술 ▲항암방사선치료 ▲항암화학치료 ▲수술, 방사선, 화학 복합치료 ▲연명의료결정법에 해당하는 ‘말기암 환자’에 대한 치료 등이 직접치료에 포함된다.

 

반대로 ▲면역력 강화 치료 ▲후유증 또는 합병증 치료 ▲식이요법, 명상요법 등 의학적으로 안전성과 유효성이 입증되지 않은 치료 등은 직접치료에 포함되지 않았다. 다만 암의 직접치료에 포함되는 일부 면역치료와 직접치료를 받기 위한 필수불가결한 면역력 강화 치료는 직접 치료에 해당한다.

 

내년 1월부터는 ‘암의 직접치료’를 보험금 지급조건으로 하는 모든 암보험 상품은 동일한 정의를 반영하게 된다.

 

추가로 금감원은 요양병원 암 입원보험금을 ‘암 직접치료 입원보험금’에서 분리한다. 그동안 요양병원에서의 암 치료행위는 약관 상 ‘암의 직접치료’에 해당하지 않은 경우가 많은 반면 소비자들은 대부분 요양병원에서의 입원 치료도 암 입원보험금을 받을 수 있다고 판단해 많은 분쟁이 있어왔다.

 

이에 금감원은 기존 ‘암 직접치료 입원보험금’에서 ‘요양병원 암 입원 보험금’을 별도로 분리하고 ‘암의 직접치료’ 여부와 상관없이 보험금이 지급되도록 설계할 예정이다.

 

요양병원이 아닌 의료기관에서 ‘암의 직접치료’에 해당하는 입원 치료를 받을 경우 입원보험금을 지급받을 수 있으며 ‘요양병원 암 입원보험금’은 직접치료 여부와 상관없이 입원의 필요성이 인정된 경우 지급 받을 수 있다.

 

금감원은 “소비자에게 ‘암의 직접치료’의 범위에 관한 구체적인 판단기준을 제공함으로써 소비자는 가입하고자 하는 암보험의 보장 범위를 이해하고 보험가입 여부 등을 선택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배너


배너




[시론]부동산시장의 안정화와 부동산세제
(조세금융신문=홍기용 인천대 경영대학장) 우리나라의 부동산은 지금까지 꾸준히 올라만 갔다. 추세적으로 내려간 적은 없다. 물가수준 등 여러 요인에 의거 영향을 받았을 것이다. 장기적으로는 어쩌면 당연하다. 그러나 최근에는 부동산 중에서 특히 주택의 가격이 서울 및 특정지역을 중심으로 매우 폭등하였다. 이러니 국민들은 부동산에 대해 관심이 클 수밖에 없다. 주택보유자입장에서나 무주택입장에서도 마찬가지이다. 주택은 모든 사람들의 필수재이지만, 아직도 무주택비율이 매우 높은 비율을 차지하고 있다. 주택가격의 폭등은 무주택자를 더욱 힘들게 하여 사회적 문제가 될 수 있다. 정부는 강력한 대책을 수시로 내놓고 있다. 부동산가격은 기본적으로 수요와 공급의 경제법칙에 의해 영향을 받는다. 서울 및 특정지역의 주택은 수요가 많지만 공급은 늘 부족하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이러한 지역은 인기가 있기 때문이다. 사람은 돈이 많이 생기면 좋은 지역에서 살기 바란다. 이에 반해 여러 사정상 경제형편이 어려워지는 사람은 가능하면 좋은 지역을 떠나기 주저한다. 따라서 수요공급의 법칙에 의거 인기있는 특정지역의 주택가격은 상승하는 경향이 강하다. 이러한 사정에도 불구하고 세금
[저자와의 만남] 이중장 세무사, '부동산 임대업·매매업 및 주택신축판매업의 세무 실무 ' 출간
(조세금융신문=구재회 기자) 부동산 임대업과 관련한 종합소득세, 양도소득세 감면, 종부세, 재산세, 취득세까지 다룬 범(凡)부동산 서적이 출간됐다. '부동산 임대업·매매업 및 주택신축판매업의 세무 실무‘가 그 주인공. 부동산 세금에 관한 거의 모든 정보와 세금제도를 낱낱이 파헤친 종합 서적은 사실상 국내에서 처음이다. 저자 이중장 세무사는 세무 업무를 하면서 정보에 대한 부족함을 느꼈고 실무자를 위한 업무 지침서를 만들어야겠다는 생각에서 집필을 시작했다. 특히 실용적이며 범용적인 양도세, 상속·증여세, 취득세 등은 수험 공부에는 비중이 다소 적은 편이지만 실무에서는 활용도가 굉장히 높다. 이 책은 2014년 초판, 2016년 개정판 이후 2년만에 출간됐다. 초판 및 개정판은 큰 호응을 얻었고 독자로부터 많은 문의도 이어졌다. 하지만 스스로 부족하다고 느끼며 개정증보3판을 출간하게 되었다. 지난 10월 29일 책이 출간한 뒤 다망한 와중에 조세금융신문 본사에서 만난 이중장 세무사는 다소 긴장한 듯 보였지만 1500페이지에 달하는 무거운 책을 든 그의 얼굴에선 자긍심이 느껴졌다. “양도소득과 사업소득을 잘못 구분해 과세를 하는 경우가 많다. 부동산





* 엣지